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의 영화, '잘 알지도 못하면서'를 보면, 여배우가 묻는다. '어쩜 감독님은 그렇게 자기 인생 이야기를 영화로 하세요?' 극중 감독 왈, '그럼 내가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남의 인생 이야기를 할까요?'

영화도 그렇고, 블로그도 그렇다. 무언가 이야기할 때는 내가 가장 잘 아는 것, 나의 삶을 이야기하는 것이 정답이다. '내 인생이 뭐그리 대단하다고 그걸 고시랑 고시랑 블로그에서 이야기하나?'라고 반문하신다면, 되묻고 싶다. '과연 대단한 삶만 기록 가치가 있을까요?'


홀로코스트,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몇가지 중 하나는 '안네의 일기'다. 안네가 유명해진 이유가 그녀 홀로 홀로코스트를 겪었기 때문일까? 홀로코스트로 죽어간 사람은 수십만명이다. 그들 하나하나가 다 비극적인 삶의 주인공이었다. 하지만 우리의 기억 속에 남은 건 안네 프랑크 뿐이다.


다락방에 갇혀지내는 하루 하루, 쓸게 뭐 그리 많았을까? 그렇지 않았음에도 안네는 매일 매일 썼다. 안네의 일상이 비범한게 아니라 그 기록이 비범하다. 수십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홀로코스트의 비극은 잊혀질 수 있어도, 매일 매일 일기를 써내려갔던 소녀는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기록의 힘은 현실을 압도한다.


블로그도 마찬가지다. 나의 평범한 삶을 어떻게 맛깔나게 이야기하는가, 그게 글쓰기를 훈련하는 방법이다. 더 멋진 삶을 살기 전에는 굳이 내 삶을 기록할 필요를 못느낀다고 우기는 건, 정말 죽이는 소재가 떠오르기 전에는 대본을 쓸 수 없다고 우기는 작가와 똑같다. 미안하지만 그런 자세로는 죽었다 깨어나도 시나리오 못 쓴다. 왜? 모든 비범한 이야기는 평범한 소재에서 출발하니까.


어느 드라마 작가가 말했듯이, 대본이란 평범한 이야기 95%에 새로운 요소 5%를 가미한 것이다. 그래야 대중에게 와닿는다. 주인공이나 이야기가 너무 비범하면 재미없다. 몰입에 방해를 받을 뿐이다. 내 얘기 같아야 몰입한다. 블로그 역시 마찬가지다. 평범한 일상의 기록이 재미있다. 쉽게 공감 가능하니까.


비범한 삶을 꿈꾸기보다, 비범한 기록을 꿈꾼다. 매일 매일 평생을 기록할 수 있다면, 더이상 평범한 기록은 아닐 것이다. 불멸의 삶으로 가는 길, 블로그 안에 있다.

(초대장 나눠드린 블로그마다 가정 방문 다니고 있어요. 빈 집을 보고 생각 난 잔소리에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만하이 2012.01.29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대단한 삶만이 기록할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닐 뿐더러, 대단한 삶이란 것도 사실 들여다보면 별 것 없는 경우도 많은 것 같아요. 저도 블로그 열심히 해야겠네요... 이왕 가정방문하시는 거 초대장 받은 사람은 아니지만 제 블로그도 들러주시지요 ^ ^

  2. 페카 2012.01.29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블로그를 접하고 몇년간 묵혀뒀던 블로그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피디님 말씀대로 하루 하나 포스팅을 목표로 했으나 게을러서 자꾸 밀리네요. 백수가 하루 하나 쓰는 것도 이렇게 힘든데 피디님 매일 글 올리시는 것 보면 존경스럽습니다. 계속해서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전 요즘 피디님 블로그에서 조금씩 힘을 얻고 있거든요. 맨날 눈팅만 하다가 감사하단 말 드리고 싶어서 짧게 글 남깁니다.

  3. 희망고문 2012.01.29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살이 쉽지 않아요~ ㅋㅋ 덕분에 힘겨운 삶 하나 얹었다고 투덜거리고 싶은데 재밌어요. 깨닫는 것도 많구요. 피디님 덕인 거 같아요~ 초대장 없이 피디님 때문에 블로그 한다구 우기고 있습니다! 힘내란 말 해드릴 자격이 없어서 그냥 응원한다고 옹알이 하고 갑니다. 여러 입장과 여러 소리들 가득하겠지만 제일 중요한 건 옳고 그름 앞에서 비겁하지 않은 거겠죠? 다들 몸도 마음도 다치시진 않으셨음 좋겠어요. 화이팅! ㅎㅎ

  4. 피디님팬 2012.01.30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글보고 당장 제 일기장에 있는 글 옮겨 수정해서 쓰기 ㅋㅋㅋㅋㅋㅋ 하고있습니다요

  5. 윤재리 2012.01.31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매일쓰기란 쉽지않은것같아요..... 자주 까먹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