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프로쇼>에 출연한 후, '티처 킴'이라는 별명을 얻었어요. 선생님이라는 칭호, 무척 낯설군요. 블로그를 통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고시랑고시랑하지만, 감히 가르친다는 생각을 한 적은 없습니다. 오히려 저는 학생이에요. 책을 읽고, 세상을 공부하는 학생. 제가 쓰는 리뷰는 셀프 과제인 셈이지요. 책을 읽고 그냥 넘어가는 것보다, 글로 쓰면 공부가 더 되거든요. 

'댓글부대' 1차 정모날이 기억나요.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의 원고를 한참 쓰고 있을 때였는데요. '바쁜 직장인이 영어 문장을 외우는 게 과연 가능할까?' 실제로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들을 모시고, 식사를 하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그 자리에서 나온 질문이랑, 의견이 다시 책 원고를 쓰는데 보탬이 되었지요. 그중에는 '야무'님이 있었어요. '야무'란 닉네임으로 댓글을 다는 분이신데요. 실제로 만나보니, 정말 야무진 분이더라고요. 야무님의 말씀을 듣다보면 많은 공부가 됩니다.

<매일 아침 써봤니?> 162쪽에 야무님의 이야기가 나와요. 대치동에서 교육 컨설팅하시는 분.

"공부를 잘 하는 아이와 못하는 아이를 구분하는 법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자신의 학습법이나 가르치는 교사에 대해 의문을 품는 아이는 공부에 집중하기 힘들고요. 공부를 잘 하는 아이들은 그냥 자신이 하는 방식을 믿고 밀어붙이는 거예요. 공부는 방법보다 그냥 하는 게 가장 중요하거든요."


블로그를 통해 함께 공부하고 제게 깨달음을 주는 도반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야무'님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리뷰를 공유합니다. 공유를 허락해주신 야무님, 고맙습니다!


--------------------------------------------------------------------------------------------


1. 포털에 <퍼펙트 게임>같은 사회인야구 만화를 주로 그리시는 '장이'라는 만화가 아시나요? 그분 만화는 평범한 웹툰인데 올라올 때마다 꼭 이런 댓글이 달려요 "아, 그냥 만환데 시끄럽다 ㅎㅎㅎㅎㅎ" 아무런 효과음이 없는 보통 웹툰인데 음성지원되는 ^^; 그 웹툰 보시는 분이면 다들 공감하실거예요.

근데, 여기 또 그런 책이 있습니다. #매일_아침_써봤니?

다빈치코드도 아닌데 곳곳에 암호가 새겨진듯? 아, 암호가 아니네요. 그냥 대놓고 "제가 제 아내를 얼마나 사랑하냐하면요~" 
예전 드라마 <피아노>에서 남자 주인공이 돌아서서 가는 여자 주인공 뒤에서 손수건 흔들면서 "사랑한데이~ 사랑한데이~"하고 뛰는 장면이 있잖아요?
이 책은, 마님이 운전하는 오토바이 뒷자석에서 확성기로 "여러분, 이 이쁜 분이 무려 제 아냅니다!!!" 라고 광고하는 듯한 ㅋㅋㅋㅋㅋ 그러다가 아내분께 종종 "여보!! 사람들이 나 되게 멋지대! 당신도 그렇게 생각하지? 응? 응? 응?" 대답해줄때까지 물으실 거 같네요. 그럼 따님들이 그러겠죠. 엄마 좀 그만 괴롭히라고...

아, 이게 다 무슨소리야 ㅋㅋㅋ 여러분은 지금 매일 시트콤처럼 로맨틱코미디처럼 사시는 Minsik Kim PD 님의 새 책 #매일_아침_써봤니? 에 대한 독후감을 읽고 계십니다.

이 책 내내 이런 이야기만 나오는 건 절대 아닙니다. 그저 너무나 즐겁고 유쾌한 이야기라는 거 ㅎㅎ

2. 저는 재작년, 그러니까 2016년 봄부터 Minsik Kim PD님의 블로그를 알았습니다. 그리고 그해 7월에 처음 뵈었어요. 그런데 PD님의 책을 읽거나 뵙고 오는 날에는 제가 꼭 좋은 일을 해야할 것 같더라구요. 더운 여름날 PD님 만나고 돌아오다가 괜히 지쳐보이는 미화원분께 음료수를 사다드린다든가, 친구들에게 책을 막 보낸다든가 ㅎㅎㅎ

제가 그렇게 착한 사람이 아니거든요. 근데, 내가 왜 그러는지 곰곰히 생각해봤어요. 아무래도 PD님이 너그럽게 베푸시는 걸 막 받으니까, 꼭 움켜쥔 제 손도 스르륵 풀려서 그러는 것 같아요. 본인은 짠돌이라고 하시는데, 자기 자신에게 쓰는 걸 아끼시는지는 몰라도, 글도 그렇고 노하우도 그렇고 아낌없이 나눠주시는 분... 그러니, 늘 PD님 글을 읽거나 뵙고 오면 선물을 가득 받은 느낌이죠. 정말 황송하게 많이 받아서 다른 사람에게 나눠주지 않을 수 없는 그런 마음..

