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tvN 사장으로 계시는 송창의 선배님과 몇년전 술자리에서 나눈 얘기다.
"민식아, 너 올해 몇이니?"
"마흔입니다."
(송 선배님, 무릎을 탁 치시며) " 캬~ 좋을때다!"
"예?"
"남자 나이 마흔이면, 참 좋을때라고."
"에이, 선배님. 마흔이 뭐가 좋아요. 스물이 좋고, 설흔이 좋지요."
"니가 아직 어려서 뭘 몰라서 그래. 스물은, 저 하고 싶은게 뭔지도 모르는 나이고, 설흔은, 하고 싶은건 있는데, 할 줄을 모르는 나이고, 마흔은, 저 하고 싶은 걸 이제야 할 수 있는 힘이 생기는 나이지."

 

(대한민국 예능연출의 최고 대가이신 송창의 선배님.
 
http://lady.khan.co.kr/khlady.html?mode=view&code=5&artid=201109281534101&pt=nv 
송창의 PD님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사진을 퍼온 레이디 경향의 기사나 책을 보아도 좋을듯~^^)

생각해보니, 나의 20대도 방황의 연속이었다. 하고 싶은게 뭔지 몰라서...
공대생에서 영업사원으로, 다시 통역사에서 예능 PD로, 20대에는 2년에 한번씩 직업을 바꿨다. 
흔들리는 삶, 그것이 청춘인가?

흔들리는 청춘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눈 앞의 기득권에 연연하지 말고, 멀리 보라.'

자전거를 타고 달릴때,  코 앞의 도로만 쳐다보면, 울퉁불퉁 요철도 많고 길은 험하기만 하다. 하지만 저 멀리 뻗어있는 길을 보라. 멀리 보는 시야에는 흔들림이 없다. 

인생의 선택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눈 앞의 이익을 좇으면 마음이 조급해지고 불안해진다. 하지만 손안의 기득권만 움켜쥐고 있으면, 저 앞의 희망은 놓칠 수 밖에 없다. 20대, 여러분이 가진 조건이 무엇이건, 여러분이 가진 꿈에 비해서는 초라하다고 믿어라. 더 멀리 갈 수 있다고, 여기가 내 인생의 종착점일수는 없다고 믿어라.

인생, 생각보다 길다... 그 긴 인생 중 딱 10년만 투자한다면, 어떤 인생이든 바꿀 수 있다.

20대에 난 영어 독학에 목숨 걸었다. 하지만 외대 통역대학원을 졸업하면서 영어를 버리고, 연출의 삶을 택했다. 나이 설흔에 택한 직업, 예능 PD. 영어와는 전혀 관계없는 직업이었다. 누군가 10년간 공부한 영어가 아깝지 않냐고 물었다. 몰라서 하는 소리다. 내가 10년간 독하게 공부해서 얻은건 영어가 아니다.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었다. 그 자신감으로 예능 PD도 도전하고, 나이 마흔에 드라마 연출에도 도전할 수 있었다.

스무살, 그대의 청춘이 흔들리는건, 하고 싶은게 많기 때문이다. 이거 나쁜거 아니다. 좋은거다.
난 흔들리는 여러분께 박수를 보내고 싶다. 왜?
흔들림이 없다는건 고민이 없다는 것이고, 꿈도 없다는 뜻이니까.
20대에는 욕심이 많아야한다. 돈이나 조건 이런거 말고, 꿈에 대한 욕심이 많아야한다.
그리고 마음만 먹으면 다 할 수 있다고 믿어야한다. 

20대에는 꿈을 찾아 헤매고, 30대에는 찾은 꿈을 이루려고 노력하고, 40대에 이르러 꿈과 현실을 일치시키는 삶, 이것이 우리의 길이다.
  
20대, 하고 싶은 건 많으나 정작 시도해보지 않으면,
30대, 자신이 원하는 것보다 주위에서 시키는 일만 하며 살고,
40대, '도대체 내 인생은 무엇이었나?'하고 후회하게 된다.

흔들리는 삶? 바꿔 말하면, 설레이는 삶이다. 
설레이는 꿈을 안고, 오늘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하자. 
후회없는 삶이 여러분을 기다릴 것이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따의 소심한 복수  (17) 2011.11.10
왕따가 세상에 맞서는 법  (3) 2011.11.07
흔들리는 청춘에게  (11) 2011.11.03
대접받을 생각을 버려라  (10) 2011.11.01
정치는 더러운 게임이다?  (5) 2011.10.25
우리에겐 멘토가 필요해~  (0) 2011.10.23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rystal 2011.11.03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회없는삶을위하여오늘도열심히!!!!

  2. 참치양 2011.11.03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이루기 위해선 어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해 요새 계속 알바를 하는데요 이렇게 알바를 해서 언제 꿈을 이룰까..내가 원하는 그것을 진정 이룰 수 있을까.. 하고 잠자기전 침대에 누워 마음이 무거워지는 생각만 하면서 꿀꿀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요 이 글이 힘이 되네요 다른 분들도 퐈이팅!!!!!!!ㅎ

    • 김민식pd 2011.11.05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멀리 내다보면 생활이 피곤해요. 오지 않은 일은 고민하지 마세요~ 지나보면 결국은 오지 않았던 일을 고민하느라 보낸 시간과 열정이 아까워요.

  3. Bonnie.P 2011.11.04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들리는 저의 청춘에 위로가 되는 말씀 해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김민식pd 2011.11.05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로가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그 흔들림, 그 설레임을 잊지 마세요. 제 주위 중년의 친구들에게는 이미 사라져버린 아쉬운 덕목이거든요.

  4. 채집자 2011.11.04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아~ 정말 눈물 찔끔나게 위로받은 글이라 뷰온 한 번 더 누르고 싶었는데ㅠ 안해주네요ㅠㅠ

  5. 323232 2011.11.09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ㅠㅠ 읽다가 울컥했네요~ 가뜩이나 학교졸업을 앞두고 진로고민으로 속썩이고 있었는데 따뜻한 위로를 받은 기분이에요~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저도 마흔이 되었을 즈음 김민식피디님처럼 젊은이들에게 이런 글을 쓸 수 있다면 좋겠어요~^^

    • 김민식pd 2011.11.0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로가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20년전 제 모습을 떠올리며 항상 글을 씁니다. 살면서 늘 '지금 내가 알고 있는 것을 그때 알았더라면...'하거든요. 늘 불안했던 저의 20대에게, '괜찮아, 다 잘될거야.'라고 얘기해줍니다. 그때는 왜 늘 작은 일에 그리 흔들리며 살았는지요...

  6. 강냉돌이 2012.02.26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쭉 읽어오던중 느끼게 되었습니다. 비록 대입에늦은 22살.. 소위 지잡대다.... 이것이 저의 거처가는 정거장이었을뿐 학벌이 문제가 된다고 느껴지면 편입을 할수있는 시간이 아직 남아있는것이고 아직 22년밖에 살지않은 저에겐 생각보다 많은 갈림길이 존재하고 있다는걸요.. ...정말 이 블로그를통해 엄청나게 많은걸 배우는것 같습니다. 근미래에... ... 꼭 mbc의 후배pd로써 인사드리는 날이 오기를 기대하며 정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