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도서관에서 글쓰기 강연을 자주 합니다. <매일 아침 써봤니?> 덕분이지요. 이과 출신에 공대를 나와 영업사원으로 일했기에 어려서 글쓰기를 정식으로 배운 적이 없습니다. 글쓰기 강연을 갈 때마다 문득 겁이 납니다. 내가 뭐라고 감히 글쓰기 강의를 할까. 그래서 강의 준비하며 글쓰기 책을 또 읽습니다. 책을 읽은 독자를 만날 때, 책에 있는 이야기만 할 수는 없으니까요. 매일 꾸준히 공부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책을 냈을 때, 김민식이 아니라, 그 후 공부를 더한 김민식으로 살아야 한다고 믿습니다. <글쓰기의 최전선>을 쓰신 은유 작가님의 책은 글쓰기 공부에 항상 큰 도움이 됩니다.

<쓰기의 말들> (은유 / 유유)

'"마르크스는 내 문제를 해결해 주지 않는다. 그렇지만 마르크스를 읽으면 스스로의 문제를 자기 손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라고 우치다 타츠루는 말했다. 이 책에 나오는 문장들이 그렇다. 쓰기의 말들은 글쓰기에서 닥친 문제를 바로 해결해 주지는 않지만 도망갈 곳이 없음을, 자기 손으로 써야 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속삭인다.'

(위의 책, 17쪽)

글쓰기가 그래요. 쓰지 않고는 알 수가 없어요. 다만 아무것도 쓸 수 없을 때가 있지요.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를 때, 저는 글쓰기 선생님의 책을 읽습니다. 책에서 동기 부여를 얻어요. 최근 <내 모든 습관은 여행에서 만들어졌다>까지 낸 후, 아빠로서 숙제를 마친 기분입니다. 저의 책 3권은 아이들에게 제가 해 주고싶은 말이거든요. 아이들이 글쓰기의 즐거움을 아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러기 위해서는 아이들에게 시간적 여유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글쓰기에 투신할 최소 시간 확보하기. 글을 쓰고 싶다는 이들에게 일상의 구조 조정을 권한다. 회사 다니면서 돈도 벌고 친구 만나서 술도 마시고 드라마도 보고 잠도 푹 자고 글도 쓰기는 웬만해선 어렵다. 쥐고 있는 것을 놓아야 그 손으로 다른 것을 잡을 수 있다.' 

(39쪽)


시간을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지금 내 삶에서 시간을 많이 소모하는 일을 줄이는 것입니다. 글을 잘 쓰려면, 자꾸 고쳐 써야 한다고 말하는데요. 그런 점에서 이태준 작가님의 말씀이 귀를 울립니다. 

'있어도 괜찮을 말을 두는 너그러움보다, 없어도 좋을 말을 기어이 찾아내어 없애는 신경질이 글쓰기에선 미덕이 된다.'
-이태준

(66쪽)

요즘 한겨레 신문에 투고할 칼럼을 쓸 때, 초고는 넉넉하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마음껏 풀어놓습니다. 블로그에 쓰는 글의 분량이 200자 원고지 15매 정도 됩니다. 한겨레 지면에 싣는 글은 9.6매에요. 3분의 1을 쳐냅니다. 때로는 너무 날려서 7매가 되기도 합니다. 그럼 다시 수정하며 살을 붙이기도 해요. 초고는 넉넉하게, 수정고는 박하게. 이게 글을 쉽게 쓰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쁜 글이란 무엇을 썼는지 알 수 없는 글, 알 수는 있어도 재미가 없는 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것을 그대로만 쓴 글, 자기 생각은 없고 남의 생각이나 행동을 흉내 낸 글, 마음에도 없는 것을 쓴 글, 꼭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갈피를 잡을 수 없도록 쓴 글, 읽어서 얻을 만한 내용이 없는 글, 곧 가치가 없는 글, 재주 있게 멋지게 썼구나 싶은데 마음에 느껴지는 것이 없는 글이다.' 
-이 오덕

(126쪽)

어린이문학가이자 교사였던 이오덕 선생님의 글입니다. 도서관에서 영어 공부도 하고, 연출 공부도 하고, 글쓰기 공부도 하지만, 글쓰기 공부가 제일 쉬워요. 책을 쓰는 작가들이, 자신의 일에 대해 이야기하니까요.  

