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3일차 여행기

 

'아프리카에서도 자유여행을 할 수 있을까?' 걱정하는 분도 있지만, 세계 어디든 혼자 여행을 다니는데 문제는 없어요. 그곳도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요.
 

킬리만자로 산이 있는 '모시'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라 높은 건물도 없고 눈에 띄는 이정표도 없습니다. 이런 곳에서는 길찾기가 조금 까다롭습니다. 이럴 때 구글 지도를 보고 길들이 가장 복잡하게 얽혀 있는 곳을 찾습니다. 그곳이 시내 중심가니까요. 숙소에서 나와 시내 방향으로 길을 걷습니다. 갈림길이 나오면 무조건 직진합니다. 양갈래로 나눠지는 경우, 둘 중 더 큰 길을 선택합니다. 이때 복잡한 갈림길은 미리 폰으로 사진을 찍어둡니다.

그렇게 가다 차가 많이 다니는 대로변을 만나면, 이제 그 길을 따라 횡으로 걷습니다. 가다 한적해지면 마을 외곽으로 나가는 방향입니다. 다시 반대 방향으로 걷습니다. 그러면 곧 시내 중심가를 만날 수 있어요.

 

 

숙소를 나와 걸을 때, 크고 비싸보이는 호텔이 보이면 간판을 사진으로 찍어둡니다. '부킹닷컴'에서 숙소를 찾을 때, 지도를 보고 크고 비싼 호텔 근처에 있는 싼 숙소를 잡습니다. 택시 기사나 주민들이 비싼 호텔은 알거든요. 그 호텔 이름을 대고 가자고 한 후, 내려서 근처 싼 숙소를 찾아갑니다. ^^ 시내에서 길을 잃으면 현지인 택시 기사에게 큰 호텔의 사진을 보여줍니다. 기사가 영어를 몰라도 금세 길을 찾습니다. 

 

(탄자니아 시골 사람들은 순박하고 착해요. 길을 물어보면 동네 사람들이 다 몰려나와 회의를 합니다. "그래서 여기가 어디더라... 이 무중구(외국인)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쉽게 찾아가지?")

 

'길을 모를 땐 무조건 직진!' 이건 예전에 다니엘 헤니에게 배운 방법입니다.


10여년 전, '느낌표!'에서 '아시아 아시아 3탄 - 집으로'라는 코너를 연출하면서 다니엘 헤니랑 필리핀 출장을 간 적이 있습니다. 필리핀 엄마에게 태어난 한국 아이를 데리고 필리핀의 외가집에 가는 코너인데요. 다니엘 헤니가 첫회 게스트였어요. 루왁이라는 시골 마을에 갔는데, 아침에 자고 일어났더니 스탭들이 난리가 났어요.

 "다니엘 헤니가 사라졌어요!"

아침 6시에 일어나 보니 없더란 겁니다. '아니, 여기서 갈 데가 어디 있다고?' 7시쯤 되니 땀에 젖은 헤니가 나타났어요. 새벽 해뜰 무렵에 일어나 2시간 정도 달리기를 하고 왔다고... 매일 아침 일어나 2시간씩 운동을 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게 습관이랍니다.

"처음 온 필리핀 시골 마을에서 길을 잃으면 어쩌려고?"

 

"전 어디든 아침에 일어나면 숙소 문을 나서 한 방향으로 한 시간 정도 달립니다. 무조건 직진으로요. 그러다 1시간이 되면 반대로 돌아 다시 1시간을 달리지요. 그럼 처음 장소로 돌아오게 됩니다."

얼굴 잘 생긴 친구들, 저는 별로 인정해주지 않았어요. '타고난 운이지 뭐, 흥! 칫! 뿡!' 다니엘 헤니를 보고 느꼈어요. 얼굴 잘 생긴건 타고난 복이지만, 몸 좋은 건 치열한 노력의 결과구나...

 

(다니엘 헤니. 몸도, 마음도, 정말 멋진 친구입니다.

이 사진을 본 마님의 일갈. "인간아, 다니엘 헤니 옆에 서서 사진을 찍고 싶냐?" ^^) 


외국에서 길찾기 할 때 또 하나의 팁. '론리 플래닛'이나 '위키피디아'에서 그 나라 역사를 읽어두세요. 그 나라의 독립 영웅이나 건국의 아버지, 이런 사람들이 있잖아요? 그들의 이름을 딴 거리가 도시의 중심가일 가능성이 커요. 서울로 치면 세종로(세종대왕)나 충무로(충무공 이순신)처럼요. 

