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질의응답 시간입니다.

Q:

1년동안 집중해서 영어만 공부하고싶어요.
일은 1년간 잠시 쉴 예정입니다. 1년동안 어느 장소에서 어떤 방법을 쓰는게 가장 효율적일까요?

1) 영어권 국가 워홀 (워킹 홀리데이)
- 장 : 저축 가능, 단 : 정작 영어는 안늘었다는 후기.
2) 영어권 국가 대학원 진학
- 장 : 학위라는 목표, 강제적 영어사용 환경, 단 : 비싸다
3) 발리에서 1년 살기
- 장: 외국인 많은 환경, 그냥 살아보고싶다, 단 : 그냥 사는것만으로 영어가 늘까?
4) U.I.대(인도네시아의 서울대쯤) 대학원 진학
- 장: 인니어 동시공부, 인도네시아 인맥, 단 : 영어배우려 인도네시아 대학원을?, 사실 무슨 과를 가야할 지도 잘 모르겠다.

스스로 생각해볼 때 제 영어 실력은,
1) 읽기: 단어가 쉬운 소설책은 큰 문제없이 읽음
2) 쓰기 : 사전 도움없이는 길게 쓰지 못함
3) 말하기 : 외국인과 의사소통은 되지만, 내가 하고싶은 말을 제대로 하지못함
4) 듣기 : 외국인 여친이 클리어하게, 말해주면 왠만하면 다 알아들음 정도입니다.

1년간 어디서 어떻게 공부하는 게 가장 좋을까요? 저는 계속 고민이에요.
피디님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A:

일단, 무조건 부럽습니다. 이런 멋진 고민을 하시는 분이라면, 인생도 참 멋지게 잘 사실 것 같아요. 꿈만 같은 일이네요. 1년간의 시간을 자신에게 선물할 수 있다는 것. 

저라면 3번을 선택할 것 같습니다. 왜냐? 그게 가장 즐겁거든요. 발리에서의 1년. 생각만해도 가슴이 막 두근대는군요. 워킹 홀리데이. 영어로 돈을 쓰는 건 쉬워도, 돈을 버는 건 스트레스가 많아요. 영어권 대학 유학. 유학을 가면 하루하루 학교 일정에 맞추지만, 여행을 가면 하루하루 내가 하고 싶은 일만 합니다. 인도네시아 대학원 진학. 저도 어려서 영어말고도 다른 외국어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어요. 하지만 영어 하나만 잘 하는데도 10년 가까이 걸리더라고요. 일본어 공부를 시작한 건 영어 통역사가 되고 난 후, 나이 마흔의 일입니다. 중급에서 고급으로 갈 때는 한가지 언어에 집중하는 게 좋습니다. 2개의 외국어를 동시에 공부하면 효율이 떨어집니다. 어린 아이에게 영어 조기교육을 말리는 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언어 형성기 (7세~14세)에는 모국어가 가장 중요하거든요. 

저라면 발리로 떠나겠습니다. 새벽에는 영어 소설을 읽고, (쿠타 비치 인근 헌책방에 가면 외국인 배낭족이 팔고간 페이퍼백이 많습니다. 단골이 되면 읽은 책을 되팔아도 되고요.) 오전에는 쿠타 비치에서 서핑 보드를 타고 (친구를 사귈 수 있어요. 한국분도 많지만, 가급적 외국인 친구를...) 낮에는 낮잠을 자고 (더우니까요.) 오후에는 TED나 itunesU에서 외국 대학 강의나 영어 강연을 듣습니다. 좋아하는 강의를 골라들으면 미국 방송대학 유학 온 기분이 나지 않을까요? 저녁에는 외국인 친구들과 만나 영어로 수다를 떱니다. '영어가 늘까?' 걱정하시는데요, 본인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합니다. (제 책에서 소개한 다양한 영어 학습 사이트와 '셀프 유학 캠프'라는 글을 참고해주세요.)  

