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한겨레 신문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첫 직장에서 치과 외판 사원으로 일했는데, 방문 영업은 쉽지 않았다. 일단 문을 열고 들어서면 딱 세일즈맨 티가 났다. 치과에 웃으면서 들어가는 사람은 나밖에 없으니까. 손님이 많은 치과에 가면, 바쁘다고 귀찮아했다. 손님이 없는 치과에 가면, 오라는 손님은 안 오고 잡상인만 꼬인다고 싫어했다. 돈 벌기 쉽지 않다는 걸 뼈저리게 배웠다.


외판원으로 일하려면 두 가지 양극단의 자세가 필요했다. 하나는 ‘자뻑’이요, 또 하나는 겸손이다. 내가 파는 의료기기 제품에 대해 강한 자부심을 안고 일했다. ‘아, 이 좋은 기계를 안 쓰시다니! 이것만 있으면 시간도 벌고 돈도 벌 텐데!’ 이런 마음이 있어야 영업 뛸 때 발걸음이 가볍다. 나는 물건을 팔러 다니는 게 아니라, 바쁜 치과 원장님들을 도와드리러 다니는 거다. 자부심에는 부작용이 따를 때도 있다. 상대방이 자꾸 거절하면 좌절이 쌓이고, 강한 자부심은 격한 분노로 바뀌었다. ‘아니, 이렇게 좋은 제품을 소개해주는데 왜 만나주지도 않는 건데? 사람의 호의를 이렇게 무시해도 되는 거야?’ 자부심 강한 세일즈맨이 분노의 화신이 되는 건 순간이다.


명함에 찍힌 회사 로고를 보자마자 호통을 치는 의사도 있었다. “너네 건 안 써!” 고객과 말싸움을 하면 영업사원의 필패다. 전문가를 만나면 배우겠다는 자세로 몸을 낮춘다. ‘이 의사 선생님은 내가 모르는 뭔가를 알고 있구나.’ 공손하게 여쭤본다. “저희 제품 쓰시다 불편하신 점이 있으셨군요? 혹시 어떤 점인지 알려주시면 본사에 알려 다음 제품 개발할 때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겸손한 자세로 고객의 의견을 경청하면, 신제품이 나왔을 때 주문하는 원장님도 있다.


자부심과 겸손이라는 양극단의 자세는 드라마 피디로 일할 때도 요긴했다. 배우를 캐스팅할 때, 나의 자긍심은 하늘을 찌른다. ‘정말 죽이는 대본이 하나 있는데, 내가 특별히 당신에게 기회를 한번 줄까 한다.’ 미친 자존감이 있다면, 초특급 스타에게도 섭외를 시도할 수 있다. ‘이 정도 대본이라면, 출연료를 깎아서라도 하고 싶을걸?’ 막상 촬영에 들어가서 요긴한 건, 자신감보다 겸손한 태도다. “이 좋은 대본을 잘 살리기 위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배우와 카메라맨과 편집기사 등 전문가의 의견을 존중하며 배우는 자세로 일한다.


방송가에서 흔히 하는 말이 있다. ‘잘나간다고 오만하지 말고, 안 나간다고 비굴하지 말라.’ 좋은 기회를 만나면 누구나 뜰 수 있다. 잘나간다고 마냥 잘나가는 것도 아니다. 막 나가다 한 방에 훅 간다. ‘무명의 신인이라도 비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톱스타라도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코로나19와 싸우는 한국 정부와 시민의 대응을 전하는 외신 보도를 보면, 내 나라 내 이웃에 대한 자부심이 차오른다. 당국 주도하에 빠르게 양산된 진단키트, 세계적 유례가 없는 드라이브스루 검사 시스템, 사재기 혼란 없는 높은 시민의식, 국경 폐쇄나 봉쇄령 없이 검역에 대처하는 정치적 역량 등 난세에 영웅이 난다더니, 감염병 세계적 유행을 맞아 한국의 활약이 돋보인다. 문득 미국이나 유럽 사람들에게 미안해진다. ‘한국인이라서 미안합니다. 이토록 작은 나라가, 높은 시민의식과 뛰어난 의료전문가의 역량에 국가의 품격까지 갖춰 여러분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벅차오르는 ‘국뽕’의 감동은 여기까지다.


위기의 순간,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자신감이다. 이 또한 극복해내리라는 자신감.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상대로 과도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건 만용이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지만, 칩거의 시대에 세상은 좁고 할 일은 없다. 이 시간을 잘 견디는 것이 진짜 능력이다. 세계적 유행이 끝나기 전에는 경계심을 늦출 수 없다. 겸손한 자세로 전문가의 조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감염의 고리를 끊자. 차오르는 자긍심을 안고 다시 겸손해져야 할 시간이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20.04.14 0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맞습니다. 아직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끝난게 아니죠.
    겸손한 마음으로 지금까지 잘 해왔던 그대로
    개개인이 할 수 있는 위생관리
    사회적 거리두기는 계속 실천해야할거 같아요.

