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영어 스쿨 제1강: 리스닝의 즉효약, 받아쓰기

영어 독학을 시작하며 내가 제일 먼저 한 일은 친구에게 빌린 영어 회화 테이프를 듣고 내용을 받아적은 것이었다. 나의 대학 시절에는 영어를 익힐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시사영어사에서 나온 고가의 회화 테이프였다. 80년대 말 당시 물경 50만원이 넘어가는 그 테이프 한 질을 살 돈이 없어, 군대 가는 친구에게 3년 동안 내가 테이프 보관해줄게.하고는 얻어왔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영어 자료를 듣기 위해 단파 라디오를 사서 VOA(미국의 소리) 라디오 방송을 듣기도 하고, AFKN FM 라디오에서 나오는 AP Network News를 청취하려고 매시 정각마다 라디오를 끼고 살기도 했다. 그에 비해 요즘 시절은 얼마나 좋은지
마음만 먹으면 정보의 바다 인터넷에서 영어 자료 구하기는 너무 쉽다.

 
사실 영어 공부의 관건이 더이상 자료의 유무가 아니다. 학습 의욕이 떨어지거나 성취동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교재로 회화를 공부하려는 이들의 경우, 시작은 좋다. 일단 만만하니까. 어느 교재나 초반은, Good morning, how are you? 정도로 가볍게 시작한다. 그러나 비싼 교재일수록 뒤로 가면 심하게 어렵다. 비즈니스 실용 회화가 나오니까. 물론 책을 사고 처음에 한번 죽 훑어보면 흐뭇하다.
이것만 다 떼면 요런 고급 회화도 가능해진다는 거지? 김칫국 심하게 드시는 거다. 그냥 대충 듣고 넘어가는 학습법으로는 절대 고급 회화까지 못 간다.

 
책을 보며 테이프를 들으면 다 이해되는 것 같지만 실상은 들리는 단어만 들리고 안 들리는 단어는 죽어도 안 들린다.
초급 회화 정도는 다 알아듣지! 장담하시는 분. 책을 덮고 받아쓰기를 해 보시라. 무슨 뜻인지 아는 문장인데도 받아쓰려고 보면 의외로 안 들리는 부분이 너무 많다. 그럴 때 단어 하나가 안 들린다고 금세 포기하고 바로 책을 펼치지 마라. 소리만으로 철자를 유추해 가며 사전을 뒤져보라. 영어는 발음기호로 된 표음문자이기에 아무리 어려운 단어라도 끈기 있게 철자를 조합해 보면 결국 알아낼 수 있다.

 
받아쓰기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내 머릿속에 있는 국산 영어와의 결별을 위해서다. 우유 한 잔, 그러니까 glass of milk를 난 늘
글래스 오브 밀크라고 읽었다. 하지만 받아쓰기를 해 보면 원어민 발음은 글래써 미역처럼 들린다. 그랬어, 미역?

 
파래도 아니고 미역한테 시비거는 거냐? 처음엔 난 이런 단순한 문장도 받아쓸 수 없었다. 경험을 통해 차츰차츰 영어에서 단어 끝에 오는 자음은 소리가 죽고, 자음 앞에 있는 L은 묵음이 된다는 걸 익혔다. 이건 문법으로 설명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글래써 미역을 듣고 glass of milk를 찾아가는 과정. 이런 받아쓰기 공부는 결국 내 머릿속 국산 영어와 이별하고 원어민 영어를 만나러 가는 과정이다.

 

물론 이 학습법이 고생스럽기는 하다. 하지만 회화 교재를 들으며 독학을 하는 이들 대부분이 초급에서는 진도가 술술 나가다가 중급이나 고급 회화에 이르러 학습 효율과 의욕이 현저히 떨어져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 초급에서 안 들리는 단어를 문장 뜻 안다고 대충 넘어가면, 결국 중급이나 고급에 가서 벽에 부딪힌다. 안 들리는 단어, 쉽게 포기하지 말고 물고 늘어져야 한다. 받아쓰기, 영어 청취력 향상을 위해 고생스러우나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많은 사람들이 영어 공부를 하다 중도 포기하는 이유는 어학 실력이 생각만큼 쑥쑥 늘지 않기 때문이다. 어학 실력은 절대로 직선을 그리며 상승하지 않는다. X축에 시간을 들인 만큼 Y축의 실력도 정비례해 올라가야 흥이 나는데, 어학은 사선이 아니라 계단형을 그리며 올라간다. 아무리 공부해도 실력이 늘지 않아 답답하지만 그러다보면 어느 순간 문득 계단을 올라서듯 한 단계 훌쩍 상승하는게 어학 실력이다. 영어 고수가 되는 사람은 대개 그 첫 번째 계단을 오르는 순간,
이거구나!하는 희열을 맛보고 어학에 빠지게 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공부를 해도 실력이 느는 것 같지 않으면 금세 포기하고 만다. 조금만 더 가면 계단을 만나 훌쩍 넘어서는 순간이 오는데도 말이다. 첫 번째 계단까지 조금만 더!

 
(
나의 영어 공부 이력서 출판사 부키, 김민식 외 16인 지음, 중에서 독학으로 영어 고수가 되는 비전에서 옮김.)

 

나의영어공부이력서우리주변에숨어있는영어고수17인이털어놓다
카테고리 외국어 > 영어일반 > 영어첫걸음 > 영어학습법
지은이 김민식 (부키,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테드 2011.12.25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2. sunny kim 2012.05.04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랬어, 미역?” .ㅎㅎㅎㅎㅎㅎ
    개라리어... 요건 뭐 같어요? ㅎㅎㅎㅎㅎ



  3. mrdragonfly1234 2012.05.31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고싶은 얘기는 많은데, 너무 많아서 그냥 생략합니다.

    하하, 보기 좋습니다. 외치는 모습이...^^~

  4. cartier replica 2012.07.24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고는 얻어왔었다.

  5. 2015.06.22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첨밀밀88 2016.04.18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받아쓸게요
    듣기에도 욕심이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