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존경하는 스승님 중 임승수 작가님이 있습니다.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을 쓰신 분이지요. 저는 선생님께 자본의 속성에 대해서도 배웠지만 무엇보다 글쓰기에 대해 많이 배웠어요. (제 글이 아직 부족한 건 제자가 미련한 탓이지, 스승님의 불찰은 아닙니다... ^^) <글쓰기 클리닉> <삶은 어떻게 책이 되는가>를 보며 글 공부를 했습니다.

선생님은 글쓰기 요령에 대해 메일을 보내주시기도 해요. <내 글로 타인을 감동시키는 비법>을 제 블로그에서 소개하기도 했지요. 

 

내 글로 타인을 감동시키는 비법 (임승수)

2012년 임승수 선생님이 진행하는 대학 강연에 갔어요. <청춘에게 딴 짓을 권한다>라는 강연을 듣고, 40대 중반의 중년의 마음이 설레어버렸답니다. 강연을 듣고, '죽어라 일만 하지 말고, 때로는 가슴을 설레게..

free2world.tistory.com

임승수 선생님이 쓰신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은 31쇄를 찍은 인문사회분야 베스트셀러입니다. 부부 독서 모임에서 이 책을 읽고 리뷰를 쓴 적도 있고요.

 

 

지금 '자본론'을 읽는 이유

몇년 전에 올린 독후감을 다시 올립니다. 예전에 쓴 글이라 요즘 쓰는 문체와 많이 다르지만 그대로 올립니다. 어설프면 어설픈 대로 쓰는 게 블로그라고 생각하니까요. ^^ (친한 형네 부부랑, 저랑 아내랑, 넷이..

free2world.tistory.com

임승수 선생님의 페이스북에서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을 영어로 출판하고 싶다는 글을 봤어요. 저는 속으로 '쉽지는 않을텐데...'했지요. 통번역대학원을 다니며 일할 때, 저는 주로 영한 번역(영어->한국어)을 했어요. 저는 영어보다 한국어가 훨씬 쉽거든요. 소비자들에게 (청중이나 독자) 더 익숙한 언어로 결과물을 내놓아야 합니다. 영문 SF 소설을 한글로 옮기는 일도 하지만, 국문 소설을 영어로 옮기는 건 어렵습니다.

한강의 소설을 영어로 번역해 맨부커상을 수상한 데브라 스미스는 21세까지 오직 모국어인 영어만 할 줄 알았답니다. 영문학 전공자이니 영어 결과물을 유려하게 써낸 것이지요. 언어를 배우려면 반드시 어려서 조기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요. 저는 반대합니다. 나이는 중요하지 않아요. 공부를 왜 하는가, 그 이유가 있어야 합니다. 동기부여가 된 사람은 나이 스물이 넘어 어학 공부를 시작해도 충분히 그 일로 업을 만들 수 있어요.  

임승수 선생님의 페북을 보고 영어로 책을 번역하려면 쉽지 않을텐데, 했어요. 한국 번역 시장에서 영문책을 우리말로 바꾸는 이는 많아도, 반대의 작업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거든요. 미국 시장에서 <자본론>을 읽을 독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영어판 출간에 관심을 가질 출판사가 얼마나 될까, 그것도 회의적이었어요. 하지만 임승수 선생님이 가지신 열정을 알기에, "응원합니다, 선생님!"하고 댓글을 달았어요.

그런데 얼마 전 페북을 보다, 영문판 출간 소식을 봤어요. 

 

31쇄 찍은 베스트셀러, 미국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책이 나왔습니다] 한국 마르크스 자본론 해설서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출간 뒷이야기

www.ohmynews.com

스스로 번역자를 찾아 원고를 만들고, 미국 출판사의 문을 두드려 영문판을 내신 스승님, 존경합니다! 역시 어떤 일을 이루려면 이 정도 열정은 있어야 하는구나, 싶어요. 알라딘 외서로 주문해서 책을 받았습니다. 번역이 깔끔하고 좋고요. 한국어 책을 몇 번이나 읽은 터라, 영어판을 보니 독해가 쉽게 되는군요. 여러분, 이 기회에 책상에 영문판 <자본론> 한 권 갖다놓으세요. 이번이 기회입니다. 자본론을 영어로 읽고 나면 아마 외국에서 여행자를 만나 대화를 할 때 주제가 풍성해질 겁니다. 영어 공부와 고전 읽기를 동시에 할 수 있는 기회!

선생님의 글을 읽다 미국 편집자가 보낸 편지에 뭉클합니다.

As you know, the US is the bastion of anti-Marxism. We are publishing your book not because we believe in its great commercial success but because we believe it is a public service.
알다시피 미국은 반反마르크스주의의 보루입니다. 우리는 상업적으로 성공을 기대하며 귀하의 책을 출간하는 게 아닙니다. 이 책을 출간하는 게 공공 서비스라고 믿기 때문에 출간합니다.

책을 만드는 것은 힘들고 수고스러운 일입니다. 대단한 경제적 보상이 주어지는 일도 아니고요. 어디에나 책의 공공성을 믿고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런 이들 덕분에 인류의 지성은 조금씩 발전합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 저자의 책을 발굴해 출간한 미국 출판사에게, 응원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책 한 권 씩 주문하면 어떨까요? 이런게 바로 진정한 사해동포주의 아니겠습니까? ^^

(아래는 알라딘의 외서 주문 좌표입니당.) 

 

Karl Marxs Das Kapital Explained (Paperback)

Karl Marxs Das Kapital Explained (Paperback)

www.aladin.co.kr

책상에 올려놓기만 해도 밀려오는 뿌듯함!

스승님! 제자로서 벅찬 가슴 가눌 길이 없습니다.

