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서 님, 안녕하세요.

6월 23일,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저는 당신을 모릅니다.

제가 아는 것은, 은서님이 PD 지망생이고, 그래서 제 블로그를 늘 찾아주신다는 얘기,

그리고 졸업을 앞두고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다는 얘기 정도입니다.

 

먼저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다니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어요.

피디의 꿈, 쉽지 않은 길이지요. 님의 꿈을 응원합니다.

매일 아침마다 쓰는 글은 은서 님을 위한 응원 메시지에요.

기운 잃지말고 자신의 멋진 꿈을 위해 조금만 더 파이팅!

 

막상 이렇게 말하지만... 사실은 좀 힘들지요? 이제 졸업하면 더 불안하겠군요.

그러나, 은서님, 너무 걱정마세요.

 

나는 은서 님이 참 좋은 사람이고, 좋은 연출자가 될 거라 믿습니다.

누군가 당신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일면식도 없는 방송사 피디를 찾아와

어렵고도 민망한 부탁까지 할 수 있다면, 님은 참 멋진 사람일 테니까요.

서은서 님의 찬란한 청춘을 위하여, 화이팅!  

 

생일 축하 선물로 무엇이 좋을까 고민하다,

'행복한 동행'이란 잡지에서 읽은 '도로 위의 저글러'라는 글을 선물로 드립니다.

 

http://www.positive.co.kr/magazine/article.asp?id=775

 

그리고 깜짝 선물로 큰 웃음 주는 사진 하나 올립니다.

보시고 마음껏 웃으셔도 좋아요.

 

오늘 하루, 즐겁고 보람찬 생일 맞으시길~~~

 

김민식 올림.

 

 

모자이크의 굴욕...

'글로리아'에 출연했던 여배우 소이현 씨랑 영화 시사회에 갔다가 인터넷 뉴스에 올라온 사진...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dragonfly1234 2012.06.23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게 그냥 하는말이 아니지요.. 젊어서 정말 자기가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안다면 이미 절반은 성공한 셈입니다. 이세상에 자기가 뭘 좋아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다 늙은 다음에야 '아, 내가 좋아하는게 이런거였구나' 하고 뒷북치게 되는 거죠. 젊음이 아직 있을때 좋아하는게 있으면 앞뒤 재지 말고 과감히 텀벙 뛰어들어 찾아기기를 기원합니다. 한번 사는 인생, 이것 저것 재다가 결국 아무것도 못하게 됩니다.... 홧팅 !!

    • 김민식pd 2012.06.24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청춘이 눈부심을 청춘은 모르고 지나더라. 그게 제일 아깝죠. 가끔 은퇴한 선배님들 만나면 저더러 남자는 중년이 제일 좋다고 하더군요. ^^

  2. 나비오 2012.06.2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인의 미모에 시선을 빼았겨 모자이크가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ㅋㅋㅋㅋ
    설명을 들어야 존재를 인식하는 ...


    서늘한 간담회 잘 듣겠습니다.

    ㅋㅋ

  3. summerchan 2012.06.23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안녕하세요^^ 우선 날더운데 고생많으십니다! 거기서 더 마르지 마세요^^! 다름이 아니라 저와 세상에서 가장친한 친구라 그냥 지나칠 수가 없을 만큼 놀라서요! 따뜻한 마음 감사합니다 친구가 꿈을 이루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 합니다. 제 꿈도 더불어 피디님의 눈 앞의 꿈도 꼭 이뤄요^^!

  4. 신효진 2012.06.24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하하 그런데 모자이크를 해도 누군지 알겠는 건...ㅋㅋㅋ
    그리고 서은서님은 좋겠어요!>_<
    비록 23일이 20여분전에 지났지만 저도 생일 축하해요~!

  5. 2012.06.24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2012.06.24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2.06.25 0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2012.06.27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김민식pd 2012.06.29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역대학원 준비, 꽝이 없는 뽑기지요. 잘 되면 통대 입학을 딸 것이요, 안 되어도 영어 실력이라는 스펙을 얻을 테니까요. 다른 고시 공부보다 훨씬 좋은 투자라니까요? ^^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