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항상 이게 문제다. 하나에 빠져들면 다른 걸 돌아볼 여유가 없어진다. 그런 걸 알기에 함부로 새로운 중독을 만들지 않으려고 늘 조심하며 사는데... 흠...

 

대학 다닐 때, 1980년대 말이었다. 주위에서는 다들 당구에 빠져 살았는데, 나는 당구를 아직도 전혀 칠 줄 모른다. 일단 돈이 없었고 무엇보다 시간이 없었다. 책에 빠져 살기도 시간이 빠듯한데 당구까지 배울 여유는 없었다. 몇년전에는 주위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다가 완전히 빠졌었다. 그래서 한때 미국에서 생활할 때는 한 달 동안 20번 라운딩 나간 적도 있다. 아내가 '미국에 골프 전지 훈련 왔냐?'고 놀리기 까지 했다. 

 

하지만 한국에 돌아와서 보니 골프치는 비용이 만만치 않았다. 그렇다고 매니저들에게 골프비 부담지우며 치기는 싫었고. 그래서 딱 끊었다. 요즘은 전혀 치지 않는다. 비싼 채가 썩고 있지만, 별로 아깝지는 않다. 골프를 치려면 연습도 꾸준히 해야하는데 그럴 시간은 없다. 나는 돈보다 더 아까운 건 시간이라 생각하니까.

 

별로 사람들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내가 모임에 나갈 때는 그 모임 사람을 정말 좋아할 때만 나간다. 의무감에 사람을 만나지는 않는다. 그건 서로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람들과 만나서도 조용히 듣기만 할 때도 많다. 떠들면 내가 아는 것만 이야기하지만 들으면 내가 모르는 걸 배울 수 있어 좋다. 

 

난 항상 내가 좋아하는 것만 하고 산다. 안다. 이건 문제다. 요즘 내가 빠져 있는 건 책 쓰는 작업이다. 블로그에 올린 글을 책으로 정리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과업이다. 내 이름을 걸고 책을 쓴다는 것이 이렇게 큰 부담일 줄 몰랐다. 책의 원고를 정리하는데 정신이 온통 쏠려있다보니 블로그에 새로운 글을 쓸 여력이 없다. 역시 나는 멀티태스킹이 안되는 사람이구나...

 

아이들이 싱가폴에서 사는데 방학을 맞아 한국에 왔다. 나의 목표는 딸들에게 한국 생활의 즐거움을 옴팡지게 느끼게 해주는 것이다. 그래서 내년에 아내의 해외근무가 끝나는대로 아이들이 한국에 돌아가자고 난리치게 만드는 것이다. 비가 오면 롯데월드, 해가 뜨면 에버랜드, 비가 오면 실내 놀이터, 해가 뜨면 야외 캠핑장, 비가 오면 실내 워터파크, 해가 뜨면 계곡 물놀이장, 정말 열심히 딸들을 모시고 다닌다. 요즘 블로그가 좀 뜸하더라도 이해해주시라. 여름방학 한 달 동안 따님들에게 집중 봉사해서 내년에는 꼭 한국으로 모시고 오는 것이 나의 목표니까.

 

그러니까 나는 이게 문제다. 한가지에 빠지면 정신이 온통 팔리는 것...

블로그 관리에 조금 소홀하더라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책을 쓰고, 딸들을 모시는 일, 지금 이 순간 나를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다. 

행복한 일거리가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정직 6개월, 버티기엔 긴 세월이었을테니. 

 

   

 

우리의 해적선장님, 이 분 상당히 까칠하다. 주말 내내 즐겁게 놀아드리는 일, 쉽지 않다.

캡틴, 캡틴, 오마이 캡틴, 제발 땡깡은 자제해주소서!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맥주씨 2012.07.24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글 매일 기다렸는데 역시 이런 사정이 있었군요 ^^ 책 나오면 꼭 사서 보겠습니다 !!!

  2. 날으는 백조 2012.07.24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적 선장 못지 않은 포스를 취한 따님~~~ 귀엽네용~~~

    드뎌 책이 나오는 겁니까~~~ 피디님~~~ 우리도 언제 한번 번개 좀 합시당~~~^^

  3. mrdragonfly1234 2012.07.24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쓰신다는 분 볼때마다 가슴 아픈게 한국어로 읽는 책의 독자가 얼마 안되어 잘팔렸다는 책도 2-3 만권에 불과하다면서요? 영어권이라면 50 만부 -100만부 단위가 될텐데요... 영미권에서는 히트 소설 3권 정도 쓰면 평생 놀고 먹는다는...
    좋아하시는 일에 매진 하시니 보기 좋습니다. 블로그는 그냥 잊으시고 가능하면 따님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지십시오. 잠간 사이에 다 커버립니다. (저는 다큰 딸들에게 아직도 애들 대하듯 해주니, 딸들이 아빠를 너무 싫어합니다. )

  4. 폴라 2012.07.24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의 경우 질 떨어지는 멀티태스킹보다는 한개 혹은 한사람에 집중하는 편이 효율성이 높더라는, 경험을 통한 깨달음. ^^
    책 쓰시며 가장 멀티태스킹한 작업인 '아이와 놀아주기'를 하신다니!
    따님은 엄마 닮았나봅니다.예뻐요~^^*

  5. 쉼표하나 2012.07.24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캡틴 캡틴, 오마이 캡틴~ 죽은시인의 사회가 떠오릅니다^^ 따님들과 즐거운 여름나세요^^ 피디님 책도 기다리고있겠습니다ㅋㅋ

  6. TV피플 2012.07.24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키를 좋아해 아이디도 하루키 단편 소설인데요. 얼마전 나온 하루키의 에세이 채소의 기분..이 책을 읽으면서 민식피디님도 블로그 글을 이런 에세이로 만들면 좋겠군 하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그런데 마침 책을 준비하신다 하니..하루키 못지않게 책이 나오길 기대할게요. 이왕이면 일러스

    • TV피플 2012.07.24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이 잘려서..다시 이어가자면 글 한편한편마다 일러스트로 구성하면 더 깔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제목까지 생각해봤는데 내조의 여왕의 패러디로 내조의 남자? 이런건 어떨까요?^^실제 사모님을 향한 내조 정신도 엠비씨 노조의 내조의 남자 이기도 하니까요. 건필하시길 바랄게용!!

    • 김민식pd 2012.07.27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당~^^

  7. 마담디 2012.07.25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