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5일 불타는 금요일! 자우림의 특별 공연 보러오세요~

 

1박 2일 일정으로 열리는 희망 캠프, 텐트 하나씩 들고 오셔도 좋구요, 그냥 오셔서 놀다 가셔도 좋아요. 

  

내가 좋아하는 3가지를 모았습니다. 뮤직 페스티벌, 필름 페스티벌, 북 페스티벌!

여의도 공원에서 락 공연도 보시고, 심야 영화도 보시고, 토요일 낮에는 북 콘서트도 보세요.

토요일 낮 12시부터 진행되는 북콘서트, 신경민 전 앵커, 최승호 PD수첩 피디, 이근행 뉴스타파 피디들이 나와 '내 인생의 책' 이야기를 나눕니다. 북마켓에서 산 책들에 싸인도 해드립니다. 

 

저도 북 콘서트, 한 꼭지 맡았답니다. 낮12시,  '독서로 인생을 바꾸는 법'을 강연합니다.

 

우리들의 즐거운 축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희망캠프 라디오에 보낸 신청곡 사연으로 오늘의 글을 마무리합니다.)

 

MBC 드라마국 김민식 피디입니다.
 
10년 전 청춘 시트콤 뉴논스톱을 만들었습니다.
 
그걸 보고 자란 친구들이 대학에 가서, 가끔 내게 따집니다.
 
'왜 그렇게 논스톱에서는 마냥 대학 생활이 즐거운 것 처럼 그렸나요. 대학생들의 힘든 현실에 대해서는 왜 이야기 하지 않았나요.'
 
나는요, 취업이다 학점이다 스펙이다, 이 미친 세상에 대해 어린 친구들에게 알려주고 싶지 않았어요. 미친 세상에 지친 청춘들이 하루에 딱 20분, 쉬면서 보는게 시트콤인데, 거기서까지 미친 세상을 얘기하면, 정말 미칠 것 같잖아요. 난 이 미친 세상에서, 사람들을 웃겨주고 싶었어요. 나는 광대니까요, 광대는 아무리 힘들어도 웃어야 하고, 웃겨야 하니까요.
 
파업을 하면서도 늘 웃고 웃깁니다.
MBC 프리덤을 만들고, 여장하고 춤추고, 김재철 사장을 놀리기도 하구요.
 
파업은 힘든 거잖아요. 그 힘든 파업, 웃으면서 해야 오래 버틸 수 있잖아요.
 
집회에서 늘 웃고 웃기던 제가  어떤 노래를 듣고 운 적이 있어요. 
 
청계천 광장에서 촛불 집회를 할 때, '브로콜리 너마저'가 무대에 올랐어요.
 
그리고 그들은 '졸업'을 불렀어요. 길고 긴 후렴구가 이어졌어요.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주위를 둘러보았어요. 기자 피디 아나운서들이 자신이 제 몸처럼 사랑하는 프로그램을 내려놓고 나와, 추운 겨울밤 청계천 광장에 앉아 촛불을 흔들고 있었어요.
 
순간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습니다.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나와 함께 싸우는 저들이 언제 어디서라도 행복하길 바랍니다.
나이를 먹어도 이 순간 우리의 마음을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브로콜리 너마저의 '졸업'을 신청합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속 당하지 않고 좋은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2012.05.24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 바람에 올곧게 서서 큰 바람 막아주는 큰 나무 같은 사람, 몸은 흔들려도 뿌리는 흔들리지 않는 갈대 같은 사람, 이렇게 사람과 사람이 모여 지켜내는 신념이라는 거 참으로 아름답네요. 라라라에 담긴 작은 글씨가 진짜 메시지군요. 이래서 프로구나 싶은 멋진 포스터는 또 누가 만들었는지... ^^ 소심해도 제법 열심히 응원합니다. 화이팅!!!

  2. mbc노조화이팅 2012.05.24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청곡사연이 코끝을 시큰하게하네요.
    당시엔힘들었던일들이 시간이지난뒤 지금의 저에게 큰 밑거름이되었듯이 노조여러분에게도 지금의파업이 큰자산이되어 제자리로 돌아갔을때 반짝반짝 빛나리라고 생각해요~mbc노조를보며 저도힘을얻습니다.

  3. 이보미 2012.05.24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좋은 글 감사드려요. 저도 대학와서 논스톱과 다른 현실에 잠깐 슬퍼했었는데..ㅎ 그렇지만 논스톱과 같이 유쾌하게 지내려고 노력하게 되던걸요^^!! MBC파업을 지지합니다. 끝까지 유쾌한 승리하시길!!

  4. 노란비행기날리다 2012.05.24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만에 댓글다네요
    김민식PD팬 노란비행기에요 크크 ^^

    나꼼수랑 서늘한간담회 듣고 왔어요~~ ㅎㅎ 넘 재미나구 안타깝구 그러네요 ㅠ
    근데 파업이 길어지면서.....염치없지만... 안타깝지만 꺼꾸로 저는 조금 재미나요 (지송)

    통제된곳에서만 즉 촬영장에서 혹은 방송국에서 방송에서만 볼수있는 분들을 가까이서 볼수있구..

    현실에서 쉽게 접할수 없을꺼 같은 영화한편을 늘 서늘한간담회에서 들을수 있구..
    (특히 이번주는 ㅋㅋ)
    파업이 길어짐으로 인해서.. 명자를 아낀걸 누가알쏘냐? 볼수도 있구 ㅋㅋ (완전 기대되요 ㅋㅋ)
    이게 왠 호사냐 싶네요 ㅎㅎ (시리즈로 부탁해요 ㅋㅋㅋ)

    나꼼수카페 미권스나 김어준지식인카페 쪽말에서는
    늘 파업을 지지하구 응원해요~~ (유독 파업관련 기사나 트윗에 댓글이 엄청나거등료 ㅋㅋ)

    글구 혹시 파업콘서트 현장에 10만명(??)이 꽉차지
    않는다구 지지하지 않는건 아니예요! 지지하는 마음들은 10만명 20만명이 물결을 치구 있거등료 ^^

    총선이후.. 다들 초금은 지쳐있는거 같아요~~ ㅠ
    스스로 아픈마음에 약발라주느라 그런거 같아요 (저두.. ㅠ)

    그전에도 그생각했는데 오늘 서늘한 간담회 듣다 김민식PD님 이야기 듣다보뉘
    저가 좋아하는 영화 로베르토 베니니 주연에 인생은아름다워가 떠오르더라구요 ㅎㅎ

    영화내용과 조금 다른말이지만 희극도 비극으로 보면 비극이 되고
    비극을 즐겁게 희극으로 생각하면 인생은 아름다을꺼라구 생각해요
    ^-------------^

    늘 밝게 웃는 김민식PD님 모습 참 보기 좋아요 ㅋ.ㅋ

    노홍철 긍정복음 ㅋㅋ
    웃어라. 행복해서 웃는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한 것이라!!!

  5. 2012.05.24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2012.05.25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