저라면 일단 딱 한 달만 발리에서 살아볼 것 같아요. 해보고 재미도 있고, 영어도 늘면 계속 연장하는 거지요. 워홀이나 유학은 초기 투자 비용(소개비나 등록금)이 많아서, 아니다 싶어도 나중에 뒤집기가 쉽지 않아요. 

인생에 3가지 질문이 있다면 핵심 질문은 '왜?'입니다. 영어 공부, '무엇'을 '어떻게' 공부하느냐보다 '왜' 공부하느냐가 가장 중요해요. 아무리 좋은 교재에, 아무리 좋은 방법으로 공부해도, 영어를 공부할 이유가 없는 사람은 실력이 늘지 않습니다. 영어 말고 삶에서 더 중요한 일이 있다면 그쪽으로 빠지거든요. 책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영어 암송은 쉽지 않은 공부입니다. 잘 되지 않을 때는 이유가 있어요. 여러분의 의지가 약해서가 아니에요. 삶에서 너무 많은 에너지를 빼앗기기 때문입니다. 저는 1989년 방위병 근무하며 영어책을 외웠어요. 전화교환병이었기에 육체적 피로가 없었고, 복학하기 전까지 어떻게든 영어를 완성하겠다는 간절한 소망이 있었거든요. 안 그러면 취업이 막막했으니까요. 영어가 잘 늘지 않을 때는 조금 내려놓는 여유도 필요합니다. 그리고 저는 당시 거의 하루 10시간 영어만 연습했어요. (교환실에서 혼자 근무했으니까요.) 직장인이나 주부가 짬짬이 공부할 때는 시간이 조금 더 오래 걸린다고 보셔야합니다. 힘들 때는 쉬기도 하면서, 꾸준히 오래 공부하시는 편을 권합니다. 

마음이 산란할 때,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졸업식 축사를 읽습니다. 고민이 있을 때는 잡스의 충고에 귀를 기울입니다.

    

자, 위의 문장을 제가 표시한 끊어읽기에 따라 소리 내어 한번 읽어보세요.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나는 오늘 무엇을 할 것인가?"

저라면 워홀로 돈을 모으거나, 유학가서 학위를 따는 대신, 그날 그날 가장 즐거운 일을 할 것 같아요. 

위의 연설문은 이번에 새로 나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의 부록에서 퍼왔습니다. 지금 책을 사시면,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연설문을 탁상 달력으로 드려요.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10만부 판매 기념 이벤트!

http://www.yes24.com/Event/01_Book/2017/OT0717Eng.aspx?CategoryNumber=001

'이 여름 가면 기회는 없다'는 출판사 문구에 빵 터졌어요. ^^

조금 더 친근한 발음으로 들어보시라고 제가 직접 의미단락별로 끊어읽은 동영상도 QR코드로 넣었습니다. (발음 구리다고 흉보기 있기, 없기?) 여러분께 토종 한국 독학파의 자부심을 보여드립니다. ^^

오늘도 (영어 공부와 함께)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7.20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이런 질문 하신분이 부럽네요. ^^ 영어공부를 떠나서 발리에서 1년 지내는거 상상만해도 즐겁네요. 저는 반대로 외국여행도 하고 한번 길게 지내고 샆어서 한국에서 영어공부 열심히해서 외국가자라는 생각으로 공부하고 있는데.. 역시 사람마다 공부하는 목적이나 방법은 다양한거 같네요. 근데, 부록은 매번 더 좋아지는거 같아요. 처음 나오자마자 구매해서 부록도 못 받았는데 ㅠ.ㅠ 이번 부록은 탐나네요. PD님 동영상도 같이 있다니 더욱 갖고 싶어지는데, 몇권 더 구매해야겠어요.

