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로서 할 수 있는 최고의 육아 활동은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일이다. 어린 시절부터 책읽기의 즐거움을 가르쳐주는 최고의 방법이니까.

잠들기 전 '하루 20분 아이에게 책 읽어주기' 이게 내가 하는 육아다. 물론 이게 매일 하기가 쉽지 않다. 난 가급적 저녁 약속을 잡지 않는다. 저녁에 약속이 있으면 둘째가 잠들기 전에 집에 오기 쉽지 않으니까. 저녁 9시전에 집에 들어와 아이에게 매일 책을 읽어주는 게 쉽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아이가 책을 읽어달라고 조르는 시기도 참 짧다. 

큰 애는 중학교 1학년인데, 책을 읽어주겠다고 해도 별로 반기지 않는다. 독서 교사들은 중학생이 되어도 부모님이 책 읽어주는 것을 권한다. 그게 부모와 아이 간의 소통의 한 방법이란다. 아이가 한글을 떼면, '이제 책은 직접 읽어.'라고 하는데 사실 한글을 읽는 것과 독서를 하는 건 아직 거리가 있기에 학교에 들어간 후에도 아이에게 책은 계속 읽어주는 게 좋단다. 

우리 집 둘째는 늦둥이다. 나이 마흔에 얻은 딸인데, 큰 애를 키워보니 알겠더라. '아빠, 놀아줘. 안아줘. 책 읽어줘.' 하고 보채는 시간은 의외로 짧다는 걸. 정말이다. '언제 다 키워.'하고 캄캄해도 시간은 금세 지나간다. 그리고 아이는 훌쩍 부모의 품을 떠난다. 아이가 책 읽어달라고 할 때, 읽어주는 게 최고의 육아다. 어려서 익힌 책 읽는 습관, 인생을 사는데 그만한 밑천도 없으니까.

일하고 오느라 지쳐서 책을 읽어줄 힘도 없을 땐 어떻게 할까? 세상이 편리해지다보니 그럴 때도 다 방법이 있다. '올리볼리'라는 동화 사이트를 찾아가면 된다.

http://www.ollybolly.org/

여러 나라의 동화가 올라와 있고, 동영상으로 제작해 동화를 읽어주는 기능도 있다. 영어로도 읽어주고 우리말로도 읽어주니 영어 공부에 욕심나는 부모님들에게도 좋은 사이트일듯.

 

나는 아이를 데리고 동네 도서관에 자주 간다. 아이에게 가르치고 싶은 건 하나다.

'민서야, 여기 이 많은 책을 마음껏 읽는게 다 공짜란다.

세상에는 공짜로 즐길 수 있는게 참 많아.

우리가 세상을 행복하게 사는데 돈은 별로 필요가 없단다.

그걸 깨달으면 좋아하는 일을 하고 사는 게 겁이 나지 않아.

큰 돈 벌지 않아도 좋으니 무조건 네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살기를.'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매맺는나무 2014.05.19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좀 커지면 '그냥 내가 읽을게~~'하지요. 아이들 어릴 때엔 평생 읽어줘야 할 듯 하지만 다 그것도 한때. ㅎㅎ
    아이들 책 읽어 주는 것도 일이지만 일반적으로 직접 읽어주는 것을 더 좋아하니 읽어줄 수 밖에 없지요. 아마 그때그때 달라지는 상호작용이 있어 그런가 봅니다.

  2. 장대군 2016.05.23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털 다음. 현재 카카오죠.. 사회공헌 사업으로 다문화(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동화들을 서비스 해 준 고마운 서비스에요. 지금도 업데이트가 되고 있고, 각 나라별 동화들을 접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와 함께 다시 방문해 봐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