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해가 밝았다. 또 한 해의 계획을 세우고 치열하게 살 것을 다짐해보지만, 꿈이란 것은 쉽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란 걸 알기에 난 이렇게 마음먹는다. 올 한 해, 닥치는 대로 저지르듯 살고 무엇을 이루든 그것이 처음부터 나의 꿈이었다고 우기리라.

 

드라마 피디라고 나 자신을 소개하고, 피디가 되는 방법에 대해 책까지 썼다. 그랬더니 이렇게 묻는 사람이 있다. “피디님은 언제 드라마 피디가 되겠다는 꿈을 꾸셨나요?” 솔직히 말하면, 나는 드라마 피디를 꿈꾼 적이 없다. 그냥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을 뿐이다.

 

드라마 피디가 된 건 내 나이 마흔 살의 일이다. 그전에는 MBC 예능국에서 일하며 러브하우스느낌표같은 버라이어티 쇼를 연출했다. 대학에서는 공학을 전공했고, 첫 직장에서는 영업사원으로 일했으며, 통역사를 꿈꾸며 외대 통역대학원을 다녔다. 만약 어린 시절 꿈이 드라마 피디였다면, 공대를 가고 세일즈를 했을 이유가 없다.

 

피디가 된 건 우연한 사고였다. 나는 독학으로 영어를 공부해서 통역사가 되었다. 혼자 CNN 뉴스를 보며 청취를 익혔고, 타임지를 읽으며 독해를 공부했더니 통역을 나가 종종 문제가 생겼다. 연사가 영어로 농담을 하면 미국식 유머를 몰라 놓치는 경우가 왕왕 있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수님을 찾아갔더니 이런 충고를 해주셨다. “미국 시트콤을 보세요. ‘프렌즈같은 시트콤을 보면 일상 영어 표현도 익히고 미국식 유머도 배울 거예요.” 그래서 미국 시트콤을 열심히 봤는데, 그만 시트콤에 중독되어 버렸다. 어느 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재미있는 시트콤이 왜 한국에는 없는 거지? 내가 한번 만들어볼까?’ 그래서 나는 MBC에 지원했고, 결국 청춘 시트콤 뉴논스톱으로 연출 데뷔하게 되었다.

 

피디 시험에 운 좋게 합격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평소의 다독하는 습관이었다. 대학생 시절, 책읽기를 좋아해서 1년에 200권씩 책을 읽었다. 요즘은 피디로 일하느라 바빠서 100권 밖에 못 읽지만 여전히 독서는 내게 취미이자 특기다. 어린 학생들을 만나면 꼭 책 읽는 습관을 기르라고 권하는데, 그러면 아이들은 이렇게 묻는다. “피디가 되기 위해서는 책을 많이 읽어야 하나요?” “아뇨. 책을 많이 읽다보면 피디가 될 수도 있어요.” “그게 그거 아닌가요?” “다르죠. 책을 좋아하지도 않는데 1년에 백권씩 억지로 읽으면 얼마나 괴롭겠어요. 그러다 피디 시험에 떨어지면 괜히 고생만 하고 억울하죠. 하지만 책이 좋아서 열심히 읽은 사람이라면 피디가 되지 않아도 독서의 즐거움은 누렸으니 후회할 일은 없죠.”

 

청소년 진로 특강에 가서 하는 얘기. “여러분, 꿈이 있나요? 꿈이 있다면 다시 한 번 자신에게 물어보세요. 그 꿈은 진짜 나의 꿈인가? 혹시 나는 부모님의 꿈을 나의 꿈이라 착각하고 있는 건 아닐까?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꿈과 어른들의 꿈을 혼동하고 살거든요. 진짜 나의 꿈이 아니라면, 그 꿈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즐겁지 않고, 즐겁지 않으면 열심히 하기 어렵고, 열심히 하지 않으면 이루기 힘들어요. 뭘하고 싶은지 아직 모르겠다면, 그냥 꿈 없이 살아도 됩니다. 그냥 지금 하고 싶은 일을 열심히 하세요. 그러다보면 언젠가는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그때 가서 우기면 돼요. 처음부터 그 일이 내 꿈이었다고.”

 

새 해가 밝았다. 나는 올 해 내가 어떤 꿈을 이룰 것인가 고민하지 않는다. 그냥 지금 내가 맡은 일에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그런 다음 무엇이 되건 나중에는 우길 것이다. 처음부터 그게 나의 꿈이었다고.

 

새해 덕담으로 어떤 글을 올릴까 하다 작년 어느 잡지 1월호에 기고한 글을 올립니다. 새삼 이 글을 떠올린 이유는 요즘 제가 고민하는 육아와 일맥상통하기 때문입니다. 아이를 어떻게 키울까 너무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아이와 보내는 하루 하루를 즐길 뿐입니다. 아이에게 책도 읽어주고 같이 놀아주고 같이 여행도 다니고 그렇게 살 겁니다. 그러다 먼 훗날 아이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아내면 그때가서 우길 겁니다. 처음부터 그것이 내 육아 목표였다고. ^^

 

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짠돌이 육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타를 만드는 육아법  (1) 2014.01.07
신인을 스타로 키우는 법  (6) 2014.01.06
나중에 우길 것이다  (7) 2014.01.03
아이를 위한 선물  (3) 2013.12.19
짠돌이 아빠의 육아법  (1) 2013.12.18
70점 아빠를 꿈꾸며  (2) 2013.12.16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준우맘 2014.01.03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2. 권오문 2014.01.03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건강하셔야 육아도 즐겁게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올해도 좋은 글 잘 읽겠습니다.^^

  3. 조왔소 잘본 사람 2014.01.03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최동화 2014.01.06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들 마니 컸네요. 한번 봐야죠. 전 프놈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