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를 읽고 영어 공부를 다시 시작한 분들이 많군요. 고맙습니다. 그동안 블로그에 올라온 독자 질문을 모아봅니다.

 


Q: 암송을 하기전에 조금이라도 들리기 위해서 영어발음을 따로익히고 시작하는게 나을까요? 아님 듣고 최대한 비슷하게 따라하면서 반복하는 것이 나은지 궁금합니다.


A: 기초회화를 외울 경우, 발음이 완벽할 필요는 없습니다. 책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발음 신경끄고, 문법 신경끄고 그냥 문장만 외우셔도 됩니다. 문장을 술술 외우 발음도 자신이 붙습니다. 평소 mp3 틀어놓고 따라하는 (섀도잉) 연습을 많이 하세요. 발음 공부를 따로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많이 듣고, 계속 외우면, 저절로 익숙해지는 것이니까요.


 

Q: 영어에 문외한인 저같은 사람에게 필요한 다른 기초법은 없는지요?


A: 수능 문법 시험에 만점을 받고, 발음기호를 외운다고 회화를 하지는 않습니다. 시험평가에 익숙하다보니 영어에 자신감을 잃기 쉬운데요. 영어공부를 처음 시작하는 분이 가장 쉽게도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문장 암송입니다. 저는 알파벳도 모르고 시작해서 매일 한 과씩 외웠습니다. 일단 한번 시작해보시면 어떨까요? 


 

Q: 독해 공부법도 올려주실 있나요?


A: 저는 '영어순해'라는 독해 교재로 공부했는데요, 워낙 오래된 책이라 지금도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독해교재를 통해 영어의 문장 구조를 익힌 , 영문 소설을 많이 읽었습니다. '타임' 같은 어려운 영어보다는 쉬운 텍스트를 읽었습니다. <영어책 외워봤니?>에서 소개한 '독해 자료의 보고, 어린이 자료실'이라는 글 참고해주세요.


 

Q: 제목만 보고는 내용이 떠오르는 단계는 아닙니다. 앞으로 어떻게 공부할까요


A: 책을 보면 문장이 떠오르 것은 단기 기억 인출입니다. 단기 기억에 저장된 문장들은 실제 상황에서 바로바로 튀어나오 않습니다. 장기 기억에 보존되어야 무의식적으로 술술 흘러나옵니다. 책을 보지 않고 눈을 감고 외울 있는 궁극적 목표입니다.

 


 

Q: 권을 외웠습니다. 이제 무엇을 할까요?


A: <영어책 외워봤니?> 앉은 자리에서 한나절에 읽었다는 분도 있더군요. 책은 쉽게 읽히는지 몰라도, 실천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오랜 세월 시행착오를 통해 어렵게 익힌 방법입니다. 문장 암송은 회화 공부의 기본입니다. 문장을 외웠다면 다음 단계는 노출량을 늘리는 것입니다. TED, 영어 연설, 팝송, 미드, 영어 원서 다양한 소스를 통해 양적 팽창을 노려야합니다. 책이 나온지 이제 4개월. 노출량을 늘리는 단계까지 가기는 쉽지 않습니다. (매일 12시간씩 영어 공부만 하는 게 아니라면... 당분간 문장 암송을 반복해주세요.)

 


초보에서 중급으로 가는 데는 회화 암송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중급에서 고급으로 때는 정해진 처방이 없습니다. 사람마다 상황이 다르거든요. 나에게 맞는 공부가 무엇인지 찾아가는 진짜 공부입니다. 초급 공부는 보편적인 답이 있을 몰라도, 중급 이상은 다양한 대안이 존재합니다. 수준도 제각각이고 취향도 서로 다르니까요.

 

다음 댓글부대 정모는 7월 15일 (토요일) 오후 2시입니다.

장소와 참가 요령은 내일 알려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책을 곁에 두고 공부가 힘들 때마다 한번씩 들여다보시면 도움이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김민식p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