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짠돌이 여행예찬/짠돌이 국내여행

제주 렌터카 여행 1일차

by 김민식pd 2022. 6. 1.

2022년 3월 29일에 떠난 제주 렌터카 여행 1일차 여행기입니다.

비행기 창문밖으로 제주도가 들어오는 순간, 가슴은 또 콩닥콩닥. 주책없이 올 때마다 설레네요. ^^

10시에 제주 공항 근처 스타렌트카에서 차를 빌렸어요. 제가 애용하는 단골집~

원래 계획은 공항 근처 김희선 몸국에서 점심을 먹고, 용머리 해안에서 해안도로 드라이브를 시작해, 애월 바다 전망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시고, 협재 해수욕장 인근 올레길을 걸으려고 했는데요. 미리 내려가 혼자 올레길을 걷던 동생이 중문 단지 게스트하우스에 머물고 있다는 얘기에 중산간도로를 타고 바로 달려갔어요. 

중문에서 동생을 픽업하고 모슬포에 있는 한라전복으로 점심 먹으러 갑니다. 전복뚝배기 한그릇, 12000원. 작년보다 2000원 올랐네요. 전국적으로, 아니 전세계적으로 여행지 물가가 조금씩 오르고 있어요. 예산 짤 때 참고하시어요. 밥을 먹고 근처 송악산으로 갔어요. 

제 블로그의 애독자인 동생이 제주 여행기를 보고, '어라? 난 송악산은 한번도 안 가봤는데?'라고 하기에 여기로 모시고 왔지요. 렌터카 여행은 이게 좋아요. 가고 싶은 곳을 네비로 찍으면 제주 어디서든 1시간 내외면 갈 수 있으니까요.

동생이 캐나다에 있는 아들과 영상 통화하는 걸 보고 오랜만에 인사를 건넸더니 조카가 하는 말.
"엄마랑 외삼촌이랑 둘이서 제주도 여행 갔다니까 친구들이 다 놀라요. 다른 집은 오빠 동생 사이에 말도 잘 안한다는데 다 큰 남매가 어떻게 단 둘이 여행을 다녀요?"

오늘의 질문 : 50대 남매가 둘이 여행을 다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동생과 저는 예전에도 함께 가족 여행을 여러차례 다녔어요. 1996년 통역대학원 재학시에는 어머니를 모시고 셋이서 한 달 동안 캐나다 렌터카 여행을 했고요. 2010년, 2012년, 각각 아이들을 데리고 한달 간 캐나다 여행을 하거나 네팔 여행을 했어요. 동생과 여행 다닐 때마다 늘 즐거워요. 좋은 추억이 있으니, 그 힘으로 나이 들어서도 함께 다니는 거지요. 평생 한번도 하지 않은 일을 퇴직 후 시도하기는 어려워요. 평소에 좋은 관계를 쌓아둬야 한다고 믿습니다. 남매 사이도 마찬가지지요.

1시간 정도 송악산 둘레길을 걸었으니, 이제 커피를 마시며 잠시 쉬러 갑니다.

동생이 전날 올레길을 걷다 발견한 카페 루시아입니다.

카페 마당에 유채꽃이 흐드러지고 전망이 멋진 가게인데요. 캐나다로 이민 간 동생이 앙버터 빵을 한번도 못 먹어봤다기에 시켜서 나눠먹었지요. 둘이 다니니 이게 좋네요. 맛난 음식을 나눠먹으며 수다를 떨 수 있다는 것.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 한 장 찍습니다. 유채꽃이 예쁘다고 했더니, 동생은 전날 걸었던 올레 8코스의 벚꽃 명소를 이야기했어요. 올레길에도 벚꽃이 핀다고? 차를 타고 찾아나섰지요. 

올레 8코스, 예래 생태 체험관 주변 벚꽃길입니다.


올레길을 알리는 리본이 있네요. 예전에 8코스를 몇번이나 걸었지만 이렇게 예쁜 꽃길인줄은 몰랐어요. 벚꽃 시즌에 제주 여행 하시는 분들, 참고하시어요. 여기가 제주도 벚꽃 맛집입니당~

위로는 흰색, 아래로는 노란색, 멋진 투톤 칼라의 꽃길이에요.

이제 숙소로 향합니다. 먹고 마시고 보고 걸었으니, 낮잠 잘 시간... ^^

케니호텔 서귀포인데요. 호텔의 슬로건이 'Why pay more? It's good enough.'에요. 평일 1박에 34,000원. 가성비 좋은 숙소지요. 근처에 올레시장이 있고 아랑조을거리 맛집 골목이 있어 식사하기도 좋아요. 잠시 쉬었다가 용이식당에 가서 저녁을 먹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두루치기 집이지요.  

