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여행, 2일차

킬리만자로 산자락에 자리한 '모시'는 킬리만자로 산행의 출발지입니다. 이곳에서 가이드를 구하고, 산행 장비를 렌트하고, 킬리만자로 공략을 준비하지요. 저는 첫날엔 마을의 분위기를 살펴보고 싶었어요. 어떤 도시에 가서 그곳 주민의 생활상을 보려면 시장에 가는 게 제일 좋습니다. 현지 시장에 가면 그곳 사람들의 진솔한 모습을 볼 수 있어요.

 

학교 가는 아이들.

여동생의 손을 잡고 학교에 가는 아이를 보니, 문득 어린 시절이 생각납니다. 

거리의 풍경도 왠지 1970년대 한국 같아요. 꼭 어린 시절 추억속으로 시간 여행을 온 것 같네요.

여행은 때론 공간의 이동이 아니라, 시간의 이동 같아요.

  

 

 

모시 중앙 시장에 갔더니 아프리카에 온 기분이 나는군요. 관광객은 안 보이고 현지인들만 가득한 전통 시장이에요.

 

 

시장을 구경하는데, 누가 부르더군요.

"헬로, 화이트 피플!"

 

오토바이 택시 기사가 호객 행위를 하는 거예요. 누구한테 그러나 둘러봤더니 저한테 하는 말이었어요.

저 그때 거짓말 살짝 보태서 눈물이 날 뻔 했잖아요. 감동 먹어서... 태어나서 하얗다는 소리는 처음 들어봅니다. 고교 시절 별명이 좀 많았는데, 그 중 하나가 '쌔시쪼'였어요. '쌔카맣고 시커멓고 쪼그맣다'의 줄임말. 

고교 시절 때 몸무게가 50킬로였어요, 키 173에. 빼빼마른 깜둥이라고 놀리는 친구도 있었어요. 그랬던 제가, 여기 오니까, 화이트 피플이라고... 엉엉엉...

 

"나보고 아프리카 깜둥이라고 놀렸던 놈들 다 나와!"

 

아프리카에 오길 정말 잘 했어요. 내 피부가 검은 편이 아니라는 걸 처음 알았어요. ^^ 역시 인생은 상대적이라는 거! 그 무엇도 절대적인 것은 없다는 거!

 


시장 구경을 하다, 문득 92년 유럽 배낭 여행 때 일화가 생각납니다.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가 된 후, 사람들은 유럽 여행을 가서 각자 꿈의 장소를 찾아갑니다. 클래식 팬은 비엔나 음악당을 가고, 쇼핑을 좋아하는 친구는 프랑스 샹제리제 거리를 찾아가고, 저같은 영화광은 유럽의 영화 촬영지를 찾아다니고.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배낭족들끼리 서로의 로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데, 그 중 한 명은 자신이 꼭 가보고 싶은 곳이 누드촌이라고 했어요.

 

이성에 대한 호기심이 충만한 사춘기 시절, 동네 목욕탕 여탕 창문만 봐도 가슴이 설레고 그랬는데, '북유럽 노르웨이 어딘가에 가면 누드촌이 있는데, 거기서는 모든 여자가 벌거벗고 다닌다더라!' 그 얘기를 듣고 유럽의 누드촌에 가는 꿈을 키웠다고. ^^ 

 

나중에 그 친구를 다시 만났어요.

 "그래서, 누드촌엔 가 봤냐?" 

"응, 가봤어." 

"누디스트 캠프에 우리같은 여행자도 들여보내줘?"

 "응, 대신 조건이 있었어. 나도 벗어야 한다고. 뭐, 그 정도는 각오했으니까."

다들 숨을 죽였어요.

"그래서 어땠어?"

 

"그 나체촌에 아시아인이 온 건, 내가 처음이었대. 그래서 다들 달려나와 신기해하며 구경하더군. 모든 사람들이 나만 쳐다보니까, 정작 나는 시선을 어디 둘 곳이 없더라고. 그래서 눈 깔고 바닥만 쳐다보고 다니다 그냥 나왔지 뭐."

ㅋㅋㅋㅋㅋ
아, 구경하러 갔다가, 실컷 구경만 시켜주고 온 거지요.
"저기 봐, 처음 보는 나체족인데? 오, 황인종이다, 황인종! 구경 가자!"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 ^^)
 

 

모시 센트럴 마켓에서도 비슷한 경험을 했어요. 두 현지인 청년이 넋을 놓고 절 쳐다보는 거예요. '왜 저러나?' 다시 보니, 마사이족 원주민 의상을 입고 있었어요. 마사이 촌놈들이 장보러 나왔다가 황인종을 처음 본 겁니다. 정말 넋을 놓고 보더라고요. 구경갔다가 구경거리가 된 기분... ^^ (그래, 내 피부가 좀 뽀얗긴 하지... ㅋㅋㅋ) 

 

시장에서 점심도 먹고, 과일도 샀어요. 시장 음식은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습니다. 우리돈 2000원이면 아주 푸짐하게 먹어요. 열대 과일도 싸고 맛있어요. 바나나 10개 한 송이에 1000원 정도 합니다. 망고도 많이 먹었어요. 망고 하나에 300원! ^^

 

 
2일차 경비는요.
숙소 25불
저녁 7불
과일 2불
점심 2불

(총 36불 - 4만원) 

(탄자니아 실링으로 산 것도, 편의상 달러로 기록합니다.)