    질문하신분이나 영어공부 관심있는 분들은 PD님이 최근 팟캐스트에서 영어공부에 대해 얘기한 내용이 있으니 한번 들어보세요. ^^ 항상 느끼는거지만 PD님 목소리는 짱짱 좋아요. ^^

    <요조, 김관의 이게뭐라고 팟캐스트>

    [59-1부, 2부 출연]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MBC 김민식 PD
    http://www.podbbang.com/ch/11897?e=22322288
    http://www.podbbang.com/ch/11897?e=22323310


    -----------------------
    #퇴진운동_무엇을어떻게_하느냐보다
    #왜?_퇴진운동_하는지가_중요하다
    #왜?인지_궁금하면_PD님_동영상_기사_찾아보기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PD님_응원해요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2. 게리롭 2017.07.20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열시간 영어 ㄷㄷㄷ
    끈기 집중력 대단하신것같아요
    꼴랑 하루 한시간안되는 시간 일년정도밖에 투자를 못했어서 그런지 영어가 제생각만큼 확 늘지 않은것같아요 ㅠㅠ 유학파출신 잘하는 사람들 옆에 있어서 더 쭈그러드는걸수도요
    그래도 2016년도 공부하기전보단 나은것같아 위안받고 피디님에게도 위안받고 쥐꼬리만큼이라도 계속 꾸준히 공부하겠습니다 ㅎㅎ

    그런데 문의글주신분 혹시 나중에 영어를 중요시하는회사에 취직할때 어학연수 몇달 기록은 필요하실수도 있을것같아요
    영어권 어학연수 경험이 없으면 서류전형에서 탈락시키는걸 많이 봐서요

  3. 흑표 2017.07.30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day까지 외우고 pd님 말대로 계속 쉐도잉을 하고는 있습니다. 영어 책 한 권 외워봤니에서 의미별로 나누어서 외우면 영어회화 한 파트에서 여러 문장을 만들 수가 있다고 하셨는데 저는 문법에 무뇌한입니다. 그냥 문법을 무시하고 계속 쉐도잉만 하면 될까요? 어제부터는 필사까지 병행하고 있습니다.

  4. 1년의 시간 2017.08.02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PD님 ^^
    일전에 질문드렸던 그 친구입니다.

    PD님께서 이렇게 정성스럽게 답변해주시다니요, 심지어 공개적으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답변해주신 부분이 결정에 큰 도움이 됐습니다.
    물론 제 마음속엔 이미 정해진 방향이 있었지만, 이것저것 고려하다 보니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지요.
    네, 맞습니다. 저는 발리로 가려합니다.

    (특히 '중급에서 고급으로 넘어갈 때 2개 언어 공부는 효율이 떨어진다'고 말씀해주신 건 제가 선택지 고려 시 생각치 못한 부분이어서 더 큰 도움이 됐습니다)

    돈 까먹으면서 무직인 상황 물론 걱정되겠지요.
    지금까지 효율만 추구하며 살았지만, 그래서 인생이 잘 풀렸는가? 자문자답 결과는 글쎄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늦깎이 비효율러가 한번 되보려 합니다.
    이것이 말로만 듣던 Stay foolish인가요..? 대신 앞으로는 좀 Stay hungry가 예상됩니다.

    인용하신 잡스 스탠포드 축사는 저도 정말 좋아하는 글입니다.
    (최근 그런 글이 하나 더 생겼는데, <영어책 한 권 읽어봤니?>라는 책의 마지막, '감사의 글' 입니다 ^^)
    제가 정말로 발리에서 1년 살게 된다면, 그때 꼭 한번 놀려와주세요.
    그렇다면 이 작은 글도 언젠가 선을 연결하는 하나의 점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럼 PD님, 언제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을 위해 : PD님께서 배려해주신다고 질문 일부분을 편집해주셨어요. 저는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일하고 있고, 여기 나라말은 큰 불편없이 쓰는 수준입니다. 그래서 저 위의 질문에서 인도네시아 대학원, 발리라는 선택지가 나오게된 것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