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에 올린 글이 한 편 있어요.

2012/12/11 - [공짜 PD 스쿨] - 젊은 피디 지망생에게 보내는 편지

 

젊은 피디 지망생에게 보내는 편지

지난 토요일, 명동 청어람 아카데미 무료 강좌를 찾아준 피디 지망생 여러분에게... 주말 오후 귀한 시간을 내어 찾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매일 아침 일어나 글을 쓰며, 나의 블로그를 찾아오는 젊은 피디 지망생..

free2world.tistory.com

지난 토요일, 명동 청어람 아카데미 무료 강좌를 찾아준 피디 지망생 여러분에게...

주말 오후 귀한 시간을 내어 찾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매일 아침 일어나 글을 쓰며, 나의 블로그를 찾아오는 젊은 피디 지망생들의 반짝이는 눈을 상상합니다.

'그래, 난 지금 중년의 아침을 깨워 부은 눈을 비비며 글을 쓰고 있지만, 내 글을 읽는 이들은 20대 빛나는 청춘들일거야!'

강의실을 가득 채우고 앉아 눈을 빛내며 수업을 들어준 여러분 덕에 보람을 느꼈답니다. 고맙습니다.

나이 서른에 시작한 피디란 직업, 정말 재미있어요. 이 즐거운 작업을 청춘들에게도 권하고 싶어 만든 게 공짜 PD 스쿨입니다. 연출에 대해 돈 주고 배운 적은 없어요.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고, 영화관이나 TV를 통해 배웠습니다. 그렇게 공짜로 배운 지식이기에 공짜로 나눠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날 멀리 대전에서 올라오신 분, 수업 내내 유쾌한 리액션으로 흥을 돋궈준 강맥주씨 일당 여러분, 그리고 늘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올해 CBS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팀과 유튜브를 시작했어요. 책 소개 방송 <꼬꼬독 - 꼬리에 꼬리를 무는 구독>. 녹화장에 가서 준비하고 있는데 담당 피디님이 오셨어요. 

"피디님, 예전에 강연장에서 뵌 적이 있어요. 2012년 파업 끝나고 정직 받던 시절에 하셨던 강의. 그때 강맥주랑 같이 갔던 피디 지망생입니다."

"예? 그때 그 학생 중 하나가 피디님이었어요?"

세상 참 좁지요? 인연이 이렇게 재미있어요. 그렇게 만난 최준용 피디님이 요즘 김유리 피디님과 함께 <꼬꼬독>을 연출하고 있고요. 그때 피디로 사는 즐거움을 이야기하던 제가 독서의 즐거움을 말하는 진행자가 되었어요. 블로그를 하면서 늘 느끼는데요. 세상에 버려지는 시간은 없는 것 같아요. 모든 인연은 다 소중하고요. 언젠가 블로그에 찾아오신 분들과 또 어떤 인연으로 만나게 될지 기대됩니다.

얼마 전 군산 시립 도서관에 강연 가면서 최준용 피디님과 함께 찍은 군산 여행기 브이로그가 어제 유튜브에 올라왔습니다. 영상을 보며, 7년전, 피디 지망생과 강연자로 만난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새겨봅니다. 

역시, 삶은 하루하루가 다 선물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달자 2020.01.06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버려지는 시간은 없다....인연은 다 소중하다는 피디님 말씀에 백퍼 공감됩니다.
    저 또한 작년 피디님과의 인연으로 인해 제 인생의 큰 전환점은 맞이할수 있게 된 데 대해 무한 감사를 드립니다.^^
    중년에 시작한 제 직업 또한 사랑합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2. 파푸리카(papu) 2020.01.06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로서도 피디로서도 열심히 살아왔어서
    그런 인연이 생긴게 아닐까요? 부럽네요 ~
    저도 그런 인연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오늘도 좋은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