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촬영중입니다. 바쁠 땐, 예전에 써놓은 여행기를 올립니다. 뒤늦은 런던 출장기에요~) 


지난 2월 영국 런던에 출장갔을 때, 웨스터민스터 사원을 찾았습니다. 입장료가 22파운드(한화 32000원)나 하더군요. 심각한 고민에 빠졌어요. 예전에 봤는데 굳이 비싼 돈을 내고 다시 봐야할까? 외관을 본 걸로도 충분한데 말이지요. (외관 구경은 공짠데... ^^)


큰 마음 먹고 들어갑니다. 본전을 뽑아야한다는 생각에 오디오 가이드를 들으며 (입장료에 포함) 구석구석 샅샅이 돌아봅니다. 선교사로 일했던 데이비드 리빙스톤의 묘비가 있고요. 동인도회사를 설립한 사람의 기념비도 벽에 있고, 또 바닥에는 2차 대전 때 목숨을 잃은 무명 용사의 비가 있군요. 


1000년된 예배당입니다. 종교에 관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이지요. 유발 하라리는 그런 말을 했어요. 호모 사피엔스는 이야기의 힘으로 문명을 발전시켜왔다고. 같은 이야기를 믿는 사람들이 문화와 문명을 발전시켰다고요.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돌아보며 드는 생각. 대영제국은 이야기 위에 지어진 제국이로구나.

선교사는 종교라는 이야기의 전달자입니다. 그 뒤를 따라 전능한 파운드화를 믿는 식민지 개척자들이 들어가지요. 무역을 이루는 매개체는 화폐입니다. 그 화폐는 동전이나 지폐에 새겨진 여왕이나 황제의 얼굴로 권위를 세웁니다. 선교사와 무역상을 지키는건 군인이고요. 웨스터민스터 사원에 잠든 선교사, 무역상, 군인의 사연을 읽다보니, 이곳은 대영제국이라는 이야기 체계를 지켜온 사람들의 영령을 기리는 곳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대영제국을 건설한 왕들의 무덤도 있고요, 처칠이나 아이작 뉴턴처럼 정치가나 과학자의 비석도 있어요. 재미난 건 시인의 코너지요. 에밀리 브론테, 오스카 와일드, 키플링, 찰스 디킨스 등 작가들의 기념비가 모여있는 공간도 있어요. 로렌스 올리비에 공의 비도 보이네요. 

이야기꾼들이 여왕과 왕들 곁에 잠들어있다는 것, 이게 바로 대영제국이 이야기의 제국이라는 걸 실증하는 장면 아닐까요? 작가에 대한 영국사회의 오랜 존중이 있어요.


이혼한 싱글맘 조앤 롤링이 카페 구석에 앉아 해리 포터를 쓰게 된 원동력이 여기 있지 않을까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때, 내 삶의 마지막 역전을 위해 노릴 수 있는 건 작가가 되는 일입니다. 왕으로 태어나지 못해도, 뛰어난 정치가나 학자가 아니라도, 작가가 될 수는 있으니까요. 누구나 글은 쓸 수 있으니까요. 

작은 섬나라가 세계를 지배하는 대제국이 된 것이 이야기의 힘 덕분이듯이, 평범한 삶이 비범해지는 것도 이야기의 힘 덕분이에요. 

오디오 가이드를 들으며, 사원 곳곳에 비석으로 새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습니다. 비싼 돈을 낸 김에 영어로 들어요. 영어 청취 공부를 겸해서. 그런데, 듣다가 문득. '어라, 되게 낯익은 목소리인데?' 앗! 생각해보니, 이 목소리의 주인공은 제레미 아이언스?

직원에게 물어보니 맞군요. 영어 오디오 가이드의 나레이션은 제레미 아이언스가 했어요. 역시 이야기를 숭상하는 나라답게, 자국을 대표하는 배우에게 이 공간의 소개를 부탁했군요.


종교 사원인지라 내부 촬영은 엄격히 금지되어 있어요. 아쉬운 마음에 밖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마침 제레미 아이언스가 나오는 연극을 웨스트엔드에서 올리고 있다는데, 가서 연극이나 봐야겠어요. 제레미 아이언스를 실제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얼마나 되겠어요. 

어려서 영어를 공부한 덕에 덕질도 국제적으로 할 수 있게 되었군요. 오늘도 20대의 김민식에게 감사하는 하루를 보냅니다. 매일 매일 부지런히 글을 올리는 50대의 김민식은, 70대의 김민식에게 은인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세계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야기의 제국, 대영제국  (18) 2018.05.29
행운의 여신은 누구의 편인가  (7) 2018.04.06
대영박물관 짠돌이 여행  (8) 2018.03.28
런던 템즈 강변 여행  (9) 2018.03.27
여행의 첫사랑, 런던  (15) 2018.03.26
사이판 여행 4일차  (11) 2018.02.12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수정 2018.05.29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레미 아이언스 저도 좋아하는 배우인데 실제 연극까지 보고오셨다니 부럽습니다!!!

  2. 부산주니 2018.05.29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여행과 일을 같이 하셨네요.
    영국에 대한 다른 면모를 안 듯 합니다.
    김피디님도 최고의 작가십니다.
    응원합니다.

  3. 보리보리 2018.05.29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가 절대 놓치면 안될 분이십니다 ^^

  4. 유하v 2018.05.29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있습니다!!!!

  5. 섭섭이짱 2018.05.29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런던 여행기 다음편을 기다렸는데 드디어 올라왔네요. ^^ 예전에 여행갔을때 사원 밖에서 사진만 찍었던 기억이 나는데 안에는 이런 모습이었군요. 여행기 잘 봤습니다.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
    #안되면_몰아보기
    #믿보연_김민식_피디_파이팅

  6. 체리 2018.05.29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재밌던데요~~^^

  7. 김수정 2018.05.29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니 가고프네요^^

  8. 정지영 2018.05.29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글을 읽으니 지금 고마워할만한 20대의 저가 떠오르지 않아서 좀 슬프네요. 미래를 고민해보지 않은 제 탓이죠. 그래도 50대 60대에 고마워할 저를 만들고 있어서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피디님 블로그와 책들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드라마 열렬히 응원합니다.~~^^

  9. 김경화 2018.05.29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오늘 외국만큼이나 좋은 시골 바닷가길을 다녀왔어요.
    고성과 창원의 경계지역에 있는 바닷가길이 참 좋더라구요~

  10. 제경어뭉 2018.05.29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님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저도 기운받고가여~~^^

  11. park 2018.05.29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에 대한 글 공감합니다..
    어린 아이들과 런던 여행을 하게 되었을 때 스톤헨지에 다녀왔는데
    그때도 이 곳은 완전히 이야기 하나로 우리를 여기까지 오도록 불러냈구나~ 생각했지요~~

    드라마의 이야기도 어떻게 진행될 지 무척 궁금해하며 기다리고 있습니다~~
    ^^
    늘 고맙습니다~~

  12. 2018.05.29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쉘리월드 2018.05.30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감사합니다 꼭 한번 방문해보고 싶네요^^

  14. 해바라기 2018.05.30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이 런던에 살고 있어도 영어가 자신없어 갈 엄두도 못내고 있어요ㅜㅜ
    영어를 내 나라 말처럼 자유로이 사용하는 여러분들이 부럽습니다~^^

  15. TheK2017 2018.05.30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너무 부럽습니다 ^ㅇ^*

  16. bomi 2018.05.31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부럽구요

  17. 왕팬 2018.06.01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 멋드러진 삶 이시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