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의 히어로가 <어벤져스>라면, 내가 어렸을 때는 이소룡이었다. <정무문>이나 <사망유희>를 본 아이들이 쉬는 시간만 되면 아뵤오!” 괴성을 지르며 쌍절곤을 휘둘렀다. 이소룡의 뒤를 이어 인기를 끈 영화 주인공은 엉뚱하게도 귀신이었다. 내가 중학생이던 시절, 아이들은 부적이라고 종이를 이마에 붙이고 두 팔을 들고 콩콩 뛰어다녔다. 1981년 홍금보 주연의 <귀타귀>가 극장 개봉했을 때 일이다.

<귀타귀>의 주인공, 장대담(홍금보 분)은 대담하기로 동네에서 명성이 자자하다. 어느 날 낯선 사람이 찾아와 담력 내기를 제안한다. 외딴 산 속, 관 속에 있는 시체와 하룻밤을 보내면 거금을 주겠다고. 장대담의 아내와 바람이 난 마을 부자가 꾸민 흉계다. 부자에게 돈을 받은 사악한 도사가 장대담을 해치우기 위해 시체에 주술을 건다. 이제 장대담과 강시의 한 판 대결이 펼쳐진다.

1980년에 제작된 영화라 지금 보면 유치한 장면도 꽤 있다. 권격물에 호러를 더했는데, 영화의 진짜 매력은 코미디다. 80년대 홍콩 액션 코믹 호러라니, 취향에 맞을지 불안하다면, <왓챠플레이>에서 이 영화를 재생하고 시작 후 45분 00초부터 딱 2분 30초만 보시라. 도사의 주술로 시체가 콩콩거리며 장대담을 공격하는 장면이 나온다. 나와 비슷한 또래라면 어린 시절 극장에서 본 장면을 휴대폰으로 만나는 흥분을 맛볼 수 있다. (이것이야말로 소확행!)

새해가 되면 결심을 한다. 운동을 해야지. 학원을 다녀야지. 공부를 해야지. 그런데 오래 가지 않는다. 인스타에 올라온 몸짱의 사진을 보며 의욕이 불끈 솟는다. ‘그래, 나도 올해는 초콜릿 복근을 만들 거야!’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을 보며 영어 학원을 등록한다. ‘그래, 나도 이제는 자유 여행을 가서 게스트하우스에서 외국인들과 어울려 놀 거야!’ 문제는 꾸준한 실천이다. 마음먹기는 쉽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는다.

영화 <어벤져스>가 아무리 재미있어도, 내 손에서 거미줄이 나오거나, 손을 뻗으면 망치가 날아오거나, 아이언맨 슈트가 몸을 감싸는 건 아니다. 그 현란한 액션이 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들어낸 눈속임이란 걸 안다. 자극은 강해졌지만 감흥이 적다. ‘아, 또 돈으로 갖다 발랐네.’ 요즘 영화를 보면 실사 영화인지 애니메이션인지 구분이 안 간다. 영화를 보고 기껏 할 수 있는 건, 코스튬을 사거나, 피겨를 모으거나, 게임을 다운 받거나, 돈으로 지르는 일이다.

1980년대 홍콩 영화는 돈으로 때우는 대신, 몸으로 때웠다. 컴퓨터 그래픽이 없던 시절, 영화의 모든 액션은 배우들이 직접 몸으로 만들어냈다. <귀타귀>같은 영화를 보면 자극이 왔다. 나도 연습만 하면 직접 할 수 있을 것 같다. 몸을 굴리고 싶어졌다.

이제 재생시간 1시간 16분 30초 지점으로 가자. 부자의 모함에 빠져 살인 누명을 쓴 장대담이 포졸들과 싸우는 장면이 나온다. 4명의 포졸이 칼을 휘두르며 달려드는데 홍금보는 고작 식탁 의자를 들고 싸운다. 무술인지 서커스인지 구분이 안 간다. 3분간의 러닝 타임 동안 아크로바틱 액션의 진수가 나온다.

영화를 보며 숙연해졌다. 100킬로그램이 넘는 사람이 저토록 날렵하게 움직이기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 단련을 했을까. 서로 조금만 타이밍이 어긋나도 다치는 상황이니 끝없이 합을 맞추고 연습을 했을 것이다. 영화를 보면 감동이 밀려온다. 나도 더 성실하게 살아야겠노라 다짐한다.

나이 50이 넘어가니 하루하루 나약해진다. 체력이 줄고 운동감각이 퇴화하는 걸 온 몸으로 느낀다. 휴대폰을 들여다보면 하루하루 초라해진다. SNS에 매일 올라오는 사진과 영상을 보면 주눅이 든다. 얼짱 몸짱에 심지어 감각까지 끝내주는 이들이 얼마나 많은가. 눈으로 대리만족만 하며 살 수는 없다. 이제 나도 몸을 써야겠다.

각본/감독/주연 1인3역을 한 홍금보는 <귀타귀>로 명성을 얻었다. 강시 역할을 한 무술 연기자는 무엇을 얻었을까? 시체 분장을 한 터라 얼굴을 알릴 수도 없다. 그럼에도 그는 최선을 다해 콩콩 뛰어다니고, 몽둥이를 맞고 자빠지고도 벌떡 일어나 손을 내뻗는다. 그 성실한 연기에 나도 각오를 다진다. 그래, 저게 인생이다. 이름 없이 사라져갈 지라도, 지금 이 순간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한다.

