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짠돌이 여행예찬/짠돌이 국내여행

짠돌이 최애 여행지

by 김민식pd 2022. 1. 31.

도서관 강연에 갔다가 질문을 받았어요. 

"피디님, 퇴직하시고 어떻게 지내시나요?" 

"책 읽고 여행 다닙니다." 

"피디님이 제일 좋아하는 여행지는 어디인가요?"



오늘의 질문 : 짠돌이의 최애 여행지는 어디인가?

2021년 1월 5일부터 10일까지 제주도, 12일부터 15일까지 강원도 속초를 다녀왔어요. 1월 16일 아침에 눈을 떴어요. 은퇴하면 하루하루를 여행하듯이 살고 싶다는 다짐이 떠올랐어요. 오늘은 어디를 갈까? 아침에 가계부를 쓰며 정산해보니 5박6일 제주 여행에 53만원을 썼고요. 3박 4일 속초 여행에는 25만원이 들었어요. 돈은 한정된 자원이라, 계속 쓰면 언젠가는 바닥이 납니다. 오늘은 돈 한 푼 쓰지 않는 무지출 여행에 도전합니다. 회사 출근하듯 아침 8시 반에 집을 나섭니다.

제가 좋아하는 동네 산책 코스는 매봉산입니다. 

도곡 근린 공원이라 하여 다양한 산책 코스가 있어요. 한 바퀴 도는데 한 시간 정도 걸리는데요. 출근하기 전 운동코스였지만, 오늘은 한 시간만 걷고 집으로 돌아가면 하루 종일 백수입니다. 더 걸어야지요. 그래야 여행자지요.

제주도에 가면, 올레길이 있고, 속초에 가면 사잇길이 있듯, 강남에는 강남둘레길이 있습니다.


오전 9시에 3호선 매봉역을 지나 바닥에 난 표지를 따라 양재천을 찾아갑니다. 네이버 지도에서 양재천을 찾아 걸어가도 좋아요. 매봉역 2번출구에서 매봉산으로 찾아가는 것도 네이버 지도를 참고하면 편합니다.

9시 15분 양재천을 건넙니다. 4월이면 벚꽃이 예쁘게 피는 양재천을 걸어도 참 좋아요.

양재천을 다리로 건너면 남부혈액원이 나오고요. 그 뒤에 달터근린공원이 있어요. 구룡산을 향해 구불구불 숲길을 따라걷습니다. 

강남 둘레길 중 둘레숲길 4코스인데요. 매봉역에서 1킬로, 수서역까지 걸어서 8킬로 정도 걸립니다.  

9시 40분에 구룡산 입구에 도착했어요. 구룡산도 좋지만, 그날은 며칠 전 내린 눈이 잔설로 남아 미끄러웠어요. 퇴직하고 최대한 몸을 사리는 저는 산을 타는 것보다 그냥 산책을 좋아합니다. 다시 양재천으로 돌아갑니다.

10시 30분 양재천에 도착하면 이번에는 양재 시민의 숲을 향해 양재천을 따라 걷습니다. 시민의 숲까지 내처 걸어도 좋지만... 그럼 집에 돌아갈 때, 버스를 타거나 전철을 타야 합니다. 오늘 저의 목표는 무지출 여행, 버스비 천원도 아끼는 것입니다. 네이버 지도를 보고 전날 연구를 했어요. 양재천에서 집으로 돌아올 때 어떻게 걸어야 할까?

10시 50분. 양재도서관에 도착했어요. 양재천 바로 옆에 있어 도서관에서 보이는 전망이 참 좋은 곳인데요. 때는 바야흐로 2021년 1월, 코로나로 도서관 이용이 어려웠어요.

도서관 앞에 멋진 나무 의자들도 많아 날이 풀리면 여기서 책을 읽어도 좋겠네요.

양재도서관은 새로 생겨 시설도 좋구요. 장서도 많아요. 양재천 나들이를 겸해 놀러오셔도 좋아요. 도서관 바로 옆에 바우뫼 공원이 있고요. 야트막한 언덕을 넘어가면...


