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많은 이들에게 한겨레 신문 토요판 커버스토리를 보고 연락을 해왔어요.

2012년 MBC 170일 파업 때, 검찰이 노동조합 집행부 다섯 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정영하, 강지웅, 이용마, 김민식, 장재훈.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지만, 회사에서는 그중 셋을 해고했습니다. 국민참여재판과 고등법원을 통해 해직 무효 소송에서 이겼지만, 회사는 여전히 이들을 복직시키지 않고 있습니다. 해고 다음으로 높은 징계 형량이 정직 6개월입니다. 제가 정직 6개월을 받았습니다. 함께 싸운 노조 집행부 중 셋은 해고 상태입니다. 정영하, 강지웅, 이용마. 그중 이용마 기자는 투병중이고요. 저는 회사에 남았습니다. 지난 5년, 저는 잘리지 않고 남은 자의 부끄러움을 안고 살아왔습니다. 오늘은 그동안 블로그에서 하지 못했던 저의 속 이야기를, 인터뷰를 통해 털어놓을까 합니다.

 

(사진 제공 : 한겨레 신문 강재훈 선임기자)

정권의 언론 장악은 방송사 경영진·간부진의 충실한 ‘부역’으로 구현 가능하다.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공영방송 사장들은 인사권을 통해 내부 언론 자유를 탄압했다. ‘낙하산 사장’, ‘불공정 보도’에 저항하는 기자·피디 등을 징계하고 제작 부서 밖으로 밀어냈다. 그래도 계속 싸워온 사람들이 있다. 국민의 재산인 공영방송을 정부·정치권이 아닌 국민의 편으로 돌려놓는 싸움이다. 김민식 문화방송 피디도 그 싸움을 이어온 구성원 가운데 한 명이다. 김 피디의 이야기는 수많은 ‘김민식들’의 이야기다.

(글 / 김효실 기자)

김민식 PD의 싸움  (기사 링크 연결)

“지난해 어떤 후배가 제가 있는 자리에서 저를 가리켜 ‘노조 집행부 했다고 사람을 이렇게 바보로 만들 수 있느냐’며 한탄하더라고요. 그때 정신이 들었어요. 파업 뒤 내가 불이익 당하는 것만 지켜본 후배들이 나중에 노조 활동에 나서려고 할까? 비록 연출은 못 하지만 나는 내가 잘할 수 있는 다른 일을 찾아서 즐겁게 할 수 있다, 노조 집행부를 한다고 사람이 바보가 되는 건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여행 다니고 글 쓰고 책 쓰면서 명랑하게 지내는 걸 티 내려고 했죠.”

그는 연출에서 밀려난 뒤 투쟁의 일환으로 글을 썼다. 파워 블로거가 되자, 블로그에 올린 영어 공부법 글을 본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다. 그렇게 올해 초에 낸 책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위즈덤하우스)는 발간 석달 만에 10만부 39쇄를 찍은 베스트셀러가 됐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801026.html#csidx1766924076ac46e9ab5fb7d41f666e1

신고
Posted by 김민식p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