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짠돌이 여행예찬/짠돌이 국내여행

눈 내리는 인왕산 여행

by 김민식pd 2022. 2. 3.

2021년 1월 28일의 여행기입니다. 

아침에 일기예보를 보니 낮에 눈이 온다는군요. 서울 시내, 설경이 좋은 곳을 검색하다 인왕산을 소개한 블로그를 봤는데요. 보는 순간, 마음이 움직였어요. 이젠 다리를 움직여야 할 시간~


3호선 전철을 타고 경복궁 역에 내리면, 오전 9시 30분 사직단에서 시작하는 걷기 여행이 시작됩니다.


단군성전을 지나 인왕산길로 접어듭니다. 선바위와 국사당을 지나 3호선 독립문역까지 가려고 했는데요. 

9시 50분에 수성동 계곡에 도착했는데, 눈발이 날리기 시작합니다. 

와, 눈 내리는 인왕산 수성 계곡. 30분전까지 나는 서울의 번잡한 도심을 걷고 있었는데, 어느새 나는 조선 시대 산수화 속 풍경을 걷고 있습니다. 이거 혹시 타임 슬립인가요?

겸재 정선이 이곳 수성동 계곡을 그림으로 남겼대요. 갑자기 신선이 된 기분입니다. 


눈이 많이 내려 길이 미끄럽네요. 인왕산을 오르는 건 포기했어요. 쌓이는 눈을 조심조심 밟아 다시 내려옵니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요.

초등학생 시절, 수업하다 창밖으로 눈발이 날리면, "선생님! 눈와요! 나가서 자율학습 해요!"라고 애타게 외쳤지만, 먹힌 적은 없죠. 은퇴하니까 이게 좋네요. '오늘 눈 오네? 그럼 어딜 갈까?'

아, 진짜 좋네요. 속세를 떠난 선비처럼 정자에서 눈을 피하고 세파를 피합니다. 인왕산을 오르지 못해 속상하진 않아요. 나이 쉰 다섯이에요. 이제는 이루지 못한 꿈을 한탄하기보다, 지금 이 순간 내게 가능한 것은 무엇일까 돌아보고, 내게 주어진 소소한 일상을 즐깁니다.

제 고향은 남쪽 바닷가 울산입니다. 울산에선 겨울에 눈이 쌓이는 게 10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한 일이에요. 서울에 올라온 후, 쌓인 눈을 보는 게 그렇게 신기하고 좋았어요. 스키에 빠진 것도 푹신푹신한 눈 위에서 마음껏 놀 수 있기 때문이죠. 회사를 다니다 눈이 내리면 점심 시간에 회사 근처 상암공원으로 달려갔어요.  

2020년 12월 14일, 눈 내린 상암공원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회사에서 걸어서 15분 거리에 이런 멋진 산책로가 있다는 게 직장 생활의 행복이었습니다. 90년대에는 여의도 공원, 2000년대에는 일산 호수 공원, 2010년대에는 상암공원을 즐겨찾았어요. MBC 사옥 이주에 따라 점심 소풍 장소가 바뀐 거지요. 지금 이 순간, 내가 즐길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한다, 회사를 다닐 때나, 회사를 떠난 후나, 삶의 자세는 변화가 없어요.

1020 경복궁 돌담길을 따라 걷습니다.

눈이 오니 늘 보던 풍경도 색다른걸요? 이국적 풍경에 여행 온 맛이 납니다.

오늘의 질문 : 은퇴자의 삶의 자세는 무엇일까요?

은퇴자의 삶은 말년 병장을 닮았습니다. 군대 제대를 앞둔 말년 병장은 몸을 악착같이 사립니다. 부대 대항 축구 시합을 나가도 살살 뜁니다. 괜히 공을 몰고 상대팀 골대를 향해 달리다 태클에 걸려 다리를 다치면 제대를 해도 놀러다니지 못해요. 몇달만 참으면 자유의 몸이 되는데, 함부로 몸을 굴리지는 않습니다. 은퇴자도 마찬가지예요. 몸을 사립니다. 저는 30년 동안 악착같이 일하며 돈을 벌었어요. 드디어 쉰 다섯의 나이에 경제적 자유를 얻었는데, 괜히 눈오는 날 산에서 굴렀다가 다치면 나만 손해예요.