3. 제 첫 직장 첫 팀장은 또라이로 유명했습니다. 어느 정도였냐면, 사람 좋기로 소문난 옆팀장이 우리 팀장이랑 싸우고 없던 파티션을 우리 팀장과 자신 사이에 세워버릴 정도? 연구소에서 그 분과 안 싸워본 팀장이 없었어요. 근데, 그분이 늘 입에 달고 살던 소리가..."내가 너보다 17년을 직장 생활 더했는데~" "내가 XX대를 다닐땐 말야~~"

전, 그때 알았습니다. 사람이 노력하기를 멈추는 순간부터 과거나 자랑하고 후배들한테 간섭이나 하는 구나, 세상에 가장 못난 짓이 나이 마흔 넘어서도 스무 살때 대학시험 잘 친 걸로 자랑하고 사는 거구나.

어느 순간 정신 차려보니 저도 제가 흉보던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더라구요. 존경할만한 선배들은 제가 따라가기엔 너무 멀어 보이고...

"아, 어쩌지? 달라지고 싶은데 ㅜㅜ" 와 "에이, 몰라. 사람 사는 거 다 그렇지 뭐" 사이를 오가다 지칠 때쯤 김민식PD님 블로그의 글을 읽게 되었죠.

오~ 달라요.

제가 이 분을 처음 알게 되었을 때, 사람들한테 이렇게 말했거든요.
"예전에 그 논스톱이랑 내조의 여왕 연출하신 분이 있는데, 그분이 요즘 블로그에 글을 쓰시거든..."

그러구 6개월 후엔 "그 블로그한다던 PD님이 이번에 영어책을 냈는데 #영어책_한권_외워봤니?"

그 6개월 후엔.."그 영어책 초대박친 PD님이, 김장겸 사장 물러가라고 페북 라이브를 해서~"

그리고 좀 있다간 "'김장겸은 물러나라'했던 그분 있잖아, <공범자들>이라는 영화에 나와서 서럽게 우시는데..." #울보PD #시청자는잊지않아요

그리고 이번엔 "<공범자들>에서 서럽게 우시던 MBC PD님이 블로그에 관한 책을 썼는데...#매일_아침_써봤니"

적어도 6개월에 한 번, 인생의 최고치를 경신하시는 분..

누군가는 또 그러겠죠.

"야, 공영방송 PD니까 그러구 살지"

과연 그럴까요? 같은 회사의 백모씨는 과거에 자신도 노조를 했고, PD수첩을 만들었다던 한때의 의로움에 젖어서, 또 종군기자로 이름 날린 기자님은 지난 명성에 의지해서 후배들을 괴롭히던데요? 허허허

아마 6개월 후에 전 김민식PD에 대해 이야기할 때 이럴 겁니다.

"올 상반기 베스트셀러 #매일_아침_써봤니 쓰신 PD님이 이번 드라마도 대박 났대!"

그리고 내년 이맘때쯤엔 그러겠죠 "지난번에 드라마 대박친 PD님이 여행에 대한 책을 썼는데 말야~"

어디에 있든, 무엇을 하든 아마도 김민식PD님은 즐겁고 재미있게 날마다 전성기를 누리면서 사셨을 거예요.

4. 이 책은, "야, 난 되던데 넌 왜 안돼?"라고 다그치는 꼰대스러운 책이 아닙니다. 혹은 다른 자기계발서처럼 "A하고 B하고 C하면 당신도 성공합니다" 그런 이야길 하는 책도 아닙니다.

