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짠돌이 독서 일기

경청도 선택입니다.

by 김민식pd 2022. 8. 12.

평생 저는 말로 먹고 살았어요. 영업사원, 통역사, 피디, 강연자, 다 말하기와 듣기가 직업에 가장 중요한 특성이지요. 그런데 대화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대화법을 공부하고 싶은 분들께 권하고 싶은 책이 있어요.

<사실은 이렇게 말하고 싶었어요> (이진희 / 마일스톤)

저자는 서문에서 이렇게 말해요. 

'가족과의 대화는 빈곤했으며, 직장에서의 대화는 피곤했다. 묵묵히 들었더니 사람들은 나를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사람으로 오해하고 자기 감정을 쏟아 부었다. 어지간해선 거절을 하지 않았더니 만만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남의 요구에 끌려다니느라 정작 내가 무얼 원하는지 몰랐다. 가장 큰 문제는 내 안에 쌓인 감정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부적절한 타이밍에 부적절한 대상에게 부적절한 방법으로 표현하는 것이었다. 소중한 사람에게 말로 상처를 주고, 나 자신에게 솔직하지 못했다. 타인과의 관계도, 나 자신과의 관계도 엉망이었다. 거기서 오는 수많은 감정이 쌓이고 또 쌓였다가 불시에 눈물로 터졌다.'

(9쪽)

저도 그랬어요. 촬영장에서 스태프를 배려하는 좋은 피디가 되고 싶었는데, 회사에서는 자기 주장이 없고 카메라 감독에게 휘둘리는 속없는 양반이라 소문이 나더군요. 나는 애사심이 깊은 피디라 어려운 자리도 맡았다고 생각했는데, 주위에서는 거절하지 못하는 성격 탓에 적성에도 안 맞는 노조 부위원장이 되었다고 안타까워 해요. (둘 다 맞는 말이기도... ^^) 아, 참 어려워요. 어떻게 해야 상대를 존중하면서도 나의 감정을 보살필 수 있을까요?

KBS 라디오 피디로 일하는 책의 저자도 대화가 참 힘들었답니다. 어느 날 '전세계인의 대화법 교과서'라 불리는 '비폭력대화'를 만나고 삶이 변해갑니다. 비폭력대화교육원의 수업을 듣고, 팟캐스트 <대화만점>을 만들어 대화에 대해 고민을 나눕니다. 내향적이고 소심한 성격은 그대로지만, 대화법을 바꾸니 자존감이 높아지고, 제대로 공감하는 법을 알게 되었어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이가 이제 안심하고 웃으며 산다고요. 그 살가운 변화를 독자들과 나누고 싶어 쓴 책.  

방송사 피디 시험에 합격한 저자에게 아버지가 묻습니다.

"기계는 엔지니어가 조작하고, 말은 아나운서가 하고, 원고는 작가가 쓸 테고, PD는 뭘 하는 거나?"

그땐 답을 하지 못해 우물쭈물했지만, 지금은 이렇게 말하고 싶다고요. 

"PD는 각각의 역할을 이해하고 방향을 정해서 제때 '부탁'하는 직업이에요."

캬아아! 정확한 표현입니다. '부탁'은 피디에게 필수 능력입니다. 원고 수정도 부탁이고, 방송 시작 큐 사인도 부탁입니다. 그런데요, 부탁했다가 거절 당하면 힘들어요. 캐스팅 제안에 거절을 당하면 피디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거든요. 

'거절이 '나'에 대한 거절이라고 생각하면 힘들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상대는 내 존재 자체를 거부한 것이 아니라 지금 내가 한 '제안'을 거절한 것이다. 다시 말해 단지 '지금'의 제안을 거절했을 뿐이다. 상황이 지금보다 나았거나 조건과 시기가 달랐다면 대답은 달랐을지도 모른다. 또, 나는 부탁하기 위해 오래 고민하고 준비했지만 거절하는 상대는 '방금 처음' 내 부탁을 들었다.' 

(140쪽)

저자는 '거절당했다'라는 표현을 '거절 듣기'로 바꾸어보자고 제안합니다. 당했다는 표현은 피동태고요. 은연중에 거절한 사람을 비난하고 나를 안쓰럽게 여기게 됩니다. 그가 한 거절을 들었을 뿐이라 생각하면 마음의 온도가 달라지고요. 거절 안에 담긴 상대의 욕구를 읽어내기 위해 거절을 잘 들어볼 수도 있거든요. 

'대부분의 대화법 책이 '대화를 잘하려면 경청이 우선'이라는 원칙을 강조한다. 하지만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의 권력이나 감정 관계가 어느 한쪽으로 쏠려 있다면 이 원칙은 적용되기 어렵다. 더구나 누군가의 말을 들으며 '괴롭다'면 그 듣기는 상대의 감정 배설을 받아주는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오래된 친구, 직장 상사, 사랑하는 부모님, 하나뿐인 애인, 자녀와 배우자... 아무리 가깝고 중요한 사람이라도 나에게 감정 노동을 강요할 순 없다. 

누군가가 지속적이고 일방적으로 공감을 요구한다면 그 대화는 단호하게 멈춰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경청'도 선택이다.'

