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은 연예인을 연애인이라고 쓴다. '연'기하고 '예'술하는 사람을 연애하는 사람으로 만든다. 하지만 연예인은 만인의 연인이라는 점에서 연애인도 그리 틀린 정의는 아니다.

 

드라마 피디가 캐스팅하는 방법? 간단하다. 연애하고 싶은 사람을 찾는다. 보고 설레는 여배우를 찾는다. 남자배우는 어떻게 하냐고? 남자 주인공 캐스팅할 때는 항상 여자 작가나 여자 조연출과 함께 오디션을 본다. 남자 배우를 보고 내 심장이 떨리는 일은 별로 없다. 그래서 여자들의 반응을 살핀다.

 

오디션 보러 들어와서 나보다 여자 조연출과 눈을 맞추는 배우라면 가산점을 준다. 동성보다는 이성에게 더 자신있는 스타일이다. 정말 매력있는 친구들은 여자 작가와 눈을 맞추고 슬쩍 눈웃음까지 흘린다. 작가의 얼굴에 홍조를 띄게 한다면 거의 합격권이다.

 

배우는 화면으로 시청자들과 사랑을 나누는 사람이다. 코 앞에 있는 이성도 설레게 하지 못한다면, 그의 매력은 절대 전파를 타고 전해질 수 없다.

 

나는 오디션을 볼 때, 이성을 설레게 하는 사람을 고른다. 조목 조목 이쁘기는 한데, 아무리 쳐다봐도 설레지 않는 정물화같은 배우도 있다. 이런 배우는 시청률 안 나온다. 화면을 보는 시청자들의  가슴이 설레지 않기 때문이다. '아, 저 여자랑 연애 한번 해보고 싶다.' '아, 저 남자 품에 안겨보고 싶다.'라고 느끼게 하는 이들이 스타가 된다.

 

그런 점에서 연예인들의 스캔들에 대한 부정적 반응은 이해할 수 없다. 누구라도 한번 연애하고 싶은 사람이 스타가 된다. 그런데 스타가 되면 누구와도 연애해서는 안된다. 이건 대중의 자기 기만이다. 

 

전국에서 농구를 가장 잘 할 것 처럼 보이는 아이들을 뽑는다. 그리고는 농구 금지령을 내리는 거다. "너희들을 뽑은 이유는 농구를 가장 잘 할 것 처럼 보여서야. 앞으로 너희들은 사람들 앞에서 농구하는 시늉을 해야돼. 하지만 절대로 너희들끼리 농구하면 안돼. 진짜로 농구하다 걸리는 사람은 퇴출이야." 이거 정말 잔인하다.

 

연예인들에게 연애를 허하라. 그들에게 성적 결벽과 정숙을 강요하지 마라. 누구보다 사랑받아야 할 사람이다. 만인이 사랑해준다는 이유로 그들에게 정절을 요구할 이유는 없다.

 

한창 사랑의 감정에 눈뜰 사춘기 시절, 이성 교제를 금하다보니 아이들은 어차피 가질 수 없는 사랑, 아이돌 그룹의 가수나 꽃미남 배우와 사랑에 빠진다. 어려서는 아이돌 가수에 열광하고, 나이 들어서는 꽃미남 배우에게 빠져 산다. 케이팝과 한류 드라마는 연애하기 각박한 세상, 한국 사회를 비추는 거울이다. 어린 학생들에게도 연애를 허하라. 

 

원빈이 아저씨면 나는 뭐냐고 울부짖는 30대 후반의 노총각이 있고, 소녀시대의 윤아가 기준이면 나는 뭐냐고 하소연하는 30대 노처녀도 있다. 그러면서 서로 현실에서의 연애를 포기하고 연예인과 사랑에 빠진다. '비싼 선물을 보내고, 비싼 공연을 보았으니, 너는 이제 내 거야. 다른 사람 만나면 안돼.'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하나다. 연예인들에게 연애를 허하는 것이다. 그들의 연애를 지켜보고 응원할 수 있다면, 우리도 현실에서 연인을 찾아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 언제까지 아이돌과 꽃미남 배우와 환상의 연애만 할텐가.

 

연예인에게 연애를 허하라. 그것이 청춘들의 연애 지수를 높이는 첫걸음이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밀맘마 2012.06.18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든 연애할 권리는 있는 것이죠. 공감합니다.

  2. 나비오 2012.06.18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이들에게 연애를 허해야 하겠죠
    ㅋㅋ

  3. 뜨끔 2012.06.18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백하건데 주원에게 푹 빠졌습니다. 하지만 그의 연애를 허하노라~ ^^ 너무 좋은 글이라 박수 백 번 치고 갈게요. (정말 할 거라는거 단, 100/10 ㅋㅋ)

  4. mrdragonfly1234 2012.06.18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김피디님 요번 글을 보니, 그냥 가마히 있을수가 없어서 한번 쿡 찔러보겠습니다~ ^^.

    먼저, 연예인이 연애를 하면 안되는 까닭이 있습니다. (히히 ~ )

    세상에서 사람을 가장 잘 속일줄 아는 분들이 누군지 아십니까? 보험사 직원? 다단계 판매직원? 아니면 밑지면서 판다는 장.사.꾼 ? 아닙니다... 이분들이 뛰는 분들이면 구름위로 나는 분들 있지요? 바로 정치인들..

    정치인을 뽑는다는 절차가 그렇습니다. 주루룩 튀어 나와서 자기가 되어야한다는 말을 하는데 멀뚱멀뚱 쳐다보는 유권자들 앞에서 정말 번지를르르 하게 잘들 합니다. 그래도 순진한 유권자들은 아주 진실할것 같은 사람을 뽑는데 바로 그 사람들이 제일 연기를 잘한 사람들입니다. 제일 잘속이는 분들이 당연히 뽑히게 되어있는 구조입니다.

    그런데에도 우리는 그분들에게 일단 뽑히고 나면 절대 속이지 말라고 강요합니다.

    우리는 지금 모순을 강요하는 사회에서 살고 있는 것입니다....

  5. 2012.06.18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새벽단비 2012.06.18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 누구도 막지 않는데.. 연애를 못하는... 이유는..........뭘까~요. 흐흐흐 ㅠㅠ
    요즘 유인나, 지현우 열애설이 한창 이슈인데 어찌됐을지 :)

    코 앞에 있는 이성부터 설레게! 오늘 하나 배우고갑니다. ㅠ_ㅠ !

  7. 에듀파워 2012.06.18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 난 이제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이 연애한다고 하면 제발 뜨겁게 사랑하고 연기력이 더 좋아져서 괜찮은 영화로 돌아와 달라고 바란다...나이들어 그런가?

  8. 천체사진 2017.03.10 0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팝과 한류 드라마는 연애하기 각박한 세상, 한국 사회를 비추는 거울이다.
    정말 날카로운 지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