정말 신난 얼굴로 "있지, 나 이렇게 넘어지고, 여기도 깨졌는데 그래도 계속 재밌는 거 하고 살았더니 나 지금 너무 행복해. 너도 그렇게 즐겁고 행복하면 좋겠어!" 라고 진심으로 말해주는 책? ㅎㅎㅎ

혹은, 오늘처럼 너무 춥고 되는 것도 없는 날, 허기진 날 위해 말없이 차려준 뜨끈한 소고기 국밥..."아, 진짜 맛있다. 힘이 좀 나네, 나 이제 뭐 좀 재밌는 거 해볼까?" 라는 마음이 절로 들게 하는 책..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리보리 2018.02.13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님 리뷰 캬~~~입니다.
    PD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남도 사랑하시네요

  2. 따뜻한오후 2018.02.13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야무님 글도 참 따뜻하고 재미있네요^^
    피디님 글 보며 느꼈던 걸 또 잘 끄집어내어
    잘 표현 해 주신 것 같아요~^^
    글 잘 쓰시는 분들 부러워요^^
    저도 조금씩 노력 중입니다^^
    감사합니다 김민식피디님~~~^^
    좋은 하루 되세요~~~

  3. 섭섭이짱 2018.02.13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야무님의 리뷰 재미있게 잘 봤어요. 저도 직접 야무님을 뵌적있었는데 이렇게 글도 잘 쓰셨다니... 다재다능하시네요 ^^
    저도 PD님을 블로그 통해 알게 되었는데,, 알면 알수록 빠져드는 매력이 있으시죠.. 앞으로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한데.... 우선, 5월 방송될 드라마는 대박날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

  4. 얀얀 2018.02.13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말씀대로 정말, 야무지신 야무님 ,
    봰지도 일년이 넘었는데
    후기 읽는 동안 야무님 음성지원이 되는 거 같았어요 ㅋㅋㅋ
    저도 그때 이야기 들으며 아이의 교육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었어요

    기회가 되면 또 봴수 있겠죠? 건강하세요 !

  5. 노이빗 2018.02.13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님 추천사 너무 좋네요. 특히 4번요... 김피디님 책을 좋아하는 이유가 집약 되어 있어요. 싱글 싱글 웃으시면서 '이거 해보니까 디따 재밌드라아...' 하는 이야기에 어린아이가 홀리듯 따라하게 되는 그런걸 콕 집어 설명하셨네요. ㅎㅎㅎ

  6. 게리롭 2018.02.1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님 리뷰도 어쩜 이렇게 재미있고 맛깔나게 잘쓰셨을까요
    매일 아침 써봤니에 대한 느낌이 함축된 리뷰입니다~~
    가만히 생각만하게 하는게 아니라 실제로 행동으로 옮기게 해주는 응원을 해주는책
    좋은책, 좋은 리뷰 잘봤습니다~~

  7. 아리아리짱 2018.02.1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캬~~! 어찌 이리 다들 글을 잘쓰시는지!
    다들 멋지십니다. ^^

  8. 야무 2018.02.13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블로그에 제 리뷰를 올려주시다니.......ㅜ_ㅜ 영광입니다. 헤헤헤헤헤헤..(o^^)O
    매일 PD님 블로그서 글 읽으면서 긍정의 기운도 많이 받고, 각성도 됩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댓글 달아주신 보리보리님, 따뜻한오후님, 섭섭이짱님, 얀얀님, 노이빗님, 게리롭님, 아리아리짱님 고맙습니다^^(여기가 제 블로그가 아닌지라^^;; 각댓 대신 여기에 말씀 올립니다.)

    몇분은 모임에서 뵌 분도 계신데, 또 뵙고 싶네요^^ (얀얀님, 잘 지내고 계시죠? 힘내요, 직장맘!)
    못 뵈었던 분들도, 뵈었던 분들도 다음 댓글부대 정모에서 뵐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
    (저부터-_- 매일 영어 문장 외우기 다시 해야겠네요..끄응 ㅋㅋㅋ)

  9. 옥이님 2018.02.13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역시 대박 치시네요^^
    감동의물결입니다.
    읽는 내내 완전감동이었어요
    메모장에 좋은글 퍼갑니다
    오늘도 성장시킬 나를 기대하며 pd님께 감사 감사드립니다^^

  10. 푸랄랄라 2018.02.14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맛깔나게 쓰셨어요!!!
    야무님도 보고 싶고, 게리님도, 얀얀님도 보고 싶네요~ (pd님 글에 이렇게 댓글 달아도 되는건지!! ㅎㅎ)


    • 야무 2018.02.14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말이 ㅋㅋㅋ 우리가 이렇게 댓글 달아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반가우니까, 깔린 멍석이니까 안부 남깁니다.
      저도 푸랄랄라님 보고 싶어요.
      복직하셨나요? 설연휴 무사히(?) 잘 보내시고,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 게리롭 2018.02.14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달아도 될껄요? ㅋㅋㅋ 피디님이 깔아주신 멍석인데요 뭐..어때여~~~ㅎㅎㅎㅎㅎㅎ
      피디님이 전수해주신 일단 드리밀기!