(146쪽) 

모든 사람에게 다 잘해주는 사람은 자신을 죽이고 사는 사람이 아닐까요? 삶의 에너지가 넘친다면 그렇게 살아도 좋겠지요. 사람들에게 호인이라는 평가를 듣는 것도 나쁘진 않아요. 하지만 나이가 들어 기력이 쇠해지는 50 이후에는 친구도 가려서 만나야 합니다. 만나고 나면 왠지 피곤하고 힘든 사람이 있어요. 분명 상대는 나를 좋아하는 것 같은데, 왜 나는 그 사람에게 이용 당하는 것 같지? '내가 너를 좋아하는데, 이 정도도 못해줘?'하고 말하는 사람... 내게 죄책감을 강요하는 관계는 피하는 편이 좋아요. 상대의 감정을 배려하지 않는 일방적인 관계는 폭력이거든요.

관계는 참 어렵고요, 대화도 어려워요. 평생 고민하며 살아야할 주제 같아요.

다른 사람의 말에 쉽게 상처받는 분이라면, 이 책 권해드립니다. 저에게는 큰 위안이 되었어요.  

경청도 선택이라는 말씀을 곱씹어봅니다. 

 

오늘 하루, 자신을 보살피며 사시기를~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쓰기를 권합니다  (9) 2022.08.29
달아날 때 생각해두면 좋을 일  (11) 2022.08.15
지치지 않는 로봇이 필요해  (10) 2022.08.05
플레인 와플이 답이다  (11) 2022.06.29
연공제를 어떻게 혁파할까  (7) 2022.06.22

댓글9

  • 말로 사시는 분이 어렵다니요 ㅋ
    답글

  • 섭섭이짱 2022.08.12 06:52 신고

    안녕하세요.

    말 한마디에 천냥이 왔다갔다하다보니
    점점 말 하는것이 어렵고 생각이 많아지는거 같아요.
    그런 저에게 필요한 내용들 많이 있네요.
    이럴땐 무조건 장바구니로 고고고 합니다요.


    " '거절당했다'라는 표현을 '거절 듣기'로
    바꾸어보자고 제안합니다. "

    "누군가가 지속적이고 일방적으로 공감을 요구한다면
    그 대화는 단호하게 멈춰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경청'도 선택이다."

    앞으로 제안이나 경청할때 이렇게 해봐야겠어요.

    이번 주말에는 이 책과 함께 보내야겠어요.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저자와 관련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정보

    <비폭력대화 책>
    https://naver.me/52MdMmvP

    마셜 B. 로젠버그 (지은이), 캐서린 한 (옮긴이)
    한국NVC출판사 2017-11-25

    <비폭력대화교육원>
    https://www.krnvcedu.com:5011/index.aspx

    <대화반점>
    https://www.podbbang.com/channels/11272

    <이진희 작가 브런치>
    https://brunch.co.kr/@ioi

    저자가 브런치를 하시네요.
    저자의 다양한 글들을 볼 수 있어 공유합니다.
    답글

  • 보리랑 2022.08.12 08:59 신고

    <나는 왜 네 말이 힘들까> (박재연) 읽고 있는데 짝 정해서 연습도 해야 해서 난감하지만 깊이 있고 좋습니다.
    답글

  • 말순이 2022.08.12 09:56

    꼭 필요한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ladysunrise 2022.08.12 10:33 신고

    '경청도 선택입니다'라는 제목이 너무 너무 너무 와 닿습니다~ 경청은 무조건 좋고 아름다운 것이고 해야 한다는 선입견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런 짧은 한 문장이 수많은 생각들과 선입견을 쾅하고 여기저기 흩어 놓았다가 한방에 주르륵 일렬로 정리해 주는 쾌감이 느꺼집니다.

    배려하는 좋은 사람이 되려다 자기 주장이 없다는 소리를 들으며 누군가에게 휘둘리는 경우가 저도 참 많은데요...피디님과 제가 성격이 너무 닮은 것 같기도 합니다. ㅎㅎ
    정말 관계는 늘~~~힘들고 어려운 것 같아서 오늘 소개해주시는 책에 관심이 많이 갑니다~~~
    답글

  • 김수일 씨 2022.08.12 15:17 신고

    소중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불쌍한 제 블로그도 시간나실 때 방문 한 번 부탁드립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아리아리짱 2022.08.12 18:54 신고

    김 민식 작가님 아리아리!

    남들에게 싫은 소리 듣기 싫어 웬만하면 수긍하고
    받아주려하니 내 맘이 힘들 때가 많았습니다.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될 책일것 같아요!
    무지 감사합니다. ^^
    답글

  • 김주이 2022.08.14 21:24

    내게 죄책감을 주는 관계는 피하는 것이 좋다는 말에 정말 공감갑니다.
    오늘도 소중히 좋은 글과 추천 책을 담아갑니다.
    답글

  • 꿈트리숲 2022.08.19 22:17 신고

    아침에 가족들이 나가고 나면 하루종일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저에 대한
    생각을 자주 하는데요.
    이럴 때 나는 왜 화가 났을까?
    그럴 때 기분 상하지 않고 내가 원하는
    바를 말할 수는 없었을까? 등등 생각해보면서
    다음에는 이렇게 말해보자. 저렇게 생각을
    바꿔보자고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봅니다.
    그러고 나면 실제 상황에서 이전보다 훨씬
    이성적이고 차분한 저를 만나게 되더라고요.
    거절도 기분나쁘지 않게 잘하고 잘 듣는 연습을
    해보면 거절 스킬이 늘 것 같아요.
    가려운 곳을 알고 콕 찝어서 긁어주는 책이 많아서
    참 행복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