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과를 가고 싶었지만, 아버지의 반대로 공대로 진학한 저는, 전공 수업이 괴로웠어요. 석탄채굴학이나 석유시추공학 수업이 너무 재미없어서, 강의실 뒤쪽에 앉아 스티븐 킹이나 시드니 셀던 같은 작가의 소설을 영어 원서로 읽었어요. 혼자 독학하는 영문과 전공자라고 생각했지요. 영문과 학생들이 그렇게 부러워 수업을 청강하기도 했는데요. 강의실에 갔다가 깜짝 놀랐어요. 영문과 학생들의 수업 자세가 바로 공학관에 앉아있는 제 모습과 똑같은 거예요. 수업이 지겨워 뒤에 앉아 딴짓 하는 친구들을 보고 깨달았지요. '아, 누구나 자신에게 없는 걸 갈망하기만 하지, 자신이 가진 걸 소중히 여기는 사람은 없구나.' 

영어 작문을 공부하는데 있어, 최고의 방법은 영어로 일기를 쓰는 일입니다. 영문과 교수로 재직한 장영희 교수님은 영작문을 가르칠 때, 학생들에게 영어로 일기를 쓰게 하고 한 달에 한 번씩 걷어서 점검을 하셨대요. 일기 내용 중에는 사랑 이야기도 나옵니다. 

'그중에서도 자주 대하는 것은 짝사랑에 대한 고뇌와 슬픔 또는 좌절감이다. 남보다 잘생기거나 예쁘지 못해서, 키가 작아서, 집안이 가난해서, 성격이 너무 내성적이라서 등등 여러 가지 이유로 혼자 누군가를 짝사랑하면서 괴로워하거나 지독한 자괴감에 빠지기도 한다. 
그런 학생들에게 어떤 말을 해준들 위로가 되겠는가마는, 내가 안타깝게 느끼는 것은 그들이 스스로의 슬픔에 취해서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는지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짝사랑이야말로 젊음의 특권, 아니 의무라는 사실을 말이다. (...)
아름다운 것을 보고 감격하지 않고, 슬픈 것을 보고 눈물 흘리지 않고, 불의를 보고도 노하지 않으며, 귀중한 것을 보고도 탐내지 않는 삶은 허망한 것이리라. (...)
짝사랑이야말로 성숙의 첩경이며 사랑 연습의 으뜸이다. 학문의 길도 어쩌면 외롭고 고달픈 짝사랑의 길이다. 안타깝게 두드리며 파헤쳐도 대답 없는 벽 앞에서 끊임없이 좌절감을 느끼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나아가는 자만이 마침내 그 벽을 허물고 좀 더 넓은 세계로 나갈 수 있는 승리자가 된다.
그러므로 젊은이들이여, 당당하고 열정적으로 짝사랑하라. 사람을 사랑하고, 신을 사랑하고, 학문을 사랑하고, 진리를 사랑하고, 저 푸른 나무 저 높은 하늘을 사랑하고, 그대들이 몸담고 있는 일상을 열렬히 사랑하라.'

(<사랑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154쪽)

우리는 다들 청춘의 시기를 부러워하고 샘내지요.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우리의 현재가 부러운 시기인지 몰라요. 요즘 제가 탁구를 열심히 배우는 중인데요. 동네 문화 센터에서 탁구를 치는 분들 중에 노인이 많아요. 구기 종목 중 70에도 즐길 수 있는 운동이 탁구지요. 70에, 농구나 축구는 좀 힘들 것 같잖아요? 탁구가 좋은 건 실내 운동이고 행동반경이 크지 않아, 나이 들어서 하기에도 무리가 없어요. 
70에도 펄펄 날아다니는 분이 있는데요, 하루는 시합을 하다 상대편이 자꾸 강스매싱을 먹이며 득점을 하자 버럭 하시더군요.
"아니, 젊다고 너무 막 하는 거 아냐?"
저, 그 순간 웃겨서 죽는 줄 알았어요. 상대방은 60대 노인이었거든요. 70 노인이 60 노인을 보며 늘 부러워합니다. "야, 좋을 때다. 내가 10년만 젊었어도, 저렇게 잘 칠 수 있는데." 아마 요양병원에 있는 90 노인은 70 노인을 부러워하겠지요. "탁구장에 나갈 수만 있어도 복인겨."

장영희 선생님 말씀대로 제가 몸 담고 있는 일상을 열렬히 사랑하렵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더치커피좋아! 2019.10.24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다들
    청춘의 시기를
    부러워하고 샘내지요.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우리의 현재가
    부러운 시기인지 몰라요.'

    공감합니다.
    나의 남은생에서.
    가장 젊은 날.
    오늘.
    감사한마음으로 시작합니다.

    피디님의 가장 젊은 날.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2. 아프리칸바이올렛 2019.10.24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언젠가 그리워할 시간일겁니다
    지금 이 순간 건강과 곁에 있는 가족과 친구
    이렇게 좋은 글을 읽을 수 있는데
    돈,성공에 대한 갈망으로 헤매지말고
    열렬히 삶을 사랑하자며
    오늘도 좋아요 누르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3. 2019.10.24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상을 열렬히 사랑한다.
    좋은 말씀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4. 섭섭이짱 2019.10.24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시간은 유한한데 사랑하고 싶은것은 많으니
    고민이 많네요 ㅋㅋㅋ

    “지금 이 순간, 내 생에 가장 젊은 날
    고로 평생 젊은이인 나, 사랑하라”

    오늘도 인생 사는 지혜 깨닫고 갑니다.

