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제목이 <공짜로 즐기는 세상>입니다. 저는 나이 스물에 서울 생활을 하며 심하게 좌절했어요. 이곳에는 내게 없는 것이 너무 많더군요. 입주과외를 하는 내게 나만의 공간이 없었고 (고1이던 주인집 아들 방에서 함께 생활했어요.) 자원공학과에서 석탄채굴학을 공부하는 내게 나만의 꿈이 없었어요. (탄광에 가기엔 이미 너무 까만 내 얼굴... ㅠㅠ) 그래서 결심했지요. 어차피 돈을 벌 수 없다면, 돈 없이도 살 수 있는 인생을 찾아보겠다고. 그래서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인생의 낙을 찾았는데요. 다행히 그 꿈은 나이 50이 넘도록 바뀌지 않았어요. 지금도 드라마를 연출하고는 있지만, 대박을 내어 프리 선언을 하겠다거나 하는 욕심은 없어요. 그저 오래도록 책을 읽고 살았으면 좋겠다 싶어요. 

최민석 작가의 책 <꽈배기의 맛>을 읽다 심하게 공감해버린 대목이 있어요.


나는 데뷔하기 전부터 작가로서 인정을 받아야겠다거나, 책을 많이 팔아야겠다는 욕구 같은 것은 별로 없었다. 일본의 소설가 마루야마 겐지의 말을 빌리자면, "술을 마시고 싶지도 않았고, 멋진 생활을 바라지도 않았다." 당시의 나는 내 페이스대로 글을 계속 쓸 수 있는 돈만 있다면 충분했다고 생각했다(물론, 지금도 이 생각엔 큰 변함이 없다). 다만, 생계를 위해서는 책이 어느 정도는 팔려야겠고, 그 수준을 위해서 열심히 써야겠다는 다짐을 했을 뿐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어쩌다 보니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가장 기뻤던 것은 이른 아침에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내가 원하는 글을 마음껏 쓸 수 있다는 단순한 사실, 그뿐이었다.


내 생각이 키보드를 두드리는 손가락을 통해 쏟아지고, 그것들이 하얀 모니터를 까맣게 채워가는 광경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나는 쓰고 싶은 것을 마음껏 썼고, 회사를 다닐 때보다 더 일찍 일어나고, 다음 날을 위해 더 일찍 잤다. 내가 내 생활의 리듬을 통제하고, 내 하루의 주인이 된다는 사실 자체가 나를 흥분시켰다. 무엇보다도 당시의 나를 가장 벅차게 했던 것은 내게 쓰고 싶은 글을 쓸 수 있는 시간이 잔뜩 있다는 것과, 때로는 내 생각보다 빠르게 움직일 손가락을 너그럽게 받아줄 노트북이 있다는 것뿐이었다

(위의 책 80쪽)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싶은 충동을 몇번 느끼긴 했지만 지금은 안 내길 잘 했다고 생각해요. 이젠 책도 읽고, 드라마도 만들 수 있어요. 하루하루 감사하는 마음으로 삽니다. 독서가 준 치유의 힘으로 버틴 덕분이지요. 

최민석 작가님이 느꼈을 그 설레임과 벅참을 감히 제가 느낄 수는 없겠지만, 저도 비슷한 설렘이 있어요. 좋은 글을 만났을 때, 책을 펼쳐놓고 그 글을 한 자 한 자 블로그에 옮겨적는 순간이 그래요. 요즘처럼 드라마 만들 때는 글을 쓸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저는 특히 일상 생활에서 글의 소재를 찾기 때문에 더 그래요. 나의 글을 쓸 수 없을 때, 좋은 글을 읽고 받아쓰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글에 대한 갈증은 풀리고요. 주먹 불끈 쥐게 되지요. 언젠가는, 언젠가는, 나도 이렇게 가슴 설레는 글을 써보겠어! 그날이 당장 오지는 않을 테니, 오늘은 일단 필사적으로 필사하는 걸로...


