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사람, 하정우>를 읽으면서 특히 마음에 와 닿았던 대목은 저자가 영화감독으로 겪은 바를 쓴 글입니다. 도보 여행에 대한 저자의 철학을 공부하기 위해 읽은 책에서 직업인으로서의 자세도 배울 수 있었어요. 대중을 상대로 자신이 만든 결과물을 내보여야하는 사람은 항상 두 가지 마음 사이를 오갑니다. 자신감과 불안감. 일단 자신감이 있어야 무언가를 만들 수 있습니다. 자신감이 없으면 ‘나 따위가 무슨 책을 쓴다고.’ ‘내 주제에 무슨 드라마 연출을 한다고.’ 하며 위축됩니다. 즉, 일에 앞서 필요한 마음가짐은 자신감이지요. 그러나 방송이 나가고 책이 출판된 다음에는 불안감이 엄습합니다. ‘내가 만든 / 쓴 걸 사람들이 좋아하지 않으면 어떡하지?’ 배우로, 영화감독으로, 화가로, 저자로, 다양한 일을 하는 하정우 씨는 어떻게 느낄까요?


'자신감이란 자신이 지나온 시간과 열심히 한 일을 신뢰하는 데서 나오는 힘이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렇지만 나는 스스로에 대해서라면 결코 확신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확신한다면 그것은 착각이다.'

(위의 책 223쪽)


어떤 드라마 대본을 보고 연출하고 싶다는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제게 필요한 건 자신감입니다. 자신감이 있어야 작업에 들어갑니다. 내게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는 배우에게 출연을 설득할 수 없거든요. 마찬가지로 스태프들에게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을 설명할 수도 없고요.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을 때 일에 들어갑니다. 다만 대본의 색깔이나 작품의 방향에 대해 확신하지는 않아요. 촬영장에서 배우와 작업할 때 감독이 자신만의 확신에 가득 차 있으면 해석의 여지가 줄어듭니다. 내 머릿속에 있던 캐릭터와 배우가 가져온 캐릭터가 충돌할 때 자신감이 사라지지요. ‘어라? 내가 대본을 잘못 해석한 건가? 아니면 캐스팅을 잘못 한 건가? 대본 리딩 때 방향을 잘못 잡았나?’ 이런 생각이 들면, 촬영장 분위기는 망가집니다. 감독이 헤매는 걸 모두가 눈치채거든요. 그렇기에 저는 나 자신에 대한 확신은 없는 상태로 일을 합니다. 배우가 색다른 해석을 가져오면 흥미롭게 지켜봅니다. ‘와우, 이 역할을 저렇게 해석할 수도 있구나. 신선한대?’

오래 일을 해보고 깨달았어요. 배우나 스태프가 감독의 의중과 다른 방향을 제시할 때 감독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건, 확신이 과도한 탓이고, 오히려 자신감이 부족한 탓이에요.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한 사람은 다른 의견을 제시하는 걸 자신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거든요. 그게 다 협업의 과정인데 말이지요. 저는 나에 대한 확신은 없어요. 그게 없어야 작품에 다른 이들이 개입하고, 그들의 개성을 더할 여지가 생긴다고 믿습니다.


'나는 일할 때 막연한 느낌이나 주관에 치우치지 않도록 나 자신을 계속 점검한다. 누군가와 생각이 다를 때도 최대한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한다. 현재 나의 기분이나 마음은 언제든 변할 수 있는 것이니까. 또 내가 그렇다면 상대방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결국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하면서 자신이 믿고 기댈 수 있는 시간을 쌓아가는 것뿐이다. 나는 내가 지나온 여정과 시간에 자신감을 가지고 일을 해나가지만, 결코 나 자신의 상태에 대해서는 확신하지 않는다. 어쩌면 확신은 나 자신이 불완전하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오만과 교만의 다른 말인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위의 책 226쪽)


오늘 또 한 수 배웁니다. 배우라고 배우라더니 역시 하정우 배우는 잘 배운 사람인지라, 배울 게 많네요. 영화 속 배역으로만 만난 하정우, 그가 쓴 책을 통해 만나니 더욱 깊게 알게 된 느낌이고요. 그의 차기작을 볼 때, 더욱 친근할 것 같아요. 책은 이래서 좋아요. 읽고 나면 그 저자를 더욱 좋아하게 되거든요. 