눈 온다고 산행을 포기하다니, 나는 쫄보인가?

아닙니다. 나는 말년 병장입니다.

떨어지는 낙엽도 피해 다닙니다.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올레 2코스 여행  (12) 2022.02.10
제주 올레 1코스 여행  (15) 2022.02.08
눈 내리는 인왕산 여행  (21) 2022.02.03
짠돌이 최애 여행지  (16) 2022.01.31
겨울 설악산 울산바위 여행  (14) 2022.01.27
겨울 방학엔 스키 캠프  (12) 2022.01.25

댓글21

  • 섭섭이짱 2022.02.03 06:23 신고

    안녕하세요.

    오호 작년 이맘때도 눈이 왔었군요.
    저도 눈오는거 좋아하는데 ^^
    눈 내린 길을 걸을때 뽀드득 뽀드득하는 소리가 넘 좋아요
    2월에 눈 예보 있을때 서촌 들러 경복궁, 창덕궁, 후원 등등
    고궁 코스로 쮝 한바퀴 산책해봐야겠어요.

    오늘도 여행 잘하고 갑니다 😃😁🤩
    답글

  • 행운의봄 2022.02.03 06:38

    작가님 설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좋은자세 오늘도 배우고 갑니다♡
    답글

  • 초현 2022.02.03 08:27

    작년에 인왕산 처음 다녀와서인지 사진이 익숙합니다.ㅎㅎ 눈이 온 모습은 더 멋있네요. 경제적 자유를 얻으신 작가님의 행보 하나하나가 눈 발자국처럼 남아 보기 좋습니다.
    답글

    • 김민식pd 2022.02.04 05:53 신고

      많이 버는 것보다 적게 쓰는 것으로 경제적 자유를 누리는 게 소망입니다. ^^ 요즘 매일 올려주시는 댓글, 잘 보고 있어요. 고맙습니다!

  • 보리랑 2022.02.03 08:54 신고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 ㅋㅋㅋ 명심할께요.

    덕업일치에 산책로 복지(?)까지 많은 복을 일구셨습니다.

    창덕궁 후원 다 돌아보고 나올 쯤 갑자기 현대식 건물 보여 많이 놀랬었네요. 타임슬립 제대로 했었나 봅니다.

    이제사 맘에 여유가 있어 피디님 여행사진이 눈에 들어오고 아름다운 줄 압니다 ㅜㅜ
    답글

  •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답글

  • 꿈트리숲 2022.02.03 15:36 신고

    떨어지는 낙엽도 피해야하는 은퇴자!! 🤣
    눈오는 날 풍경은 수묵담채화 같아서 운치가 정말 좋아요 눈발이 박제되어있는 광화문 사진을 찍으신 작가님은 완전 행운자십니다^^
    저역시 울산 사람이라 눈구경 못하다가 요즘은 눈만 오면 카메라 들이대고 밖으로 나가서 눈을 맞습니다 그때만큼은 행복이 펄펄 내리는 것 같더라구요~
    답글

  • ladysunrise 2022.02.03 16:22 신고

    떨어지는 낙엽도 피해다닙니다.ㅋㅋㅋㅋㅋ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
    경복궁..곧 가봐야겠어요.
    오늘도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답글

  • 익명 2022.02.04 02: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먼지 2022.02.04 22:18

    쌓인 눈 보고 만지고 밟아본 지가 5년은 된 거 같아요..
    겨울에 한 번쯤은 꼭 와서 교통마비도 되고 그랬는데
    기후변화로 안 오는 것 같아요..ㅠㅠ
    답글

  • 앨리스 2022.02.05 08:55

    사진을 엄청 잘 찍으시는건지,
    그냥 찍으면 예술이 되는 풍경인건지
    와… 좋다~ 그 생각만 하염없이 했네요~
    눈 내리는 인왕산 너무 좋습니다~
    답글

    • 김민식pd 2022.02.07 08:10 신고

      발품을 엄청 팝니다. ^^ 하루에 몇시간씩 돌아다니면서 틈나는대로 찍고요. 그중 얻어걸리는 거죠. 과분한 칭찬, 고맙습니당!

  • 휘또이 2022.02.08 07:15 신고

    눈 오는 광화문 너무 예쁘네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