    #코로나야_물러가라
    #코로나야_물러가라
    #코로나야_물러가라

  2. 김주이 2020.04.14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감과 겸손
    모두가 필요한 덕목이네요.
    힘든 시기 그래도 모두가 열심히 이 시기를 극복해나가고 있네요.
    PD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3. 헤이쭌 2020.04.14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요일 입니다.
    활기찬 하루되세요~

  4. 아리아리짱 2020.04.14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오늘 글 완전 감동의 물결입니다.^^
    대한민국인이라서 자랑스러움 가득한 요즘입니다.
    말씀대로 '국뽕'은 살포시 품고, 좀 더 겸손하게
    코로나를 끝까지 대처해 나가아겠어요!
    칩거의 시간들 슬기롭게 보내야겠습니다.^^

  5. 허당제임스 2020.04.14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뽕이라는 말 대신 뭐 다른 말은 없을까 잠시 생각해봤어요. 왠지 싸구려 취급하는거 같아서요^^ 좋은 하루 되세요

  6. 나겸맘 리하 2020.04.14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시작. 문장 세개만로도
    사람을 웃게 만드시는 능력!!!
    '치과에 웃으면서 들어가는 사람은 나밖에 없으니까'^^

    세상 어떤 경험도 쓸모없는 건
    없다고 하던데요.
    피디님의 치과 영업은
    참 귀하디 귀한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자부심과 겸손을 배우셔서
    독자들에게도 자연스레 알려주시니까요.
    당당하면서도 겸손하게 하루를
    살아보겠습니다~

  7. renodobby 2020.04.14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대한민국 국민인게 자랑스러울 때가 없네요. 물론, 외신은 극찬을 하는데 정부를 까내리기 바쁜 국내 언론들이 참 우습지만 말이죠.

  8. 꿈트리숲 2020.04.14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부심과 겸손,
    위기와 기회
    양극단에 있는 말들이 꼭 한 곳에 어우러지고
    동시에 필요하단 생각이 드네요.

    건강한 사람은 자부심과 겸손이 함께
    부강한 나라는 위기와 기회가 적절히
    있어야 함을 이번 일로 배웁니다.

    치과에 웃으며 들어가는 피디님처럼
    코로나 시국에 웃으며 선거하는
    우리는 자부심과 겸손 다 가진 국민 맞는거죠?

    사회적 거리는 확실히 두면서
    마음의 거리는 좀 더 가까워지는 우리가 참 좋네요^^

  9. 오달자 2020.04.14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부심과 겸손의 자세야말로 살아가면서 우리에게 꼭 필요한 덕목인것 같습니다.

    요즘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었는데요~~
    자부심만 내세우고 겸손의 자세에 대한 태도가 잠시 불손했었던 것 같습니다.

    너도 나도 잘난 이들이 넘쳐나는 이 시대에 꼭 필요한 겸손의 미덕!
    꼭 새겨 듣겠습니다~~

  10. GOODPOST 2020.04.14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의 글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자부심을 느낍니다.
    그리고,,미래를 위한 겸손까지
    역시,,내공이 있는 분의 글은 품위있게 다릅니다.
    감사합니다.

  11. 정우 2020.04.14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다 처음 댓글을 달아봅니다

    자신감과 겸손을 배울수 있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12. 혜링링 2020.04.14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부심과 겸손.
    현 시국에 너무나 와닿는 말씀이라 깊이 공감합니다!!

  13. 아빠관장님 2020.04.14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참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14. 아프리칸바이올렛 2020.04.14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마스크쓰면 중국인이나
    한국인이라 기피하던 영국 사람들이
    우리에 대한 이미지가 투명,깨끗,첨단,
    민주로 이 번 기회에 많이 바뀌고 있다는
    소식을 런던사는 친구가 전해주더군요
    영국 사람들은 코로나 대처 중 인상적인 건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박수쳐주라고
    한대요
    그들의 여유와 배려가 돋보였어요
    대구로 달려간 의료진들 진짜 존경스럽습니다
    스스로 안전을 위해 바이러스 감염 되지않도록
    주의해야겠지만 확진자가 다녀간 곳의
    피해는 자가격리가 끝나고도 오랫동안
    지속될 터 나와 타인에게 엄청난 피해를
    유발할 터이니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잊지않는 한 주 보내겠습니다

  15. 휘게라이프 Gwho 2020.04.14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출첵완료! 데헷~ :-)

    좋은 글 .. 잘 보고가요옹 ~~ ♥

  16. 보리랑 2020.04.14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러스는 모이기 좋아하고 아픈 사람에게 다가가고픈 인간의 본성을 이용한다네요. 병원에 집에 격리된 사람들의 마음은 참으로... 의료진도 국민들도 트라우마가 쓰나미로 온다니 경제 말고도 준비해야 할 것이 많네요.

    '긍정적이다'는 무조건 좋아질거라 낙관하는 것이 아니라, 현상황을 받아들이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는 거라네요.

    세상이 나만 잘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잘하지 않으면 세상도 그대로 또는 후퇴하기에 중심을 잡고 웃음과 감사로 살아가려 합니다.

  17.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4.15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들 화이팅하는 한 주 되세요!

    저의 오늘의 모토는 BALANCE입니다! 몸과 정신의 밸런스를 지향하는 하루를 살아내려 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