(오늘자 한겨레 신문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2019년 마지막 칼럼을 준비하면서, 올 한 해 블로그에 올린 글 중에서 글을 추려봤습니다. 예전에 독서일기로 접한 분도 있지만, 신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어 다시 정리했습니다.)

올 한 해 200권의 책을 읽었다. 나는 고민이 생길 때마다 책 속에서 답을 찾는다. 독서는 답을 찾는 여정인데, 진짜 좋은 책은 답이 아니라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2019년에 나온 책 중 내게 가장 깊은 질문을 남긴 책은 이철승 교수의 <불평등의 세대>다. 책에는 이런 질문이 나온다. 


‘왜 우리는 386세대와 함께 민주화 여정을 거쳤음에도, 우리의 아이들과 청년들은 더 끔찍한 입시 지옥과 취업 전쟁에서 살아남으려 발버둥 치고 있는가? 왜 민주주의는 공고화되었는데, 우리 사회의 위계 구조는 더 '잔인한 계층화와 착취의 기제'들을 발달시켜 왔는가? 왜 여성들은 여전히 입직과 승진, 임금에서 차별받는가?’ 

(<불평등의 세대> 79쪽)


내 또래인 386세대는 어려서 식민지나 전쟁을 겪은 산업화 세대에 비해서 운이 좋은 편이다. 대학에서는 민주화 투쟁으로 승리의 경험을 얻었고, 사회에 진출했을 때 IMF가 터지는데, 이 또한 불행 중 다행이다. 연차가 낮은 신입 사원 시절, 비교적 싼 임금 덕분에 구조조정의 칼날을 피했다. 2000년대 들어 세계화와 정보화의 흐름을 타고 한국 기업들이 약진할 때, 윗세대의 빈자리를 386이 차지했다. 신자유주의 여파로 노동시장이 유연화하고 정규직이 사라지는데, 그 와중에도 굳건히 상층부를 차지하고 있는 게 지금의 386세대다. 


'노동시장에서 임금 불평등이 나타나는 세 요인은, 첫째 개별 노동자가 속해 있는 기업 조직이 대규모인가 아닌가, 둘째 고용 지위가 정규직인가 비정규직인가, 셋째 사업장에 노조가 존재하는가 여부다.' 
(위의 책, 99쪽)


사다리의 상층부를 차지한 대기업 정규직 50대 부장이 하청업체 비정규직 30대 사원을 상대로 갑질을 하거나, 위험을 외주화한다. 이들이 만든 한국 사회의 위계 구조에서 희생자는 청년과 여성이고, 그 교집합이 바로 젊은 여성이다. 장강명 작가의 소설 <한국이 싫어서>를 보면, 나라를 떠나 이민을 꿈꾸는 주인공이 바로 젊은 여성이다.


퇴사와 이민을 꿈꾸는 젊은 세대의 속내가 궁금해서 읽은 책이 있다. <그래서 나는 한국을 떠났다> 책을 보니 젊은 세대는 외국 생활을 동경해서 가는 게 아니라 이곳의 삶이 힘들어 떠난다. 한국에서 대기업을 다닌 어떤 이는 잦은 회식 탓에 개인 시간이 없었다. 평일 저녁 늦게까지 술을 먹고 부족한 잠은 주말에 보충했다. 사표를 던지고 캐나다로 이민 가서 공무원이 되었는데, 지금은 오후 3시 반에 퇴근해서 저녁엔 취미 생활을 즐긴단다. 


이민을 떠난 사람들이 어디에서 살든 하나같이 하는 말이 있다. “여기는 야근이 없고, 회식이 없어요.” 한국에서 직장을 다닐 때, 회식 자리에서 술을 안 마신다고 했더니 “술 안 먹을 거면 퇴사해!”라는 부장의 말에 다음날 사표를 던지고 이민을 떠났다는 사람도 있다. 이주노동자로 사는 게 쉽지는 않을 텐데, 이민을 선택하는 걸 보니, 인종차별보다 더 무서운 건 상사 갑질인가 보다.


<불평등의 세대>를 쓴 이철승 저자는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무지개 리더십'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한다. 다양한 세대와 성별의 리더들로 구성된 '무지개 리더십'으로 더 젊은, 더 새로운 아이디어와 에너지를 조직과 사회에 불어넣어야 한다고. 젊은이들과 여성을 조직의 최상층으로 끌어올리면, 경직된 권위주의 문화와 386세대의 장기 집권으로 인한 수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단다.


2020년 새해에는 50대도 워라밸을 챙겼으면 좋겠다. 야근이나 회식을 권하는 행동은 이제 삼가자. 젊은 사람들이 결혼, 출산, 육아를 꺼리는 바람에 출생률이 낮다고 걱정을 많이 하는데, 출생률 걱정하지 말고, 있는 사람 나라 밖으로 쫓아내지나 말자. 386세대가 2020년 새해 결심으로 취미 생활이나 어학 공부에 매진하면 좋겠다. 오랫동안 누려온 리더십은 이제 젊은 세대와 조금 나눠도 좋을 것 같다. 50대가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수정 2019.12.24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한해 연재하신 글들 너무 잘 읽었습니다! 피디님 메리 크리스마스~~^^

  2. 아리아리짱 2019.12.24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50대가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이 표현 절묘합니다.
    오늘 쓰신 글들 공감 백배입니다.

