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짜로 즐기는 세상

인생의 찌질함과 비루함을 사랑하기

by 김민식pd 2013. 3. 12.

하이브리드 자동차에는 일렉트릭 모드가 있다. 주행 중 속도가 낮을 때는 엔진 대신 전기 모터를 돌려 연료 대신 밧데리로 달린다. 경제 속도 이내로만 달려도 연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고, 갑자기 기름이 부족할 때는 엔진 대신 모터로 달려도 꽤 간단다.

 

내 인생에도 하이브리드 겸용 엔진을 쓴다. 홈시어터를 포함해 다양한 취미 생활을 하고, 해외 여행도 즐기고, 사람들과의 와인 모임도 즐기는 고연비 생활을 하다, 위기 상황이 닥쳐오면 나는 엔진을 모터로 전환하고 연비를 최소한으로 돌린다. 작년 파업과 정직 이후, 내 삶은 한없이 찌질함으로 수렴하고 있는데 술 담배 커피 등 돈 들어가는 곳은 거의 막아놓고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동네 뒷산을 산책하며, 여행가서도 찜질방과 김밥으로 숙식을 해결하며 산다. (여행을 안 갈 수는 없잖아?^^)

 

대학 2학년 때, 하숙집을 나와 학교 동아리방에서 생활한 적이 있다. 학생 식당에서 끼니를 해결하고 체육관 샤워장에서 씻고 살았는데, 은근히 지낼만 했다. (학교에서 사니까 교통비가 안 들더만?) 첫 직장을 다니다 그만둘 때 주위에서 뭐 먹고 살래? 하면서 다들 말렸는데, 나는 자신있었다. 짠돌이답게 하이브리드 모드로 살면 굶어죽지는 않는다. (작년에 단식 농성을 해봤는데, 굶어죽는다는 거 쉽지 않다.) 나는 가끔씩 내 인생의 바닥이 어디인지 확인해두고 싶다. 바닥을 확인해두면, 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어쩔수 없는 가난은 불행이지만, 자발적 가난은 검소의 미덕이다. 자발적 가난의 즐거움! 난 그걸 누리며 살고 싶다. 할 수 없어 못하는 것보다 할 수 있지만 하지 않음을 선택하는 것, 거기에 행복이 있다고 믿는다.

 

돈을 쓰지 않고 그럼 무슨 재미로 사느냐. 뒤져보면 공짜로 누리는 재미가 참 많다. 요즘 나는 웹툰 '쌉니다 천리마 마트'에 빠져있는데, 이렇게 재미난 만화를 공짜로 본다는 게 황송할 지경이다. 나같이 찌질한 중년의 덕후에겐 정말 꿈같은 직장 이야기가 펼쳐진다. 루저들의 통쾌한 역전극! 이야, 이거 딱 내 스타일이네~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212694&no=1

쌉니다 천리마 마트 1회보기

 

여러분께도 권해드린다. 꼭 한번 정주행해보시길~

비싼 술집가서 술 먹고 양담배 피우고 이런거만 재미 아니다. 돈 한 푼 안드는 재미, 참 많다.

휘발유도 비싼 시대에 엔진 무리하지 마시고, 공짜 하이브리드 모드로도 살아보시라.

인생의 찌질함과 비루함도 사랑할 수 있다면, 인생 그까이꺼, 그리 나쁘지는 않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