(탄자니아 도시마다 있는 '니에레레 로드')

줄리어스 니에레레 (Julius Nyerere)는 탄자니아의 독립 운동가이자 초대 대통령입니다. 공항이나 메인 도로는 그의 이름을 따서 지었어요. 모시의 '니에레레 가'도 버스 터미널이 있고, 은행도 있고, 시장도 있는 중심가지요. 그 나라의 역사를 읽어두면 길찾기할 때 익숙한 지명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니에레레는 스와힐리어를 공용어로 지정하여 부족 사회였던 탄자니아를 국가 공동체로 만드는데 공을 세운 국부國父랍니다. 나라의 지도자라면 마땅히 국가의 단결을 위해 일해야지요. 지역감정이나 정치 혐오를 조장해서 국민 정서를 분열시키는 건...... 흠...

 

 

이제 시차 적응도 마쳤고 본격적인 여행을 준비할 시간입니다. 탄자니아에 오는 이유 2가지가 있어요. 바로 '킬리만자로 트레킹'과 '세렝게티 사파리'입니다. 둘 다 할지, 하나만 할지 마음을 정하진 않았어요. 킬리만자로를 보고 결정하려고요. 

눈쌓인 킬리만자로의 정상은 유명하지요. 헤밍웨이의 소설이든, 조용필의 노래든. 30도를 오르내리는 아프리카에 웬 눈인가 싶은데요, 워낙 높아서 그래요. 고도가 오를수록 기온은 떨어지고 정상 5000미터가 넘어가는 지역은 영하의 기온을 사시사철 유지합니다. 그 덕에 아직 만년설이 남아있는데요, 아뿔싸... 이제는 기후 온난화 탓에 그 눈도 거의 녹아 정상 부근에 조금만 남아 있습니다.


 

무엇을 할 때, 저는 가슴에 물어봅니다. '심장아, 너 지금 뛰고 있니?' 부킹닷컴에서 지금 숙소를 검색했을 때, 2층 카페 베란다에서 킬리만자로가 보인다는 얘기에 예약을 눌렀어요. 어제 하루 쉬면서 산을 바라보았어요. 그런데 산을 보고도 별로 설레지가 않더군요. 왜 그럴까...

 

첫째 비용이 너무 비싸요. 이곳 현지 여행사에 문의했더니, 혼자서 7일간 킬리만자로를 오르는 비용은 투어 비용 1800불, 장비 렌탈에 100불, 가이드 팁 300불 등 총 2200불. 대략 200만원에서 250만원 정도 든다는 군요. 인간적으로 너무 비싸요. 혼자라도 가이드에 포터에 요리사까지 3명을 데리고 올라야합니다. 히말라야처럼 현지 부락이 있는 게 아니니까 일일이 짐을 다 싸서 이동해야 합니다. 1주일치 식량과 텐트 침낭 등등. 참고로 안나푸르나 5일 트레킹 비용은 3~40만원입니다. 경치가 훨씬 더 아름답고 여행도 훨씬 편하지요.

 

  
둘째, 고산병의 위험이 있어요. 킬리만자로 정상의 높이는 5895미터. 고지대에 영하권이라 산소가 희박하고 밤에는 많이 춥습니다. 고산병 때문에 두통과 멀미, 구토 증상에 시달리는 산행객도 많아요. 수백만원의 등반비용이 아까워 정상 정복을 욕심내다 위험에 빠질 수도 있어요. 마지막 정상 등정일에는 새벽 2시에 일어나 야간 산행까지 감수해야 합니다. 절대 쉬운 산행이 아니에요.

 

셋째, 무리한 일정 짜기는 사절입니다. 20일이라는 짧은(?) 일정에 킬리만자로 트레킹과 세렝게티 사파리를 다 소화하려면 많이 바빠요. 휴가와서 근면 정신을 발휘해서 일정 풀가동하면 귀국해서 후유증이 오래 갑니다. 쉬어도 쉰 게 아니거든요. 상사가 그럴 거예요. '기껏 휴가 보내놨더니 탈진해서 돌아오네? 이러려고 내가 휴가 결재했나 자괴감이 들고 괴로워...' 여행 다닐 땐 가급적 한 도시에 3일 이상 머물면서 여유롭게 다니는 편을 좋아합니다. 그래야 여행이 더 즐겁더라고요.