    피디님
    오늘이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이네요
    밤낮 기온차도 점점 커지고 기온도 내려가니
    따뜻하게 몸 보호 하시며 보내세요.

    이따 꼬꼬독 라이브 채팅창에서 뵈요

  5. 보리랑 2019.10.24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대 노인이라뇨? (버럭) ㅎㅎ

    오늘도 딴소리. 학교때 저랑 연애한 선배를 두친구가 좋아했어요. 둘다 휴학을 해버렸는데, 저는 그친구들의 아픔을 느끼지 못했네요. 정말 미안합니다 __()__

    스페인어 어휘 엄청나게 늘어나는데도, 이제 옷/구름 그런거 하니 에게~ 하게 되고 동사변화표 몇개 보니 헉~ 까마득합니다. 올챙이 시절 잊어버렸지만 까마득해 보이는게 당연한거네요ㅎㅎ

  6. GOODPOST 2019.10.24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글은 가을에 너무 잘 어울리는 글입니다.

    정말 제가 몸 담고 있는 이 일상 이 가을을 열렬히 사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7. 송승미 2019.10.24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덕분에 오늘도 그리고 저의 일상도 사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 감사드립니다.^^

  8. 아리아리짱 2019.10.24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이즈음의 계절엔 장영희 선생님이
    더욱 그립습니다.
    선생님의 주옥같은 글들로 그 그리움을 채웁니다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
    사랑할 시간도 부족한데 미움과 원망할
    시간은 더욱 없겠죠!

    오늘 사랑만 가득한 날 만들텝니다! ^^

  9. 나사풀린 여자 2019.10.24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영희교수님 팬인데
    이 책은 못 읽어봤네요.
    꼭 읽어봐야겠어요.

  10.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10.24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건 지금 현재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좋은 책인 것 같아요.^^

  11. 나겸맘 리하 2019.10.24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천시청 전철역사 한 구석에는 탁구대가 설치되어 있거든요.
    그물망으로 벽을 쳐놓아서 공이 빠져 나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탁구대는 노인분들로 언제나 북적이죠.

    할머니들 여러분도 함께 재미나게 치시는 모습을 볼때마다
    노령에도 탁구만큼 만만하고 고마운 운동은 없나보다는 생각이 들어요.
    흘러나온 탁구공 주워드린 적도 있습니다^^

    불만 불평 다 접어두고 그저 새롭게 시작된 오늘 하루를 사랑해 보겠습니다.
    제 옆에는 장영희 선생님의 '그러나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가 있거든요.
    이 책도 읽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12. Young 2019.10.24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블러그와 꼬꼬독 애독, 애청자입니다. 늘 좋은 글과 서평 감사드립니다. 피디님께 인천 학부모님 대상 출강 요청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연락드려야 할까요?ㅠㅠ 제 메일 주소입니다.
    whiteyoung-1@daum.net
    여기로 메일 주시거나 이곳에 피디님 메일 주소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13. 김주이 2019.10.24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학교가는 길에 PD님의 이 글을 읽었습니다.
    글 속에 소개해 주신 문구가 저에게 해주시는 말 같았습니다.

    학문의 길도 어쩌면 외롭고 고달픈 짝사랑의 길이다. 안타깝게 두드리며 파헤쳐도 대답 없는 벽 앞에서 끊임없이 좌절감을 느끼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나아가는 자만이 마침내 그 벽을 허물고 좀 더 넓은 세계로 나갈 수 있는 승리자가 된다.

    몇달간 분석한 데이터들이 저에게 아무런 답도 주고 있지않아 답답해 하던 중 글 속 메시지가 제게 힘을 주네요.

    그래도 제가 끈기 하나는 자신있으니^^
    저도 끝까지 나아가보겠습니다.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으니까요.~

  14. 아빠관장님 2019.10.24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보다는 길지 않은 글이지만, 깨달음은 그에 못지 않게 많네요!!!! 재미까지!! "아니, 젊다고 너무 막 하는 거 아냐?" 부분에서 ㅋㅎ 뿜었습니다!!!^^

  15. 사철나무 2019.10.24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가진 건 당연히 여기고 남이 가진걸 부러워합니다. 지금이 가장 좋을때인데 늘 전에 지나간때를 그리워하거나 앞날에 빛들날이 있겠지하고 행복을 미룹니다.

    탁구장 이야기 재밌게 잘 들었습니다. 저도 탁구를 엄청 좋아하거든요.

  16. 봄처녀 2019.10.24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의 꽉 찬 생각 ㅠㅠ 이제 암것도 못하겠구나 이제 뭘 배우겠어... 근데 이 시간이 제일 소중하고 사랑해야 하는거군요 감사합니다 피디님~~

  17. 오달자 2019.10.25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영희 선생님의 책은 언제 봐도 따뜻합니다.

    "사랑할 시간은 많지 않습니다"
    사랑할 시간도 많지 않은데 우리는 늘~~ 메말라하기만 하고 주도적으로 사랑하질 않으려하지요.
    사람이든 신이든 학문이든 진리든...이 세상의 모든 이들에 대해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매일 새겨들어야겠어요.

    오늘도 주옥같은 명언.
    전해주셔서 감솨합니다.
    오늘 하루도 생애 최고의 날~되셨죠?

  18. workroommnd 2019.10.25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어일기를 한번 써보고 싶은데요~
    그게 맞게 쓴건지, 참~ 누가 검토좀 해줬으면 그런 바램이 있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