오전 11시, 말죽거리 근린공원이 나옵니다. 한적한 언덕길을 30분 정도 걸으면 11시 30분 양재역 서초구청이 나와요. 여기서 집까지는 걸어서 10분입니다.

피디님이 제일 좋아하는 여행지는 어디인가요?

제일 좋아하는 곳이라면 가장 자주 간 여행지가 아닐까요? 신혼여행도 가고, 아이들과 가족 여행도 가고, 아버지를 모시고도 다녀온 뉴욕이 떠올랐어요. 네번이나 다녀왔으니 뉴욕이 최애 여행지일까요? 아니면 혼자도 다녀오고, 큰 딸이랑도 갔던 네팔 안나푸르나일까요? 그런데 아무리 좋으면 뭐하나요. 코로나라 갈 수가 없는데... 자주 가는 곳이 가장 좋아하는 곳이라면 양재천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여행지는 양재천입니다."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고 믿습니다.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장소가 뉴욕이라면, 코로나가 터져 갈 수 없는 지금의 나는 불행해야 맞죠. 하지만 저는 양재천이 있어, 매일 여행하듯 다닐 수 있어요. 멀리 있는 곳을 여행의 로망으로 삼지 마세요. 대신 내 곁에 있는 곳, 나의 동네를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매일 새롭게 느끼고 경탄하며 즐겨보세요. 

매봉산 - 양재천 - 달터 근린 공원 - 양재천 - 양재도서관 - 바우뫼공원 - 말죽거리 근린공원

집에서 출발해 걸어서 3시간 걸립니다. 돈 한 푼 안 들이고 숙박비 부담없이 즐기는 여행지죠. 이름하여 '양재천 그랜드투어' ㅋㅋㅋ 이게 무슨 위대한 여행이냐고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비를 하라는 압박을 이겨내고 하루 무지출 여행에 성공한다면, 그 자체로 위대한 도전 아닐까요?

짠돌이 여행자의 무지출 여행은 다음편에도 계속됩니다~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올레 1코스 여행  (15) 2022.02.08
눈 내리는 인왕산 여행  (21) 2022.02.03
짠돌이 최애 여행지  (16) 2022.01.31
겨울 설악산 울산바위 여행  (14) 2022.01.27
겨울 방학엔 스키 캠프  (12) 2022.01.25
겨울 설악산 비선대 여행  (16) 2022.01.20

댓글16

  • 글 잘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명절 잘보네세요
    답글

  • 섭섭이짱 2022.01.31 13:26 신고

    안녕하세요.

    역시 책중에 최고의 책은 동네산-책이죠 ^^
    돈도 안들고 시간도 절약되고 건강도 챙기고
    저희 동네에도 OO길 몇코스가 있는데 걷다보면
    시간 가는줄 모르겠더라고요.
    작가님 따라 나만의 무지출 여행코스들 정리해봐야겠어요

    오늘도 랜선 걷기여행 잘하고 갑니다 🏃‍♂️🏃‍♂️🏃‍♂️🏃‍♂️🏃‍♂️

    p.s) 우리동네 걷기 코스가 어디있는 궁금할땐 두루나비
    https://www.durunubi.kr/
    답글

  • 꿈트리숲 2022.01.31 15:45 신고

    황량한 양재천을 보고 4월에 만개할 벚꽃을 상상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아요
    무지출 걷기 여행 동네 산책이 딱입니다
    제가 사는 동네도 외지 사람들이 일부러 찾아오는 곳인데 동네 그랜드투어를 잊고 살았네요 일상의 소중함 일깨워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 초현 2022.01.31 18:14

    명절 연휴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저도 집 가까이 양재천이 있어 자주 가지만
    서울에서 최애 장소는 남산입니다.^^
    답글