 

(모시 마을 외곽에 있는 숙소, 'Secret Garden Hotel'. 정원 해먹에 누워 책을 읽다 낮잠에 빠집니다. 이게 제가 가장 좋아하는 여행의 방식이어요. 킬리만자로는 여기서 구경만 하지, 뭐... ^^)

자, 이제 킬리만자로는 접고, 내일 사파리를 알아보러 아루샤로 이동합니다. 곧 이번 여행의 하이라이트, 세렝게티 편이 펼쳐집니다. 기대해주세요~^^

 

3일차 경비

 

숙소 25불 (조식 포함)

 

방갈로 독채를 혼자 씁니다.

점심 2불

크림 커피 2불

과일 2불

저녁 5불

이날 하루, 총 36불(4만원) 썼네요.

짠돌이 여행은 즐거워랄랄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2.28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바리 자 아수비히?

    오늘 글에는 PD님이 전수해주시는 외국에서 길찾기 꿀팁이 나왔네요. 나중에 참고하기 위해 정리해봅니다.

    --------------------------
    < 외국에서 길찾기 팁 >
    1. 갈림길이 나오면 무조건 직진하고, 양갈래로 나눠지는 경우, 둘 중 더 큰 길을 선택한다.
    복잡한 갈림길은 미리 폰으로 사진을 찍어둔다
    가다 차가 많이 다니는 대로변을 만나면, 이제 그 길을 따라 횡으로 걷는다.
    가다 한적해지면 마을 외곽으로 나가는 방향이고, 반대 방향으로 걸으면 시내 중심가 방향이다

    2. '론리 플래닛'이나 '위키피디아'에서 그 나라의 독립 영웅이나 건국의 아버지등의 역사를 미리 읽어둔다.
    그들의 이름을 딴 거리가 도시의 중심가일 가능성이 크다.
    --------------------------

    킬리만자로 등산가는게 우리나라 산에 오르는것처럼 쉬운건 아닐꺼라 생각은 했지만 '킬리만자로 한번 갔다와볼까' 하기에는 부담이 많이되네요.. 저도 아쉽지만 그냥 봐라만 보는걸로 만족할거 같군요. PD님 여행기를 통해 항상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어 좋네요. ^^

    그리고, 커피 유리컵에 써주신 글귀. 정말 마음에 드는데요. 저도 올해 여행 많이 다니려고 여러곳들을 알아보고 있는데.. 아침부터 제 심장을 뛰게 하는거 같아요.. 오늘도 재미있는 여행기 잘 봤습니다.

    "여행을 떠날 각오가 되어있는 사람만이 자기를 묶고 있는 속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 - 헤르만 헤세 -

    크와헤리~~~~

  2. 김민식pd 2017.02.28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나 깔끔하고 명료한 요점 정리!
    캬아아

    아싼테 싸나!

  3. ya4mo 2017.02.28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아, 다니엘 헤니 옆에 서서 사진을 찍고 싶냐?" ^^ -내 말이 :-) 죄송 ㅋㅋ

    산행과 사파리는 출국 전에 미리 알기 어려운가봐요 킬리엔 비용이 만만치 않군요

    • 김민식pd 2017.02.2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한국에서도 워낙 비싸긴 했는데요. 그래도 현지에 가면 좀 싸게 네고할 수 있을 줄 알았거든요. ㅠㅠ
      국가에서 받는 공원입장료가 워낙 많더라고요. 그러니 흥정의 폭이 별로... ^^

  4. <월간중앙> 2017.02.28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김민석 PD님.

    저희는 <월간중앙>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월간중앙에서 이번 4월 창간호를 기념하여

    <김태호 PD X 나영석 PD> 대담 인터뷰를 기획했습니다.

    김민석 PD 님께서 김태호 PD 님과 연출-조연출 등으로 같이 일하시기도 하시는 등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혹시 시간 되실 때 김태호 PD 님의 연락처를 알려주실 수 있으실까 - 어려운 부탁을 드리려고 합니다...

    부디 긍정적으로 검토해주시고

    연락 주시면 진심으로 감사 드리겠습니다.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도형 드림


    Phone : 010 9813 4271

    E mail : kepha4271@naver.com

  5. 첨밀밀88 2017.03.01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리만자로는 220 안나푸르나는 40 기왕이면 안나푸르나 ㅋㅋㅋ 좋은 정보입니다. 그러면 저도 버킷리스트에 안나푸르나 한번 적어봅니다 ㅋㅋ

  6. 정지영 2017.03.02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유여행을 몇나라 다녀봤지만
    아프리카를 한번도 자유여행 리스트에
    넣어보지 않았네요.
    그저 대단하시다는 생각만 듭니다.^^

  7. 이윤정 2017.06.17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 싶네요 아프리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