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할 때 결례를 범한 적이 있어요. 

"경향신문 남지원 기자입니다." 라고 인사를 건네시는 기자님께, 

"아, 그 로코 공식 기사 쓰신 분이지요? 정말 재미있게 읽었어요."

순간, 남지원 기자님, 난감한 표정... 

"저기, 피디님... 그건 아마 한겨레 남지은 기자님 글인 것 같은데요."


악!

이런 실수를...

제가 한겨레와 경향을 둘 다 집에서 구독하다보니 헷갈렸어요. 그런데 신기하긴 하더라고요. 두 신문의 미디어 담당 기자의 이름이 이렇게 비슷하다니, 남지은, 남지원...


올해 초, 남지은 기자님을 우연히 만났을 때 그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이번엔 제대로 인사를 했지요.

"제가요, 나름 로맨틱 코미디 연출가로서, 당시 기자님이 쓰신 '로코의 공식' 기사보고 완전 뒤집어졌거든요."


남지은 기자님이 드라마 연출로서 인터뷰를 하자고 하시더군요. 정말 반가웠어요. 아, 드디어 나도 드라마 PD로서 다시 인터뷰를 하는구나.


오늘은 인터뷰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의 마지막 글이 마음에 오래오래 남았어요.

고맙습니다, 남지은 기자님!  


서영희가 아픈 정효를 구하려고 처음으로 문을 열고 밖으로 나왔던 것처럼, 그도 한발짝 한발짝 지난 시간 속에서 걸어 나오고 있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http://www.hani.co.kr/arti/culture/entertainment/850177.html#csidxd0338c9ab88391c8349a692ccbe190d 


MBC 주말 특별 기획 <이별이 떠났다> 토요일 저녁 8시 45분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앞에서 말한 남지은 기자님의 로코 공식을 보시려면 아래 기사로~

로코 법칙은 수학 공식이 아니었네

http://www.hani.co.kr/arti/culture/entertainment/801152.html

'공짜 PD 스쿨 > 이별이 떠났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려지는 시간은 없다  (4) 2018.07.06
이 재미난 걸 7년을 못했다니  (7) 2018.06.29
흔들리는 기억, 흔들리는 화면  (11) 2018.06.22
<이별이 떠났다> 연출 이야기  (11) 2018.06.21
영희의 두번째 걸음  (18) 2018.06.01
짝사랑은 나의 힘  (18) 2018.05.2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n 2018.06.29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댓글입니다!! 아침형 인간과는 전~~~~~혀 관련 1도없는 사람이라 오후 바쁜 일과 중 잠깐 pd님 블로그 들어와서 글 읽고 재충전하는데 오늘은 산뜻(?)하게 하루를 시작합니다ㅋㅋ 매일 글을 쓴다는게 사실 엄청 어려운 일인데 진짜 대단하세요!! pd님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정말 부럽습니당.즐거운 금요일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포근한 하루 보내세요^^

  2. 드르륵 2018.06.29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1빠 탈락 ㅠㅠ 드라마 흥하시길 바랍니다 본방사수!

  3. 보리보리 2018.06.29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닥토닥~버텨주셔서 감사합니다~♡ 로코 시트콤 아님 어때요. 마음 따뜻해지는걸로 충분해요. 지시하지 않아도 따라오게 하는 힘을 가지셨어요

  4. 섭섭이짱 2018.06.29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 더 재밌는 드라마과 더 나은 제작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라며
    이번주도 본방사수!!!

    믿보연 김민식 피디님 파이팅~~~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5. 꿈트리숲 2018.06.29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더의 큰 임무 중에 하나가
    구성원들에게 비전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을 책에서
    봤어요.
    피디님이 만드시는 드라마 환경이
    추후 대한민국 드라마 제작의
    표준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스탭들의 근무환경에 신경 쓰면서
    미래 더 나은 여건을 제시해주실 것 같아요.
    환경이 좋으면 사람이 따라서
    좋아지고, 그 좋은 사람들이
    만드는 드라마는 자연적으로
    재밌고 좋은 드라마 되는거쥬?!^^

    꿈트리숲=정지영입니다.

  6. dal 2018.06.30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화이팅이요!

  7. 심성연 2018.06.3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별이 떠났다' 단번에 명품드라마라는걸 알아버렸지요 김민식피디님 너무 멋지십니다 항상 응원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