맛있게 저녁을 먹은 후, '작가의 산책길'로 가벼운 산보를 갑니다. 

이중섭 미술관 찾아가는 길에, 이중섭이 살던 집을 지나가는데요. 

지붕에 뭔가 있어 보니...


예쁜 고양이가 자고 있네요. 

이날 경비는요. 

3박4일 렌터카 대여료가 144,000원이고요. 

항공권 60,000원.

숙박 34,000원

한라전복 24,000원

카페 16,000원

용이식당 16,000원

오메기떡 4,000원

천혜향 10,000원

총 308,000원 나왔네요. 물론 경비는 동생이랑 반반씩 나눠요. 비용은 반으로, 즐거움은 배로~

50대 남매의 제주도 렌트카 여행은 계속 됩니당~

 

 

 

댓글15

  • 섭섭이짱 2022.06.01 06:54 신고

    안녕하수꽈

    와우~~~벚꽃과 유채꽃핀 제주
    절경이고요. 장관이네요. 🌸
    숙소는 찾아보니까 위치나 룸 크기나
    가성비 최고인데요. 요즘 평일도 3만원대이고요
    why pay more 가 왜 슬로건인지 알겠네요.
    이거 공즐세 슬로건으로 써도 될 듯한데요 ㅋㅋ

    오늘도 제주 여행 정보 한가득 가져갑니다.
    검색 시간은 반으로, 여행 정보는 두배로 ^^
    민식 제주투어 최고입니다요 👍

    오늘도 폭싹 속았수다예
    소랑햄수다

    p.s ) 매주 수요일 아침 7시는 좋은 삶, 좋은 책
    굿라이프 유튜브 채널 꼬꼬독에서
    꼬꼬독 🐓🐓📚 꼬꼬독 🐓🐓📚
    답글

  • 익명 2022.06.01 06: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민식pd 2022.06.01 08:29 신고

    동생이 점심을 샀거든요 ^^
    그래서 한라전복은 제외
    답글

  • 프롬나드 2022.06.01 12:33 신고

    서로 응원해주며 사는 남매가 너무 부럽습니다
    답글

  • 보리랑 2022.06.01 14:23 신고

    캬~ 여동생과 여행이라니~~
    저도 해보고 싶네요. 울동생들 넘 사랑하거든요. 맥주 한잔 놓고 수다만 떨어도 잼나지만 긴 여행은 삶에 느낌표를 줄 것 같아요
    답글

  • 김주이 2022.06.01 16:24

    우와 작가님
    남매 엄마로서^^ 작가님 남매의 여행이 참 보기좋고 멋지게 느껴지네요^^
    모든 관계는 노력에서 단단해진다는 말씀 잘 기억하고 갑니다.
    답글

  • ladysunrise 2022.06.01 18:02 신고

    친동생분이 제주도 사시는거세요? 아님 함께 제주도로 여행가신거세요? 우애가 정말 부럽습니다 피디님^^
    답글

  • 서울가정 2022.06.01 20:06

    PD님, 제가 어제 방명록에 남긴 메시지 보시면 회신 부탁드립니다.
    답글

  • 초현 2022.06.02 07:46

    항상 소소한듯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즐거운 여행기~~부럽습니다. ^^
    답글

  • 바람향기 2022.06.02 08:49

    우와~~작가님의 가족 사랑에 찬사를 보냅니다~~ 두 분의 행복한 모습에 미소가 저절로 나옵니다^^
    답글

  • 아리아리짱 2022.06.02 15:27 신고

    김민식 작가님 아리아리!
    우와~~
    작가님의 남매정이 대단해요!
    정말 쉽지 않은 50대 오누이의 여행입니다!!!
    답글

  • 익명 2022.06.02 17: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ykim_jules 2022.06.03 05:33 신고

    와~~ 보기 좋습니다!:)
    답글

  • 꿈트리숲 2022.06.08 22:40 신고

    저의 여행 설렘 포인트가 몇개 있는데,
    보딩 브릿지 들어갈때, 비행기 창문에
    비행기 날개와 도착지 풍경이 같이 보일 때
    그리고 호텔에 정돈된 침구를 보며 캐리어
    풀때 등 몇 가지가 있어요.
    첫번째 사진에서 먼저 심쿵했습니다 ㅎㅎ
    사이좋은 남매, 정말 멋지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