얇고 가벼워 전주 여행길에 동반자로 데려간 책인데요. 책에 나오는 글은 한없이 깊고도 무겁네요. 어떻게 글을 쓸 것인가, 많은 깨달음을 주는 책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린 2019.06.14 0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 글에 댓글을 남기는 동안 새 글이 올라왔네요. 저도 은유 작가님의 책을 좋아합니다 저에겐 피디님의 글과 책들이 새로운 것을 하게 하는 원동력이 됩니다 그저 감사할따름이예요. 오늘도 조금씩 나아가면서 성장하고자 합니다 으차!

  2. 아리아리짱 2019.06.14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책 3권이 아이들에게 해주고 싶은말,
    아빠로서 숙제 마친 기분' 이 표현에 가슴 뭉클합니다.

    저도 피디님 덕분에 '매일 아침 써봤니' 의
    쓰기 인생이 시작되어 날마다 행복합니당~! ^---^

    내일 모레 부산 아트몰링 강연회에서 뵙겠습니다.

  3. 보리랑 2019.06.14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의 숙제를 다하신 피디님 짝짝짝~♡

    학생들께 영어공부를 위해 뭘 포기하시겠냐 묻곤 합니다. '동네아줌마를 당분간 끊어라'고 우스개소리도 합니다. 일상의 구조조정 저도 잘 살펴보겠습니다.

  4. 꿈트리숲 2019.06.14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얇고 가볍다는 말씀에 얼른 읽어봐야겠다
    싶네요. 이오덕 선생님은 글에 대해
    글쓰기에 대해 저렇게 핵심만 그것도
    죽비로 내리치는 것 같은 핵심만 쏙쏙
    뽑아내시는지... 그저 감탄입니다.^^

    갈지자를 그리는 제 글을 보면서 한숨과
    위안이 동시에 나옵니다. 이것밖에 안되나
    싶어 한숨, 그래도 매일 쓰는게 어디야
    하면서 위안이요. 매일 매일 조금씩 보이지
    않을만큼 나아지리라 믿고 씁니다.

    '스스로의 문제를 자기 손으로 해결해야 한다'
    작가님의 책을 읽고, 블로그를 읽으며 저의
    문제를 제 손으로 해결하는 습관이 형성되어
    가는 것 같아 또 한번 위안이 되어요.

    책 내용 이상을 전해주는
    '내 모습 여행' 저자특강, 딸도 저도
    엄지 척했던 재밌는 강의였어요.~~

  5. 2019.06.14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섭섭이짱 2019.06.14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은유 작가글들은 읽을때 뭔가 맘이 편해지는거 같아 좋아요.
    전 이 작가의 글쓰기 책 <글쓰기의 최전선> 도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최근에 우연히 본 영상이 있는데..
    뭔가 머리를 꽝 한대 맞는 기분이 @.@
    "글을 쓴다는것은 살아있다는 것이다"
    라이팅 사피언스( 쓰는 인간이라고 제가 만든 ^^) 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

    유유 출판사 책들이 얇지만 뭔가 많은 생각을 해주는 책들이 많은거 같아요..

