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마 기자의 삶을 다룬 다큐가 나옵니다. 지난 여름, 제작팀에서 연락이 왔어요. 고인의 삶에 대해 인터뷰를 해달라고요. 문득 난감했어요. '이용마 기자가 떠난 후, 나의 삶은 어떠한가?' 세상을 떠난 친구에게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회사를 떠나 칩거중이라고 촬영을 피하고 도망다녔어요. 담당 피디의 전화를 피했더니, 문자가 왔어요.

'^^
아이고 형님, 형하고 나하고 무슨 원수도 아닌데
못할 말이 어디 있어요. 통화 좀 합시다요~~~'

내가 기억하는 이용마 기자의 삶에 대해 말해달라는 후배의 요청을 끝끝내 떨칠 수 없었어요. 결국 촬영에 응했지만, 살아남은 자로서 부끄러운 마음 한가득입니다.  

피디가 물었어요.

"이용마에 대한 김민식님의 생각이 점점 바뀐 게 있다면 어떤 것인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요?"

처음 저는 이용마와 의견이 맞지 않았어요. 우리는 각각 의미와 재미를 좇습니다. 이용마는 일에 있어 의미를 중시하고요. 저는 재미나게 일하는 걸 중시합니다.

좋아하는 대본, 배우, 스태프들을 모아 즐겁게 일하는 게 피디로서 저의 목표입니다. 반면, 이용마는 항상 의미를 중시했지요. 공영방송의 의미. 노동조합의 의미. 우리 사회 언론의 역할. 제가 소소한 일상의 재미를 중시할 때, 이용마는 항상 사회라는 공동체에 대한 의미를 고민했어요.

노조 회의 시간, 이용마가 파업을 주장할 때 저는 반대했어요. 뉴스가 망가졌는데 왜 예능과 드라마 피디가 일을 접어야 하나. 평소에 기자들이 일을 더 치열하게 하면 되지 않나. 데스크의 부당한 지시가 있을 때마다 언론인으로서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싸우면 되지 않나? 일상의 공간에서 싸워야지, 굳이 총파업이라는 전체의 희생을 강요해야 하나? 예능과 드라마 피디로 일하며 저는, 시청자에게 즐거움을 드리는 게 공익이라고 믿었어요. 그래서 파업하기 싫었어요. 

이용마가 그랬어요. 약자의 목소리를 전하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다. 언론이 망가지면, 약자를 대변할 사람이 사라진다. 조직 속에서 기자 한 사람 한 사람은 약자다. 개개인이 싸우기는 쉽지 않다. 기자가 자신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함께 싸워주는 동료가 필요하다. 노동조합이란 무엇인가. 약한 개인이 하나로 뭉쳐 권력에 맞서 싸우는 게 노동조합의 취지 아닌가. 제작 거부를 결정한 기자들이 회사에서 징계를 당하고, 해고를 당할 때, 피디나 다른 사람들이 외면한다면, 노동조합의 역할은 과연 무엇인가.

그의 말에 저는 설득되었죠. 딴따라에 불과했던 제가 파업에 동참한 이유입니다. 이용마가 말하는 파업의 의미를 대중에게 더 재미나게 전하려고 노력했습니다. MBC 파업을 재미난 콘텐츠로 풀어낸 게 2012년에 만든 'MBC 프리덤'이고 2017년의 페이스북 라이브이죠.

싸우다 힘들 땐, 항상 용마에게 물어봤어요. 싸우는 이가 흔들리는 건 명분을 고민하기 때문이에요. 그때마다 용마는 싸움의 의미를 정확하게 짚어줬어요.  친구가 떠난 후, 이제는 물어볼 사람이 없네요. 삶이 힘든 순간, 문득 물어보고 싶어요.

'이렇게 힘들게 버티는 것도 의미가 있을까?'

삶의 의미를 고민한 친구의 마지막 리포트가 이번주 목요일에 방송됩니다.

https://youtu.be/fmVQqcARysY

 

12월 2일 목요일 밤 10시 50분

MBC 창사 6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이용마의 마지막 리포트'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향기 2021.11.29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작가님이 라고 부를게요~
    아침마다 님 블로그 켜두면 든든합니다.
    이렇게 버티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고 하셨죠?
    저는 늘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용마 기자님도 하늘나라에서 작가님께 늘 응원하시고 계십니다.
    그냥 이 자리에 계시는 자체로 의미가 있습니다^^

  2. sara_yun 2021.11.29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요일 꼭 보겠습니다

  3. 아리아리짱 2021.11.2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 민식 작가님 아리아리!

    이용마 기자님 많이 그립습니다.
    <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그 목소리가 아직도 들려오는 듯합니다.