 

(내일 3일차 여행기로 돌아올게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2.27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린다 2017.02.27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님 탄자니아 여행기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
    사진과 함께 하니 제가 탄자니아 시장에 가있는것 같아요
    아침에 pd님 글을 읽으니 절로 미소가 .....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네요 ^^

  3. 하늘은혜 2017.02.27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평생에 못해본 경험을 하셨네요~~ 축하축하요~~ 헬로 화이트 피플이라니....^^

  4. 하니 2017.02.27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탄자니아의 시장을 구경하는 화이트 피플님 덕분에 이 아침이 즐겁습니다^^

  5. 섭섭이 2017.02.27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바리 ~~~

    시장 모습들을 보니 어릴적에 보던 동네 시장 모습이 떠오르네요. ^^

    "나보고 아프리카 깜둥이라고 놀렸던 놈들 다 나와!"
    ㅎㅎㅎ ... 그 동안 PD님이 받으셨던 설움을 한방에 날리셨겠어요.

    과일 좋아하는데, 열대과일 맘껏 먹을수 있다니 정말 좋네요.
    내일 여행기도 기대할께요. ~~~

    시쿠 은제마

  6. 게리롭 2017.02.27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기힘든곳의 여행기를 보니 제가 여행한듯 정말 신나고 재미있습니다.
    헬로 화이트 피플~~~
    다음편 기대됩니다

  7. 첨밀밀88 2017.02.27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탄자니아 진짜 싸게 먹히는군요 ㅋㅋ

  8. 박현숙 2017.02.27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트 피플. ㅋㅋㅋ

  9. 미겔하하 2017.02.27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부터 PD님의 아프리카 여행기라니.ㄷㄷㄷ
    알록달록한 사진의 풍경들에서 사람들의 개성과 활기와 자연스러움이 느껴집니다.
    사무실 창 밖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무채색의 건물과 아파트뿐이라 무미건조함과는 대비가 됩니다.
    아직 겨울이라 그렇겠지요?ㅎㅎ 한국에도 빨리 봄이 와서 다양한 색깔들이 존재하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잠시 해 봅니다. 다음 아프리카 여행기도 기대합니다.감사합니다. 즐거운 여행 되세요~^^*

  10. 차포 2017.02.27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95-96년 즈음 남아공을 다녀온적 있습니다. 그때 여러가지 일 있었지만....떠나면서 생각했던거가..여기.다시올일.없겠다였습니다. 정말 그후 단 한번도 가보지도..아미 갈 생각도 1개도 없었으니까요... 뭐 저만 이런 생각하겠지만요....

    • 김민식pd 2017.02.28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실 저도 이번에 다녀온 후, 가까운 아시아에 당분간 더 집중하기로 했어요. ^^ 그래도 케이프타운은 괜찮다고 들었는데요? 요하네스버그는 위험해서 비추라고...

  11. 동우 2017.02.27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낯선곳 특히나 아시아인 하나 없는곳에서.. 대단하세요
    경험에서 나오는 여유인가요?
    사진들 많이 첨부해주시면 감사하게 눈으로 잘 즐길 준비 되어있습니다!

  12. ya4mo 2017.02.28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 풍경 생동감 좋군요
    어제 본 호텔 정말 맞아요? 2층베란다가 ㅎㅎ
    과연 킬리만자로는?

  13. 차포 2017.02.28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B...근교에만 있었습니다. 제가 갔을때 만델라 정권직후....영국소 광우병 사태로 남아공내 소고기.품절....맛 드럽게 없는 물소 고기 만 먹을수 있을때였지요. 남아백인들 말로 사회시스템이 붕과되기 시작하는 때......하여간....한나라안에 극간의 삶이 오가는 생활 터전을 보고 나서....울나라 왠만한 사회 현상은.일도 아니라고 웃고 살게 되었지만요....하여간 다른나라 방문중에 제일 유쾌하지 못한 경험이었습니다. 관광은 아니고 회사일때문에 갔었지만...아직도 남아공 방문은 씁쓸한 제 삶의 한 조각 입니다.

  14. 희야~ 2017.02.28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리카 초원이 어릴때부터 가고싶던 장소였더랬죠~^^ 사진으로나마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