    아 그리고, 피디님 따님들을 위한 숙제는 일단락되었지만..
    이제 이단락을 시작하셔야죠..
    피디님 팬과 독자들은 다음은 어떤 책을 쓰실지
    벌써부터 기다리고 있쓥니다 ^^

    p.s) 글쓰기관련 좋은 내용이어서 공유해봅니다.
    관심있는 분들을 아래 내용들도 같이 함 보셔요~~~

    http://ch.yes24.com/Article/View/28118 (은유 작가 인터뷰)
    https://youtu.be/WIoGFHghNTk (김영하 작가 글쓰기 강연)
    https://youtu.be/IHOg5VLyns0 (강원국 작가 글쓰기 강연)

  7. 백아 2019.06.14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피디님 책 두권에서 영감을 받아 한영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우리말로 먼저 글을 쓰고 영어로 옮기고 있는데요 쉽진 않지만 삶의 질이 쑥 올라갔어요. 졸업 후 쓸 일이 많지 않아서 잊어버리고 있던 영어도 생각나구요. 지금은 피디님 세번째 책 읽고 있습니다. 마음깊이 감사드려요^^

  8. workroommnd 2019.06.1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도 어김없이 아침마다 새글이 올라와져 있어서
    매일매일 자극받고,
    또 습관이 이제 좀 될려나 영어문도 하루하루 지금까지 잘 단기기억장소 까진 들어가고 있습니다.
    ㅋㅋ 14일차 입니다~~

  9. 오달자 2019.06.14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시간을 만드늘 가장 좋은 방법은 지금 내 삶에서 소모하는 시간을 줄이는 겁니다."
    왠지 뜨끔합니다.ㅎ
    그동안 저는 시간 관리를 잘 못하며 살아온듯 싶네요.

    새로운 일을 시작하면서 거기에 책읽기.글쓰기까지 하려니 소모하는 시간을 없앨 수 밖에 없게 되네요.ㅎ
    한마디로 부지런히 살아가는게 답인듯요~

    어제의 팟빵홀 강연!
    정말 신선했습니다!
    강연 잘 들었습니다~~^^

  10. 456546547657y57856657678 2019.06.14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23478y5474y748y578y543t7547865467854768786t76567843786587657464754364565853875464586446384368753678134w2 43765765r77567689tigyt87u8ythjhghioguy6565709896059659i956965799076907689i6798989869797569765n7et7rt7rt7776867u54uiytiotyiututyutrurtueutreui5678897569856uoi64u887566u5u458u65u567ui576u64uio54uu56u56u54u765ui5yurjhytriijhujytujyuirurtiurtu6ruutuhyhuhgtnkgktioj65u56465u876u645496498669854988894654869846hygttyrup7rioytytoyoprypuypoiuytopiyuoutiopyoipyriuoyioyutirtuiyuytuiortuyuryt34343554yuiy67r5u6i657ui657ui65yu657iu54iui43ui56y45yui45iyu543iuyytuy6ui5ui'iuoui][
    opopol;[uuoiouiloiuo';oi;'lio;'oiu;oiuuiolio;;'li;'lk;lk'k;l'ui;yui;oi;090-09-09]\-]-0--==-[oipoi;';'o'iu;'oi;io;'oi;uil;'iou;'loiu;'oi;uo;
    ioi;iou;o';;'uio;;iop[;[uoii8upl;[987; 098ㅔ987=-ㅔ098-=0980-98=-78=-987-=98-=098=--=876-=98-=98-==-98-0=980-98-ㅔ-=09-9-98-0-0-=\\-=098-=098-=\098=\-098=-\ㅔ09=-\09-=\-=0==-\9=-\9\9-=

  11. 아빠관장님 2019.06.14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덕분에 끌 쓰기에 습관을 들였습니다. 그리고 나니, 삶에 큰 긍정적 변화들이 생기더군요. 어떤 긍정적 부분들인지는 피디님께서 당연히 아시죠~?^^

    다가오는 주말도 재미있게 보내세요!!^^

  12.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6.14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 어제 팟빵홀 맨 앞 자리에서 경청했습니다!
    여행은 나에게 주는 작은 선물!
    인생은 물어보기까지 모른다는 것!
    가슴에 깊이 새겼습니다. 감사합니다.

    피디님의 글쓰기 수업에도 꼭 참여하고 싶습니다.
    다음에 뵙겠습니다.^^

  13. 오현옥 2019.06.14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유작가님의 글은 저도 참 좋아합니다. 저도 글쓰기를 배우면서 제일 처음 봤던 책이기도 해요. 어떤생각을 하면 이런 글이 나올까 감탄의 연속이였어요. 피디님께서 글쓰기 강의도 다니고 계시는군요. 여러모로 좋은 영향력을 가지셨습니다. 내일 평택에서 뵙겠습니다.

