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

여배우 A양의 잔혹한 밀당 전략 어떤 여학생이 방명록에 질문을 남겼어요. '학교 오빠를 1년째 짝사랑하고 있어요. 문자 메시지로 자주 수다떨고 장난도 치고 하는데, 오빠가 먼저 연락을 해 온 적은 없어요. 밥 먹자고 하면 돈 없다고 튕기고요. 저한테 관심이 없는 것 같지는 않은데, 바빠서 그런지, 눈치가 없어 그런지 도통 만나자는 소리를 안하네요. 제가 먼저 다가가지 않으면 아무 일도 안 일어날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짝사랑도 이제 지쳐요. 남자가 여자한테 대시하는 거 말구, 여자는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 지 알려주세요.' 예전에 여배우 A양의 잔혹한 밀당 전략에 대해 들은 적이 있어요. 일단 사귄답니다. 자주 만나고 전화 매일 하는 사이가 되어, 남자가 '이젠 스테디한 관계가 되었군' 하고 마음을 놓을 때 쯤 갑자기 연락.. 더보기
연애는 나만의 조인성을 만드는 것 캐스팅은 연애다. 오디션은 만인의 연인을 찾는 과정이다. 어떻게 해야할까? 처음 피디가 되어 만든 게 청춘 시트콤 '뉴논스톱'이다. 첫 작품이니만큼 캐스팅 욕심이 많았다. 어떻게든 최고의 스타를 섭외해서 초호화 출연진을 꾸리고 싶었다. 하지만 톱스타들 중 누구도 청춘 시트콤에 나오려는 사람이 없었다. 망가지는 코미디 연기 잘못했다가 이미지 망치는 수가 있으니까. 답답한 마음에 섭외의 달인이라는 선배를 찾아갔다. 그래서 톱스타 캐스팅을 도와달라고 졸랐다. 그 선배님의 말씀. '지금 네가 이름없는 신인 PD인데 스타 캐스팅한다고 정우성한테 가서 백날 졸라봐라, 그게 되나. 절대 안 먹힌다. 왜? 이미 정우성 앞에는 너같은 PD가 수십명이 줄 서서 기다리고 있거든. 그런데 말이야, 피디들이 모르는 게 하나 있.. 더보기
공짜 연애 스쿨을 연 이유? 그동안 짬짬이 써오던 연애 이야기, 이제 작정하고 쓰기로 했다. 그래서 열었다. 공짜 연애 스쿨. 공짜로 연애 비법을 가르쳐드린다는 뜻 보다는 공짜로 연애하는 법을 가르쳐드린다에 가깝다. 공짜 연애 스쿨을 열어야겠다는 생각이 든 것은 강신주 '무려 철학 박사'님의 비상경보기 기사를 읽고 나서다. ('무려 철학 박사'라는 표현은 '김어준의 색다른 상담소' 라디오방송 출연 당시 김총수가 붙여준 애칭이니 오해마시길. 외모나 자유로운 복장을 보면 근엄한 철학 박사의 이미지는 떠오르지 않는다.) 강신주 박사의 글을 잠시 인용한다. '생계가 심각한 위협에 빠졌을 때, 우리는 이기적으로 변한다. 아니 변해야만 한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사느냐가 아니라 반드시 살아있어야만 한다는 것이니까. 이럴 때 우리는 생존 경쟁에.. 더보기
연애 상대, 어디서 찾을 것인가? 나도 날라리지만, 나보다 더한 날라리가 하나 있었다. 이 친구는 늘 나이트클럽에 다니며 부킹을 하면서 청춘을 즐겼다. 그러던 어느 날, 웨이터 손에 끌려 들어온 미모의 킹카에 반해서 사랑에 빠졌다. 그래서 둘은 결혼했다. 돈 많은 나이트클럽 죽돌이들과 미모의 나이트클럽 죽순이들이 모여 둘의 결혼을 축하해줬다. 결혼식, 삐까번쩍 눈이 부셨다. 날라리로 살던 녀석은 결혼 후, 가장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생각에 밤늦도록 야근을 계속했다. 혼자 집을 보던 새댁은 외로움을 달래기위해 결혼전 같이 놀던 친구들과 자주 만났다. 밤늦게 이어지는 약속이 잦더니, 어느날은 새벽 2시가 넘어 집에 들어왔다. 아내가 잠자리에 들어와 슬그머니 등을 돌리고 누웠는데, 잠을 깬 남편이 벌떡 일어나 화를 냈다. "몇 시인데 이제 들어.. 더보기
세상을 바꾸는 연애를 하자 자, 오늘은 간만에 연애 스쿨! 이렇게 멋진 봄날, 연애를 시작합시다! 지난번에 소개했던 '2012 아까운 책'을 읽고 있어요. 세상에는 참 좋은 책들이 많아요. 역시나 좋은 사람도 많죠. 사람이 찾지않는 아까운 책 만큼이나, 연애를 하지 않는 아까운 사람도 많습니다. 요즘 젊은 세대가 연애를 하지 않는 이유, 늘 안타까워했는데 책에 나오는군요. '2012 아까운 책'에서 소개한 '미국에서 태어난 게 잘못이야'를 보면, 선진국 미국이 사실은 복지 후진국이고 삶의 질은 낮다는 얘기를 합니다. 미국은 대중 교통이나 의료 보험같은 복지체계와 기반시설이 부족하여 자가용 운용이나 병원비 등의 '소비 같지 않은 소비'에 지출이 많습니다. 미국이 유럽 여러 나라보다 국내총생산은 더 높으면서도 삶의 질은 현저히 떨어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