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되면, 이런 저런 결심을 하는데, 실천력이 약한 탓인지 오래도록 지키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나는 3가지를 항상 고려해서 새해 결심을 한다.

 

1. 돈 한 푼 들지 않을 것.

약한 마음을 다잡고 싶을 때, 우린 돈의 힘을 빌리려한다. 

그래 6개월 헬스장 이용권을 끊었으니 돈 아까워서라도 다니겠지.

나중에 보면 돈만 버리고 정작 다니지는 않는다.

돈의 힘을 빌려 마음을 잡으려는 시도는 참 부질없고 실속없다.

 

2.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을 것.

조건이 완성되어야 실천할 수 있는 일은 그만큼 실천이 어렵다.

나는 여럿이 모여하는 스터디나 학원 다니는 공부를 좋아하지 않는다.

혼자서 언제 어디서나 내가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어야 한다.

스터디 멤버가 차기를 기다리고, 학원 수강 개시를 기다리다보면

공부하겠다는 열정이 식어버린 후다.

어떤 결심이든 마음먹은 순간, 바로 그 자리에서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

 

3. 중간에 포기하고 절대 자책하지 않을 것.

중간에 포기할게 뻔한데 귀찮게 새해 결심 씩이나! 하는 때도 있다.

중간에 포기하는 게 뭐 어떤가? 마음 먹은 것 자체가 대견하다.

살면서 내일 일은 어찌 될 지 모른다. 그러니 오늘 일단 마음먹는 것부터 시작한다.

내일 새로운 사정이 생겨, 혹은 마음이 바뀌어 그만 두더라도 부담을 받지 않는다.

 

새해 결심 중 가장 실속있는 결심이 무엇일까? 재테크니 자기계발이니 여러가지가 있겠으나 내가 보기에 가장 실속있는 행동은 운동이다. 앞으로 수십년을 더 써먹어야 할 내 인생 유일한, 혹은 최고의 밑천이 바로 내 몸이다. 기초 체력을 갈고 닦는 것 이상가는 신년 결심도 없다.

 

그런 점에서 정통시사주간지 '시사인'에서 요즘 연재하는 맨몸 운동은 참으로 훌륭한 신년 기획이다. 돈 한 푼 안들고, 방 안에서, 잠깐 10분, 20분 시간을 내어 기초 체력을 가꿀 수 있다니! 난 이런 기사를 만날 때면, 길가다 만원 짜리를 주운듯, 벌써 몸짱이 된듯 흐뭇하기만 하다.

http://m.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2116

1회: 실패한 운동 당신 탓이 아니다.

(아, 얼마나 고마운 말씀인가, 내 탓이 아니란다.)

"생존 체력을 기르고, 우리 몸의 보이지 않는 축을 강화하며, 전신운동이 되고, 돈이 들지 않는 맨몸 운동 4종 세트! ‘스쾃’ ‘푸시업’ ‘버피’ ‘플랭크’. 올 한 해, 나의 체력 관리는 일단 방구석에서 시작한다. (밖은 추우니까. ^^)

 

 

친절하게 동영상으로 자세까지 보여주는 시사인!

http://m.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2162

2회, '몇 개' 하지 말고, '정확히' 하라

 

(혹시 기사를 놓쳐 아쉬운 분은, 아이패드나 태블릿에서 '시사인'을 전자구독해도 좋겠다. 

나같은 정기구독자들은 공짜로 볼 수 있으니, 정기구독하면 더 좋고. ^^)

 

 

이 사진 찍느라고 몇번 뛰었더니, 금세 숨이 차더라.

그래, 새해에는 열심히 운동해서 몸을 더 챙겨야겠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얼맘 2015.01.17 0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갑니다.. 다른곳에 나르겠습니다...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