리스펙!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더치커피좋아! 2019.10.22 0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아침, 좋은 스승님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스승님!^^
    책 주문해서 꼭 읽어볼게요.
    매일아침 써봤니?
    책상에 올려놓고 저도 막 뿌듯하고
    설레고 그랬는데..ㅎㅎ

    오늘도 힘내세요!
    피디님 파이팅!

  2. 아리아리짱 2019.10.22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 님 아리아리!

    사해동포주의 (세계주의, Cosmopolitanism) 실천 한 사람 추가입니다.
    바로 주문들어 갑니당! ^^

  3. 틈틈이 2019.10.22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승수 작가님의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 읽고, 자본론도 꼭 한번 읽고 싶었어요.
    영문판 출간 드뎌 이루셨네요! 축하드립니다!!

  4. lovetax 2019.10.22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피디님^^ 하고자하는 일을 해내는 그 대단함에 존경심을 표합니다 !!!! 피디님의 소개글을 읽은것으로도, 잘 모르지만 절로 감탄이...!! 일단 한국어 책으로 먼저 작가님을 만나보고요 ㅎㅎㅎㅎ 영문은 영어책 한권 외워보고... 소심하게 접근해볼게요 ^^;;
    읽어야 할 책이 많아서 기분 좋다가도.. 언제 읽냐 합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

  5. 오달자 2019.10.22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돌책 꽂아두고 흐믓해 했는데요~ ㅋㅋ
    영문판 책을 꽂으면 진짜 뿌듯 하겠어요~~ ㅎㅎ

    임승수 작가님의 용기있는 도전에 응원의 박수를 드리며 또한 그 스승님을 쫓아가시는 피디님께서 응원의 박수를 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생애 최고의 날~
    되소서~~

  6.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10.22 0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뭉클한게 전해집니다
    바로 읽지 못한다 해도
    책 주문해야 겠어요

  7.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10.22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라딘에서 바로 주문했어요
    2020년 새해 계획 하나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읽고
    작은 동화책 외워보고
    1년 장기계획으로 이 책 읽기 도전해볼까 해요
    김태호 피디님이
    인생이 바뀐다는 추천서가 자꾸 맴돌았는데
    주문해놓은 책 얼른 읽고 도전해볼까 합니다
    일단 이렇게 글로 써야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실행된다 하셨으니까
    도전 실패할지라도
    시도라도 할테니

  8. 김주이 2019.10.22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집자님 편지가 정말 감동이네요.
    좋은 가치를 가지고 일하시는 분들이 있어 세상이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책 소개 감사드립니다.

  9. 보리랑 2019.10.22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작가님 출판사 모두 엄청난 인류애를 가진 분들이시네요. 영어공부 20살 넘어도 충분합니다. 퇴직교사 분이 외국서 한국어교사 봉사하시겠대요. 또 다른 분은 캐나다로 유학 가신대요. 피디님 덕분입니당~~

  10. silahmom 2019.10.22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너무 재미있게 읽은 책입니다.
    아마도 김민식pd님의 추천으로 임승수 작가님을 알게 된거 같아요.
    영문으로 번역출판되었다 하니 너무 축하드리고 싶네요.
    과정또한 멋지시네요.
    그런 멋진 열정 배워서 오늘 하루 시작해 봅니다.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11.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10.22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커버가 한국어판과 많이 달라졌네요. 한 권의 고전 책 같은 느낌이 듭니다.
    영어 암송 100일을 달성하고 나면 영문판의 문장들이 눈에 들어올까요?^^
    피디님 덕분에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기에 오늘도 노력을 이어갑니다!!

  12. GOODPOST 2019.10.22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승수 작가님을 알게되어 넘 기쁩니다.
    그분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응원합니다.

    2018.4.3자 "내글로 타인을 감동시키는 비범" 임승수 작가님 글을 읽으며
    깨닫음을 얻은 듯 저의 무릎을 칩니다.
    글쓰기의 시작 "디테일" 그 가르침을 당장 시작해보겠습니다.
    오늘도 저에게 삶의 지혜를 주신 김민식작가님과 임승수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13. 봄처녀 2019.10.22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천히 예전 글과 오늘 쓰신 글을 읽으니 가슴 벅차하신 피디님의 모습이 생생하게 느껴집니다~ 이것이 디테일의 힘이겠죠^^ 역쉬~~~

  14. 섭섭이짱 2019.10.22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미국 편집자분 말씀이 뭣이 중헌디를 말해주는거 같네요.

    스승님의 스승님이 내신 책이니 그냥 지나칠 수 없네요.

    피디님 믿고 알라딘가서 묻고 더블로 가겠습니다.


  15. 따뜻한일상 & 독서 , 사진찍기 2019.10.22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미있는 책을 출간하셨네요
    미국출판사의 레터도 아주 인상적입니다.
    상업적목적이 아닌 공공의 이익.
    세계적 관점에서 크게 그림을 보는 출판사의 생각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16. 나겸맘 리하 2019.10.23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이 글을 읽었었는데요. 댓글을 달지 못했습니다.
    이만큼의 열정을 갖고 살았던 적이 있었는지...
    과거를 떠올려보고... 다크호스 이야기까지 접하면서
    많이 울컥했어요.
    책 출간을 '공공서비스'라고 믿는 미국 편집자의 이야기에서도
    가슴 한켠이 덜컹했고요.
    책임감과 의무감이 동반된 저자와 편집자의 태도가
    오래도록 기억될 것 같습니다.

  17. 한방 2019.10.29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는게 살면서 밥을 먹여주진 않지만 밥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런 스승을 두셨다니 윤기흐르는 맛난 식사를 즐기고 계시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