    사회의 각 분야에서 중추적인 역할로
    갑질하기 쉬운 위치에 있는 386 세대가
    중심을 잡고 '무지개 리더십'에 대한
    유연성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양보하고 내놓을 수 있는 세대 또한
    386 세대 이니까요!

    헬조선에서 가장 역할이 큰 세대인
    386세대의 각성과 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3. 더치커피좋아! 2019.12.24 0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년 피디님 좋아하시는 책으로
    잘 놀아주셔서 감사해요.
    2020년도 함께해요~^^
    Happy new year!

    피디님~파이팅!

  4. 고로 2019.12.24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만의 주관적 경험을 근거로 계급관점에서만 한국사회를 분석하는 글 읽는것도 이제 지겹지 않나요? 전형적인 매너리즘 386 깨시민의 계급과 PC 율법을 오직 정의이자 진리로만 여기는 사회가 촛불민주주의 인것 같긴 해요..

  5. 김주이 2019.12.24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대가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재밌지만 뼈있는 말이네요.
    즐겁게 취미생활 하면서 여유있게 사시는 50대 부서장님들을 생각해봅니다.
    조직에 좋은 기운을 불어넣어주실 것 같아요.
    한 해동안 많은 책소개 감사드립니다.
    많은것 느끼고 배우고 갑니다.

    PD님도 메리크리스마스!!!☆☆☆

  6. 보리랑 2019.12.24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이 정상화되려면 노동시장이 유럽처럼 정상화 되어야 한다는 성공회대 하종강 교수님 세바시 강연에서 희망을 봤어요. 노동해도 먹고 사니 대학이 공짜라도 굳이 갈 필요가 없다네요.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음으로 무지개리더쉽이라든지 그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기에 한꺼번에 들고 일어나 싸우지 않는 한 한국에서는 시간이 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https://youtu.be/0ITJ5kiiDa8

  7. 2019.12.24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오달자 2019.12.24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대에 잘 놀아야 나라가 선다!
    이제 막 50대에 진입한 즤 집 그 분께 이 포스팅 글을 읽혀야겠어요.

    일중독에 가까운 즤 집 그분도 2020 년에는 꼭! 워라벨을 찾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피디님 ~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9. 꿈트리숲 2019.12.24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책에서 답을 찾으려고만 했는지 힘들때 해결책이 되어주지 못한 책을 원망하기도 했었어요.

    질문을 많이 하게끔 하는 책을 골라내는 안목도 있어야할 것 같고, 어떤 책이든 질문을 던져보는 노력도 필요하다 생각이 듭니다.

    50대가 잘 놀면 나라가 서고
    40대가 잘 놀면 가정이 바로 서겠죠?^^
    40대 잘 놀기 위해 질문 먼저 던져 봐야겠어요. 뭐 할때 가장 재밌니~~?

    • 나겸맘 리하 2019.12.24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꿈트리님, 반갑다는 이유로 주책맞게 댓글답니다~ 재밌는 것 꼭 발견하세요^^

  10. 인대문의 2019.12.2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0대가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40대도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30대도 잘 놀아야, 나라가 산다.
    20대도, 10대도, 나이가 어떻든 모두가 잘 놀아야, 미래가 밝다.
    그리고 '노는 방법은 개인마다 취향이 다르고 다양하니 강요하지 말자.'를 저부터 실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1. 아빠관장님 2019.12.24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진짜 좋은 책은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격하게 공감합니다.

    피디님께서 올해의 최고의 책으로 꼽으신 <불평등의 세대>는 꼭 읽어 보도록 할게요 ~

  12. 섭섭이짱 2019.12.2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무지개 리더십''
    아마 해결 방법은 알고 있지만 실천이 어려운거 같아요. 저부터 즐겁게 놀려고요. 나중에 50대서 놀아라하면 못 놀듯해서 ^^

    피디님
    메리 크리스마스 되세요
    🎄🎄🎄🎄🎄🎄🎄

  13. 나겸맘 리하 2019.12.24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사이 블로그며 독서모임등을 통해 젊은 분들과 소통을 하게
    되는데요. 그분들께 배우는 게 너무 많습니다.
    지치지 않는 열정과 에너지를 전달 받게 되니
    보다 적극적으로 생활태도도 변하게 되는 것 같고요.
    그들보다 단지 오래 살았다는 이유로, 저는 변변찮은 경험을 나눠 드리는데요,
    그걸 또 반가워 하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또래끼리 노는 것보다^^ 연령 구분없이 함께 하는 자리에서
    더 많은 배움과 성장이 일어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지요.
    그게 바로 무지개리더십이었네요. 새로운 리더십을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피디님, 메리 크리스마스 되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