      저도 푸랄라라님 야무님 얀얀님 다 보고싶네요
      모두 건강하시고 새해복 많이받으시구요
      피디님도 새해복많이받으세요

    • 얀얀 2018.02.15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기회를 통해 안부인사드려요ㅋㅋㅋ
      야무님, 푸랄라라님 게리님 다시 봽고싶어요
      즐거운 명절되시고 건강하세요!

  11. 철학 2018.02.14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정말 감사합니다.
    피디님 덕분에 저도 블로그를 이제 막 시작했습니다.
    매일 포스팅하겠다는 스스로의 약속을 지킨지 일주일째입니다.:)
    저도 피디님의 마음을 이어받아서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좋은 정보를 사람들에게 나누고 싶습니다.
    무엇보다 우리가 글을 쓰면서 즐겁고 행복해야겠지요!
    블로그 하신 분들 오늘도 내일도 즐겁게 글 쓰세요♥

  12. 둥이맘 2018.02.14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써봤니?
    어제 PD님의 책을 다 읽었습니다
    매일 아침 새벽 출근길 새로운 일이 생길것 같아요
    조금전 어제의 생각을 제 블로그에 남기고
    이곳에 잠시 들러 모닝인사 드려요^^
    그런데 영어책 한권 외우기 시작은
    왜 자꾸 미뤄질까요?
    조만간 좋은소식으로 다시 인사드릴께요^^

  13. 미인작가 2018.02.14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리뷰를 이렇게도 쓸 수 있군요.
    pd님 블로그에 댓글 처음다는데
    pd님 글이 아니네요.ㅎㅎ
    아무튼 저도 이번 책 읽고 pd님 팬 됐어요!
    pd님처럼 재미나게 살고 싶습니다!

  14. 정지영 2018.02.14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으로 지은 매일 아침 써봤니? 에 깊이
    빠지듯이 진심으로 쓰신 야무님의 리뷰에
    홀딱 반했어요. 와~~ 진짜 재밌게 술술
    넘어갑니다.
    "당신 멋져!"
    당당하고, 신나게 일하고 멋지게 져주자!
    말의 품격 책에서 본 글귀인데, 지금 딱 생각나네요. 피디님 당당하게, 신나게 일하는 모습은 넘 부럽고, 그러면서 블로그, 책, 강연을 통해 모든걸 내어 주시니 멋지게 져주시는거...맞죠^^

  15. 저녁노을함께 2018.02.14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 아이디 쓰시던 분이 이렇게 글을 맛깔나게 쓰시는 분이셨네요. 잘 읽었어요.
    pd님 만나면 좋은 일을 해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는 구절이 인상깊네요.

  16. 2018.02.15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투썬플레이스 2018.02.18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의 책을 읽은 소감을 이렇게 맛있게 표현하시다니.. 제 느낌이 그 느낌이에요^^

    댓글 정모 때마다 늘 챙겨오시는 트렁크를 보고 감동받는 1인입니다. 선한 영향력이라는게 바로 이런 것 같아요. 저도 덕분에 책 선물도 많이하고 그간 바빠서 못 보던 영어동기들을 정모라는 계기로 만나서 서로 다시 자극주고...

    오늘도 PD님 덕분에 새벽 5시에 일어나 원어민과 화상채팅하고 바로 블로그에 리뷰 남기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18. 지니 2018.03.07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님 리뷰 너무 공감하고갑니다 피디님 책만큼 술술읽히는 리뷰네요^^

  19. nannandae 2018.04.28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승호PD님의 다큐 공범자들과 세바시에서 PD님을 만나고 너무 좋은 기운을 전달받았습니다.
    이렇게 피디님의 블로그에도 와 보니 와~ 이곳은 또 능동적으로 교류하는 교감이 있어서 인지 더욱 훈훈하네요.
    우리는 살면서 평생 자기 바운더리 안의 사람들과만 교제하고 내 세상 밖의 사람들은
    알 길이 없이 살다 가잖아요? 그런데 이렇게 잠깐 짧은 방문을 통해서 나 혼자만 느끼는 것이 아니었다는
    나랑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이 많다는 위안을 얻고 갑니다.
    제 블로그 시작의 이유도 그랬습니다.
    내가 유명인은 아니지만 내 삶을 모르는 사람과도 나누고 내 테두리 밖의 다른 사람의 생각과 삶도 같이
    지켜보는 것.
    왠지 든든해지는 느낌을 받고 돌아갑니다.
    자주 와서 이 느낌을 유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 2018.07.08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