  • 귀차니st 2022.01.31 18:26

    바쁘게 지내느라 잠시 잊고 있었는데,
    돌아오셨군요!
    매일 출근하면 피디님이 올릴 글을 읽고
    좋은 글귀를 따라 적으며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다시 저만의 루틴을 시작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피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맘조아 2022.01.31 23:51

    자가격리 8일째네요. 집에만 있는다는게 이렇게 힘든 건지 몰랐어요. 피디님의 글을 보니 배낭하나 매고 양재천으로 훌쩍 떠나고 싶어요. 꽃이 없어도 좋아요. 상쾌한 바람과 이야기 나누러삼일 후에 가야겠어요.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건강도 잘 챙기시구요.
    답글

  • 앨리스 2022.02.01 10:40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입니다." ^^
    작가님을 처음 알게 된 세바시 영상이 떠오르네요~

    꼭 소유해야만 행복하다고 착각할 때가 있죠...
    잔디가 깔린 마당이 있는 집이 있으면 싶고,
    햇빛이 잘 들어오는 큰 통창이 있는 서재방이 있으면 좋겠고,
    고급스런 책상과 멋진 책장에 책을 가득 꽂아두고 싶고...
    하지만 집밖을 나서면 언제든 갈 수 있는 근처 공원이 있고
    동네 도서관에 가면 읽을 책들이 가득하고
    해가 잘 드는 창가자리만 확보할 수 있다면 만사 오케이~!

    행복은 그런 것이겠죠~ 또 한번 작가님께 배우고 가네요 ^^
    답글

  • 제가 아는 곳들이라 더 반갑네요
    양재천 옆에 살던 때를 그리워하곤 했는데
    저도 산보다 둘레길 산책을 다시 시작해볼까 싶습니다
    답글

  • ladysunrise 2022.02.01 12:59 신고

    안녕하세요 작가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요즘은 작가님 말씀대로
    동네 산책이 제일 좋은 여행인것 같아요.

    저는 하루 만보를 찍기 위해
    집을 중심으로
    원을 최대한 크게 그려 매일 돌고 있습니다.

    마지막 장소가 카페라
    항상 산책후 콜드브루 디카페인을 마십니다.

    이게 저의 요즘 가장 큰 행복입니다.
    답글

  • 속초, 제주도를 어떻게 한번에 가셨지?.. 잠시 헷갈렸는데 아마 제주도 여행시작일이 12일이신듯해요.
    1년 전 부지런히 여행 많이 다니셨네요~~
    답글

  • 엄마가 중병을 앓으셨지만
    여행하고 싶은 마음과 달리 몸이
    워낙 쇠약하셔서 멀리 가는건
    불가능했어요
    결국 동네 왕숙천변의 벚꽃이
    핀 곳을 손잡고 걸었는데
    참 좋아하셨어요
    돌아가시고 나니
    그 때 함께했던 동네 산책이
    아련한 추억으로 남네요
    답글

  • 보리랑 2022.02.03 08:41 신고

    저의 최애여행지는 남산 산길입니다. 댓글부대 모임 덕에 오랜 기간 집안에만 살던 저는 이렇게 살면 안되겠다 싶어 매주 길을 나섰습니다. 동네는 여행 기분이 들지 않아 산과 산책길이 다 있는남산을 택했습니다.

    혼자였지만 늘 위로가 되어 일주일을 가뿐히 살아갈 힘을 얻었습니다. 같이 배우 덕질하는 친구와 서리풀공원 한동안 걸었고요. 앞으로 12주간 5대궁 투어로 바쁠듯 합니다.
    답글

  • 먼지 2022.02.04 22:03

    저도 동네 강이 있어서 자주 산책하면서 소확행으로 삼고있어요..강따라 걷는 게 마음이 평안하고 시원하고 넘 좋아요^^이제 강 없는 동네에 산다는 건 상상이 안 되네요ㅎ
    그나저나 빨간날은 블로그 안하셨던 걸로 기억해서 설연휴에 들어올 생각도 안했다가 이제야 밀린 숙제하듯 뒤늦게 보고 있어요 ㅎ 이런 변화도 좋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