자신감과 불확실 사이를 오가며, 오늘도 열심히 살고 싶습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19) 2019.04.15
내 인생 최고의 행운  (17) 2019.04.11
자신감과 확신의 차이  (14) 2019.04.10
이토록 재미난 과학책이라니  (12) 2019.04.08
저자 소개글을 쓰려면  (18) 2019.04.07
내가 매일 공부하는 이유  (17) 2019.04.0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수정 2019.04.10 0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좋은배우와 감독은 그냥 나오는게 아니군요. 욕심으론 두분이 같은 작품에서 만나면 참 좋겠어요..^^

  2. 섭섭이짱 2019.04.10 0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하정우씨 정말 글 잘 쓴거 같아요..
    자신감과 확신을 저렇게 얘기하다니...
    정말 제대로 배운 배우 맞네요..

    피디님... 경험하신 내용을 더해서
    서평을 써주시니 더 이해가 팍팍오네요.
    이렇게 책을 제대로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게 해주시니.....
    매일 블로그에 올 수 밖에 없다니까요 ^^

    피디님 다음 드라마에 정우씨 섭외하면 좋을거 같아요.
    그러면 국장님이 이렇게 얘기하시려나......

    "민식아~~~ 지금 하정우 집앞에는 너같은 PD 들 수십명이 섭외하려고 줄을 섰을꺼야.. " ㅋㅋㅋ

    그래도 한번 시도해보면 좋을거 같은데요.
    책 좋아하고 걷는거 좋아하는 두분이 만나면
    정말 멋진 드라마가 나올거 같은데...
    생각만해도 두근두근 .. 엄청 기대 되네요 ^^

    "김민식 연출 하정우 주연의 OOO 드라마... 커밍순... "

    하정우씨가 언젠가 피디님 연출하는 드라마에
    출연하고.. 여기 댓글에 답변 달아주면 정말 좋겠다는 꿈을 꿔보며 ㅋㅋㅋ

    오늘도 독서일기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3. 꿈트리숲 2019.04.10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다른 댓글 쓰려고 했는데 위에
    섭섭이짱님 댓글보고 불현듯 떠올랐어요.
    피디님과 하정우 배우가 만나 걷고 책 얘기
    하는 다큐 좋을 것 같은데. . .
    두 분이서 감독도하고, 출연도 같이 하는
    실험적인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요?
    다큐여서 아무도 안볼려나요.ㅋㅋㅋ

    일할때 자신을 계속 점검하는 일, 쉽지
    않을텐데, 그 어려운 걸 해내서 대 배우가
    되나 봐요.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 받고
    사랑 받는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줄
    알고는 있었지만 책을 보고 더 깊게
    이해하게 되었네요.^^

    나 자신에 대한 자신감은 가지되, 과도한
    확신은 자제하고, 누군가 끼어들 여지를
    항상 남겨둬야 더 좋은 나가 된다는거죠?
    저도 매일매일 여기서 배워가는게 참 많아요.
    잘 배워도 배우될 일은 없겠지만, 그래도
    배웁니다. 배우는 사람, 꿈트리숲^^

  4. 아리아리짱 2019.04.10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pd님 아리아리!
    '자신감이란 자신이 지나온 시간과 열심히 하는일을 신뢰하는데서 나오는 힘이라고 정의' 하는 하정우 배우와 그의 대단함을 인정해주는 피디님 두분다 멋짐 "뿜뿜"입니다.

    위의 댓글 쓰신분들 이거 너무 글들 잘 쓰시는것 아닌가요!^^

    오늘도 걷고 배우기를 예찬하며 함께 할 것을 다짐하는 일 인입니다.