새해 결심이 약해질 때마다, <귀타귀>를 틀고 45분 지점을 볼 것이다. 강시와 홍금보의 혼신을 다한 격투씬을 보며 각오를 굳게 다질 것이다. 나도 최선을 다해 살아야겠다. 오늘 나는 강시에게 배운다.

(<귀타귀>를 보시려면 <왓챠플레이>로! <왓챠의 브런치>에 기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라피나장 2020.02.11 0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터
    나에게
    무엇을
    주는지
    주었는지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2. 아리아리짱 2020.02.11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PD님 아리아리!

    우와~!
    당시에 두 팔 앞으로 쭉 뻗어 콩콩 뛰며
    강시 흉내 내보지 않은 아이들은 거의 없었던
    추억의 영화 입니다.
    영화제목이 '귀타귀' 이며 주인공이 홍금보인것은
    기억 나지 않고요, 오로지 '강시'만이 기억납니다. ^^
    '귀타귀' 영화를 보면서 새해의 각오를 다시 셋팅하는
    피디님 역쒸 실행의 아이콘 입니다. ^^
    날마다 승리하는 날 되셔요!

  3. renodobby 2020.02.11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없이 사라갈지라도 지금 이 순간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PD님 말씀에 너무 공감합니다. 저도 누군가 알아주던 그렇지 않던 매순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매일 아침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보리랑 2020.02.11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강시역에 최선을 다한 배우라니~ 저는 이름 날리지 못해도 두딸이 사랑하는 지혜로운 엄마가 되는 걸로 족합니다. 세상 어디에서도 잘 살 수 있도록 양분을 주려 합니다.

  5. 오달자 2020.02.11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시'....음....모른척 좀 할라구 했더니만유....ㅋㅋ
    초등시절 쉬는 시간만 되면 아이들이 강시 흉내를 내느라 온 복도를 콩콩거리며 뛰어 다녔던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근데 저는 홍금보 보다는 어린 아기 강시가 선명하게 기억이 나는데요.

    어릴적 추억의 영화를 다시 보는 즐거움을~~저도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6. GOODPOST 2020.02.11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의 계획은 사라져갔고,
    게으르고 나태해진 현실의 나를 보고 있는 2월
    pd님의 글을 보니
    성실히 살아야겠다고 다짐하게됩니다.

  7. 인대문의 2020.02.11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귀타귀 내용만 봐도 재밌어 보입니다.

    이름 없이 사라져갈 지라도, 지금 이 순간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한다.

    무심코 보고 지나칠 수 있는 작은 것에서도 배움을 얻으시는 pd 님을 보고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8. 꿈트리숲 2020.02.11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신👻영화는 일단 거르고 보는데 강시 영화는 봤던 기억이 납니다.
    하얀 백지장 얼굴에 빨간 입술, 시그니처 블랙의상까지요. 그때도 지금도 드는 생각은 강시 연기했던 그분들 팔이 얼마나 아팠을까 싶네요.

    이름없이 잊혀져가도 한 씬, 한 영화 최선을 다한 배우들 덕분에 아직도 기억에 남는 영화가 됩니다.
    영화에서도 배우고 강시에게서도 배우고... 오늘도 모두가 배움이네요~~

  9. 새벽부터 횡설수설 2020.02.11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이 최선을 다해 사는데, 제가 안일하게 살 수 있겠나요. 저는 PD님의 다짐을 새기며, 저또한 열심히 살아야 겠다고 다짐을 합니다! 감사합니다.^^

  10. 거.짓.말. 2020.02.11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적 조악한 비디오로 봤던 기억이 생생 ㅎㅎ
    추억 돋네요. 강시라니 ㅋㅋㅋ 잘 읽고 갑니다. 구독도 누르고 가요! ^^

  11. 북모닝 2020.02.11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금보의 이렇게 젊은 시절의 모습이라니 ㅎㅎㅎ
    강시 꽤 무서워했었는데 ..
    아마 지금봐도 전 무서울 것같아요 ㅋㅋㅋ

  12. silahmom 2020.02.11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시 너무 반갑네요. ㅋ
    2020년 새해 다짐했떤 목표 다시 상기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13. 더치커피좋아! 2020.02.11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한편을 본듯 생생한
    영화감상평 감사합니다!
    일인칭으로 써주시니
    더 친근한 느낌이 드네요^^
    편안한 저녁 되세요~
    내일도 파이팅!^^

  14. 섭섭이짱 2020.02.12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듣는 영화제목
    귀타귀가 제 친구별명이라 ㅋㅋㅋ
    제목이 확실히 기억나요.
    이 영화본지도 오래되어 내용이 가물가물한데 다시 봐야겠어요.
    피디님이 말씀하신 45분 지점을 더 주의깊게 볼께요 ^^

  15. 나겸맘 리하 2020.02.12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옛날 홍콩 액션이 대유행이던 때가 있었죠. 추억 돋네요~
    이소룡부터 시작해서 홍금보, 성룡, 주성치,
    유덕화까지다 좋아했었는데요.
    늘 홍금보가 미스테리였어요.(성룡도 약간 포함)
    정말 무술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 같은 몸매로
    어떻게 그렇게 날아다닐 수가 있었는지 말이죠.ㅎㅎ
    그게 치열한 연습의 결과라는 것이
    나이 든 지금에서야 보이네요.
    예전엔 웃기만 했는데 말입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치열하게 살아내는 사람들을 떠올리며.
    길 잃고 헤매지 않아야겠습니다~

  16. 황준연 2020.02.26 0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 없이 사라져갈 지라도, 지금 이 순간 나의 삶에 최선을 다한다.

    멋진 말씀! 마음에 담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