    그 값진 희생에 비해서 세상의 변화는 너무나 더디어 힘이 빠지는
    요즘입니다. 본방 사수 꼭 할께요!

    작가님!
    이 풍진 세상에서 그나마 작가님 같은 분이 계셔서 위로와 희망을 가지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늘 기억해주세요!
    누구나 자신의 상처와 허물 하나쯤은 가지고 살아가잖아요.
    더 힘내어 진정한 삶의 재미를 좋은 글로 많이 알려주시어
    의미있는 삶을 향하게 해주세요!
    늘 응원합니다. 아자아자! 아리아리!

  4. 달빛마리 2021.11.29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희미해진다는 사실이 약이면서 동시에 독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5. 보리랑 2021.11.2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히 상상할 수 없지만 힘든 시간 잘 버텨오셨습니다. 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 살아보기로 합니다. 내삶에 일어나는 모든 일은 이유가 있기에...

  6. 그리움 2021.11.29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 언론사의 가슴 아픈 부분이 이용마 기자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있는 것 같아요. 썸네일 사진만 봐도 슬퍼요😭 동지였던 분이 떠나 마음이 헛헛하겠지만, 민식 PD님께서 즐겁게 딴따라처럼 살아주는 것이 고인이 원하던 바일 것입니다.

  7. 김주이 2021.11.30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만 보았는데도 너무 슬픕니다.
    작가님 마음은 어떠실까요...
    남겨진 이는 떠나보낸 마음에 너무도 슬프지만 슬픈마음만 말하기에는 사실 떠나간 이가 변화시킨 것이 참 많습니다.
    그 변화에 감사하고, 또 그 변화를 지키고자 노력하는 남겨진 이가 되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8. 아프리칸바이올렛 2021.11.30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의 안위와 성공만 쫓는 사람들 속에서
    돈으로 살 수 없는 가치를 향했던
    이용마 기자님이야기 목요일에
    꼭 시청하겠습니다
    좀 더 지지하는목소리를 내었다면,
    외로운 투쟁을 지켜보기만 하지말고
    힘내시라고 마음을 전달했다면
    지금쯤 우리 곁에 살아계셨을까
    부질없는 생각도 해봅니다
    비마저 내려서
    친구가 더욱 보고싶으실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9. 익명 2021.11.30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익명 2021.11.30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N A C H O L I B R E 2021.12.0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럽게도 저는 이분을 잘 몰랐는데 피디님 예전 글을 보고 알게되었어요.. 어제 문득 티비를 보니 이분에 대한 다큐예고를 보고 꼭 봐야겠다 싶었습니다.,

    이런분들이 계셨기에 세상이 변화하고 있는 거겠죠,, 존경합니다..

  12. 섭섭이짱 2021.12.02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방송 시작했네요. 본방사수중

  13. 염소 2021.12.03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으로 봤습니다.
    슬프기도 했고
    전에 MBC 프리덤을 몇번이고 봤던 기억이 나네요
    좋은 프로그램
    좋은 사람들
    뭔가를 생각하게 만드네요
    제가 인터넷에 댓글같은것 거의 쓰지 않는데
    쓸만한 곳을 찾아 여기에 왔습니다.

  14. 행운의봄 2021.12.07 0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김해 권지영입니다^^
    다시 돌아오셨군요.
    아침 마다 읽을 글이 생겨서 너무 기뻐요.
    이용마 님 이야기를 지난 책에서 읽었기에
    그분과 작가님 대화를 더 이해할 수 있네요.
    작가님 신간 손꼽아 기다리고 있어요.
    2022년 독서모임을 작가님 신간으로 열고 싶어요^^

    건강하게 즐겁게 잘지내셔요.
    매일 아침 작가님 글 만나러 오겠습니다♡♡

  15. Change doesn't happen suddenly 2021.12.19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가님 취향과 의견이 비슷한 것 같아요. 재미를 중요시합니다.
    그런데 제 친구는 이용마 기자님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그 친구가 불의를 용납하지 못하고 노조에 가입해 열심히 사는 모습에 이용마 기자님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 친구가 노조일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 저는 책 한 권을 선물해주었습니다.
    '나는 질 때마다 이기는 법을 배웠다' - 저자 김민식 -
    이 책에 나오는 상상도 못한 방법으로 노조의 일을 현명하게 이끌어 가는 모습을 배우길 바라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리고 네가 선택한 길, 이런 경우도 있으니 쉽지 않다. 힘내라는 말과 함께요.
    마지막 리포트 본방을 이제 알아 이미 놓쳤으니 유튜브로 찾아서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