  5. 김수정 2019.04.10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하정우님 책을 분명 두어달 전에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위에서 언급하신 문구들이 생각이 안나다니..
    슬프네요ㅠㅠ

    어쨌든 피디님의
    '오늘 또 한 수 배웁니다. 배우라고 배우라더니 역시 하정우 배우는 잘 배운 사람인지라, 배울 게 많네요'
    라는 두 문장에 아침부터 웃고 갑니다^^

  6. 오달자 2019.04.10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책을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읽는 사람들의 입장이 각각 틀리니 서평도 다양하네요. ㅎㅎ

    저는 제가 처한 상황이랑 하정우님의 걷기 예찬이 맞딱들여서 걷기에 관한 얘길 썼는데 피디님게서는 또 직업적으로 비슷한 경험을 토대로 얘길 하시니....
    이래서 책은 참~~좋은 거 같습니다.
    다양한 사람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하게 해주니~~~^^

  7. 김주이 2019.04.10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글이네요.
    다른 방향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건 오히려 자신감 부족이라는 말이 정말 공감갑니다.
    자신감을 갖되 자만하지 않으며 오늘 하루를 살아가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8. 루시아 2019.04.10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주 인상깊게 재밌게 있었던 책인데
    피디님의 글을 보고 다시 리마인드하게 되서 기쁘고 감사합니다.
    자신감과 확신의 차이에 대해 생각해보고 배우고 갑니다.

  9. cellbijou 2019.04.10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정우 워낙 팬이라 ㅜㅜ 이 책은 꼭 사서 읽어보고 싶어요!

  10. 새벽부터 횡설수설 2019.04.10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으로서 직업인으로서 좋은 본보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11. 은하수 2019.04.10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감과 확신 잘 분별하며 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저는 어른들은 다 옳고, 다 맞다고 생각했었어요.
    인생을 많이 살았으니, 나보다 나이가 많으니 당연하다고 여겼죠.
    부모님은 실수도 없을거고 저한테 완벽한 어른이라고 생각했던 오래전 어느날, 아빠가 무심코 말씀하셨어요.
    ''아빠는 엊그저께 한 일도 후회한단다...''
    큰 충격이었어요. 우리 아빠는 다 옳은 줄 알았는데 후회도 하고 실수도 하시다니...어린 나처럼...
    어른을 이해하게 된 계기가 되었고, 저 또한 나이먹고 어른이 된다고 다 옳다고 생각하면 안되겠구나 생각했어요.
    항상 겸손하고 주변으로부터 배우는 자세 가지며 살고 싶습니다!

  12. 보리랑 2019.04.11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배우신 두분 투썸즈업 입니당~(최고)(최고) 고수를 알아보는 고수이십니다~

    자신감이란 하루하루 나와의 약속을 해냈을때 내가 믿을 만한 사람이라는 느낌이랍니다. 핑계거리와 유혹도 많아 정말 쉽지 않은대요. 두분 정말 잘 이루어 오셨습니다. 짝짝짝~

    오늘 한학생의 공부법을 듣고 제 공부법 설명서를 수정했습니다. 영어 한과 시작 전에 한글대본을 충분히 읽고 시작하면 훨씬 잘 외워진다네요. 스토리를 구성해 외우라는 피디님 말씀을 학생분이 깨우쳐 줬네요.

    제가 자신감은 2% 부족하지만, 확신은 내려놓은 듯해 뿌듯합니다.

  13. 샘이깊은물 2019.04.12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이 믿고 기댈 수 있는 시간을 차곡차곡 쌓아가기,
    열린 마음으로 다른 사람의 의견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기! 자신감과 확신의 개념이 새롭게 정리되네요.^^

  14. 김현정 2019.04.19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책을 읽고 만보기 어플을 설치하고 걸어 다니기를 하는 중입니다.
    하정우배우로서가 아니라 인간미로 너무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