  14. 샘이깊은물 2019.06.14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블로그에 글을 올리며 그 날의 숙제를 마친 기분으로 하루를 여시고, 책 3권을 내며 아빠로서 숙제를 마친 기분으로 여생을 즐기실 피디님, 그리고 작가님^^ 진정 시간 활용의 고수이십니다.
    은유 작가님! 지난 봄, <다가오는 말들>을 읽으며, 깨어서 알아차린 것을 다시 안에서 길어올려 진솔하게 풀어내시는 글에 반해버렸어요. 적확한 단어의 쓰임과 섬세한 표현도 시선을 사로잡았고, 담백하고도 투박한 삶의 일면을 가만가만 알려주는 이야기들도 스스럼없이 와닿았지요.

  15. 서경화 2019.06.15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일기를 쓰고 있습니다.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어서요.
    오랜만에 왔는데도 여전히 매일 글이
    올라와 있네요.
    이곳은 생물같아요.^^
    반갑습니다.

  16. 달콤이네 2019.06.15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다시 영어공부를 해야겠다고 결심한게 작가님 책 덕분이었고 그뒤로도 블로그를 보면서 책도 열심히 읽게 되었습니다
    작가님덕분에 항상 많이 배웁니다

  17. H_A_N_S 2019.06.15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게 블로그 글쓰는 것도 연습이라 생각하면 연습인데 긴 호흡의 글은 정말 노력이 필요한 거 같아요. 분위기도 좀 잡혀야 하고 공부도 해야 하고 연습도 해야하는...

  18. 행복한선한부자 2019.06.16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서울은 잘 올라가셨는지요! 오늘 부산 하단에서 강연들은 꽃띠 처자입니다! 참고로 처음 질문한 ㅎㅎ
    저에게 가장 큰 행운은 우울증이었습니다. 그 덕에 책 냄새만 좋아하던 제가 책 읽는 것을 좋아하고, 위로 받으면서
    마음공부 관련책을 보기 시작 한것이 저의 인생을 밝히기 시작했는데 오늘 강연 들으면서 책과 어쩌다 한번씩 눈팅한 블로그를 통해서도 느꼈지만 진짜 고수를 만나서 너무 감사하고 제가 어떻게 살아야겠다고 큰 그림부터 디테일까지 정리가 쫙 되는 강의 너무 감사했습니다! 사실 미즈노남보쿠님의 절제의 성공학을 읽으면서 다 맞는 이야기인데 어떻게하면 더 쉬운길이 없을까 그런생각을 하던 찬라에 제가 즐거운 일을 매일 하면 된다는 생각을 못 하고있었다는걸 오늘 깨닳았습니다! 정말 제가 들은 강연중 최고의 강연이었습니다. 그리고 작가님같은 남편을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오늘 작가님 같은 분을 어떻게하면 만날까요? 하고 질문하고 싶었는데 작가님이 그러셨죠 내가 그런사람이 되면 된다고! 그래서 오늘 부터 제가 그런사람이 되려고 합니다. 다시 한번 정말 감사드립니다. 혹시 미술관도 좋아하시면 부산현대미술관도 들려주세요. 작가님 말씀대로 좋아하는 일을 공짜로 하고 있으면 기회가 온다고 하신것 처럼 저는 전공은 아니지만 미술을 좋아해서 작년부터 도슨트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작가님 말씀대로 40전까지는 제가 해야할 일도 하면서 슬슬 좋아하는일을 정말 잘 하는 때를 맞이할 준비를 하며 열심히 즐겁게 하루 하루 살아가겠습니다. 오늘 부산에 와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다음 번에는 더 성장해서 뵐게요!

  19. 늘품아빠 2019.06.17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에 읽은 책인데 여기서 다시 만나니 반갑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