<꽈배기의 맛> 읽다보면, 글쓰기의 재미를 알아버린 작가님 덕분에 책읽기의 재미가 소록소록 솟습니다. 이것이 행복이 아니면 무엇이 행복이겠습니까.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구 변화, 새로운 기회  (4) 2018.06.28
익숙한 이야기, 낯선 메시지  (5) 2018.06.27
일단은 필사하기  (12) 2018.06.20
플랫폼 제국의 미래, 일의 미래  (10) 2018.06.18
60년만에 지킨 약속  (9) 2018.06.14
과학의 고전을 찾아서  (7) 2018.06.11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선아 2018.06.20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됩니다. 그냥 내 생각을 꾸준히 글로 쓰고 그것을 할 수 있다는 사실. 그것민으로도 안정감을 주는 것 같아요. 좋은 글 팔사하기가 주는 기쁨. 그런 기쁨도 있고요.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2. 섭섭이짱 2018.06.20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요즘 드라마 촬영으로 바쁘실텐데 꾸준히 글 올리시는거 보면서 많이 배웁니다. ^^
    책 좋아하시는 피디님을 위한 멋진 소식이 있어요.
    <서울 국제 도서전> 이 오늘부터 이번주말까지 코엑스에서 열립니다. 시간되시면 꼭 가보세요. 저도 함 가보려고요.
    특히, 필사적으로 필사하신 책 <꽈배기 맛> 최민석 작가 신간이 전시회에 소개되고 독자와의 만남도 있다고 하네요.
    오늘 글을 읽으며 인생의 의미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오늘도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시길 바라며..
    믿보연 김민식PD 파이팅~~~~~~~

    p.s ) [최민석 작가 에세이 글 - 일상의 여행, 여행의 일상]
    http://lonelyplanet.co.kr/magazine/articles/AI_00001860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3. 2018.06.20 0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정지영 2018.06.20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글을 쓸 수 있는 것에 또 감사합니다.

    누군가는 꾸준히 책을 내고,
    또 누군가는 매일 블로그를 써주셔서
    오늘 제가 읽고 쓸 수 있는 것 같아요.

    책으로 위로받고 글쓰기로 희망을 가지며
    오늘 또 꿈에 한발짝 다가섭니다.

    좋은 글은 꼭 필사, 일단은 쓰고 보겠어요!^^
    감사합니다.~~

  5. 아리아리짱 2018.06.20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PD님의 성실한 일상이 경이롭습니다.
    본업으로 바쁘신 와중에 끊임 없는 읽기와 글쓰기!
    요며칠 감기로 일상의 리듬이 깨져서 힘들었는데,
    PD님의 블로그 활동의 꾸준함을 볼때 건강관리도 고수인듯 해요!
    지난주 축구로 결방이었기에 이번주 드라마가 더욱 기다려 집니다.^^

  6. 보리보리 2018.06.20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일단 필사적으로 필사하는 걸로...
    (이건 복붙 안했어요 헤헷^.~)
    저도 열심히 마당 쓸기 하겠습니다

  7. 안가리마 2018.06.20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글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현직 교사로서 동아리 필사반을 개설해서 운영해본 적이 있습니다. 아쉬웠던 점은 필사적으로 필사반을 운영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필사는 필사적으로... 오늘 당장 다시 이순신 장군의 마음으로 필사에 도전하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리아리!!

  8. 2018.06.20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사철나무 2018.06.23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미와 직업이 일치할 수 있다는 것도 부러운데, 설렘까지 생긴다니... 글 잘 봤습니다.

  10. 제임스뚱 2018.06.24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
    덕분에 최근 책 두권읽고, 지금도 아침마다 어려운 영어 외우기하고 있는 오십대입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하리라 주먹 불끈 쥐고 있습니다.
    ..
    늘, 응원합니다..

    홧팅하시길..

  11. 김경태 2018.06.30 0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항상 꾸준하게 글 올리시는 것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

  12. 2018.07.02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소개로 이 책 읽었습니다. 처음에는 내가 왜 돈 주고 이런 책을 샀을까 싶었는데, 반 쯤 읽으니까 혼자 피식피식 웃더라구요. 그러다가 2/3쯤 읽을때쯤 주변 사람들에게 B급 SF 소설의 소재를 최민석 작가식으로 막 이야기하고 있는 저를 발견했어요. ㅎㅎ PD님 서평 덕분에 재미있는 책, 그리고 자기 자신에게 솔직하고 꾸미지 않는 글을 쓰는 작가를 만나게 됐네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