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올리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입니다. 책을 읽는데는 하루지만, 리뷰를 쓰는데 한 달이 걸리기도 한다고 했더니, 어떤 기자분이 깜짝 놀라시더군요. 어떻게 그렇게 오랫동안 글을 다듬느냐고. 나는 글을 쓰는데 왜 이렇게 오래 걸릴까요?

첫째, 이게 직업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기자나 전업 작가로서 매일 정해진 마감이 있다면, 이렇게 오래 글을 다듬을 수 없겠지요. 취미삼아 블로그에 쓰는 글이니 급하지 않습니다. 제가 쓰는 글은, 오로지 쓰고 싶어서 쓰는 글입니다. 서두르지 않고 즐기는 마음으로 씁니다.

둘째, 잘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영어도 그렇고, 글쓰기도 그렇고, 어떤 일이든 잘 하는 방법은 시간을 더 투입하는 것입니다. 글을 잘 쓰고 싶은데, 잘 쓰지 못할 때, 방법은 글에 오랜 시간을 들이는 것이지요. 블로그에 비공개로 써놓고, 틈날 때마다 글을 다듬습니다. 마음에 들 때까지 두고두고 고치는데 그 시간이 한 달씩 걸리기도 합니다.

셋째, 의도치 않은 상처를 주기 싫어서입니다.
때로 저는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에도 글을 씁니다. 다만 그 글을 공개하는 건, 화가 가라앉은 한참 후입니다. 시간이 지나고 냉정을 되찾고 보면 민망해서 도저히 올릴 수 없는 글도 있어요. 공적인 공간에서 글쓰기를 하는 사람은 조심해야 합니다. 적들에게 빌미를 줄 수도 있거든요. 흥분을 가라앉히고 냉정을 찾는데 저는 한 달이 걸립니다.

넷째, 더 좋은 글을 고르고 싶어서입니다.
어떤 날은 하루에도 몇 개 씩 글감이 떠오릅니다. 그때마다 모두 메모합니다. 그런 다음 여유가 있을 때 글을 다듬어봅니다. 처음엔 재미있을 것 같은 글감도 나중에 보면 소재만 있고 이야기가 풀리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글을 다듬는 과정에서 계속 걸러냅니다. 여러 편의 비공개 메모 중, 가장 좋은 글로 고르기 위해 시간을 두고 거릅니다.

다섯째, 시간에 쫓기기 싫어서입니다.
메모장에는 수십 개의 아이디어가, 블로그 비공개 목록에는 여러 편의 글이 저장되어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그 중 가장 완성도가 높은 글을 골라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퇴고하고 공개로 돌립니다.비공개 상태로만 수정을 하면 글에 긴장이 없어요. 때론 발행을 눌러야 수정에 긴장이 더해집니다. 여러 편의 예비용 글이 있어야 매일 아침 마감이 괴롭지 않습니다. 여유가 있어야 즐길 수 있고, 즐거워야 오래 가거든요.

퇴직 후 전업 작가를 꿈꾸며 삽니다. 글을 잘 못 쓰는 사람이 작가를 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글쓰기를 즐겁게, 꾸준히, 하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글 한 편 쓰는데 한 달씩 걸리는 건 어쩌면 그 고민의 결과일지 모르겠네요.

 

영어 공부도 그렇고, 글쓰기도 그렇고, 시간을 들이지 않고 잘 할 수 있는 길은 없습니다. 더 잘하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이 우선이고요. 다음은 매일 매일의 꾸준한 실천입니다. 오늘도 저는 한 달 후에 공개할 글을 씁니다. 제가 쓰는 많은 글 중 대부분이 사라지고 말지라도, 일단 씁니다. 글을 못 쓰는 사람이 매일 글을 올리는 방법은 일단 최선을 다하는 것이니까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6.28 0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매일 PD님 글을 읽으면서 때론 스승님이, 때론 형님이 옆에서 얘기해주시는것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글을 쉽게 읽었는데요. 오늘 글을 읽으면서 왜 내가 그렇게 느꼈는지를 이해 할 수 있게 되네요. ^^ 그리고, 요즘 블로그에 글쓰기를 시도해보고 있는데, 잘 안되어서 갑갑하던 차인데, 글을 읽으면서 글쓰기에 대해 다시 용기도 생기네요.
    뭘하든지 간절한 마음 + 꾸준한 실천으로 해보겠습니다. 오늘도 한수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인사위원_여러분들
    #진심으로_엠비씨를
    #위한다면_오늘회의
    #PD님께_어떤부당불이익도
    #주지말길_바랍니다
    #김PD님_응원해요
    #PD님곁에_많은분들
    #응원하고_있습니다
    #김장겸은_물러나라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2. 토니빠 2017.06.28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한수 아니 열수이상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3. 동우 2017.06.28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비결은 절대시간이군요!
    알려주신대로 아침에 눈 떠서 제일먼저 생각나는걸 하는것도 하나의 방법인듯 합니다!

  4. romanticalli 2017.06.28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가 있어야 즐길 수 있고 즐거워야 오래가거든요" 정말 공감갑니다 오늘도 피디님의 글 중 감동받은 대목을 캘리그래피로 씁니다

  5. Alicia 2017.06.28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책 읽고 있는중이예요. 영어회화에 시간투자한지 십년이 됐는데 스피킹이 안되는 이유를 PD님 책보며 찾았어요. 3일전부터 기초영어 두챕터씩 외우고 있습니다. PD님 책 발견한게 참 감사해요.안그랬으면 똑같이 또 눈으로만 보고 귀로만 듣는 방식으로 공부했을꺼예요. 쓰시는 글마다 공감이 참 많이 갑니다. 군더더기없는 솔직함이 묻어나와서 좋아요.

  6. 김미영 2017.06.28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책 읽고. 글 남깁니다~
    좋은 글. 영어 뿐 아닌 삶의 태도에서 많이 배우고 느끼고 갑니다.
    내일부텀. 영어공부 바로 고고씽입니다.
    읽다가 풋~하고 웃은적도 많아요.
    코미디 PD로서도 영어로도.
    또 짠돌이 모습에서도.
    솔직함이 묻어나와 더 좋았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후배에게 책도 선물하려고요.
    저 사실 도서관에서 빌려봤는데. 저도 은근 짠순이라.
    이 책은 살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네요. 감사합니다~

  7. 2017.06.28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김민식pd 2017.06.29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이렇게 찾아와 인사까지 남겨주시고! 이번 포항 여행은 저도 참 즐거웠어요. 선생님의 결혼 이야기도 정말 재미있었어요. 갑자기 듀오 예찬론자가 된 느낌입니다. 일하며 아이를 키우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는 집에서 모시는 마님의 삶에서도 느끼는데요. 부상투혼(눈핏줄이 터지는)까지 발휘하시는 선생님의 모습에, 아, 이것이 엄마로구나, 하고 느꼈어요. 다음에 뵈면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기를 희망합니다.

  8. 2017.06.29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윤슬기k 2017.07.01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매일 아침에 쓴 글을 올리시는 줄 알았는데 한달 전에 쓰신 글이었네요~ 왠지 완성도가 남다르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도 피디님 따라서 매일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글쓰기도 급하게 해서 퇴고랄 것도 없이 업로드하기 바쁩니다 이제 시간도 많아졌으니 양질의 글쓰기 해보고 싶네요ㅎㅎ

  10. 발레리 2017.07.10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정말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