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페이스북이 뭐야?

 

요즘 소셜미디어의 총아는 페이스북이다. 예전에 싸이월드가 그랬고, 다음 카페가 그랬듯, 요즘 대세는 페이스북이다.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고, 저장 용량이 늘어나는 소셜 미디어의 발달 과정으로 보면 페이스북의 등장은 텍스트를 올리는 카페나 싸이월드의 다음 단계다. 사진을 올리는 페이스북에서 동영상을 올리는 유튜브로 넘어갈 것 같긴 한데, 동영상 보다는 아직은 셀카가 대세인지라 페이스북의 인기는 한동안 지속될 것 같다.

 

페이스북은 말 그대로 얼굴책이다. 셀카 얼굴 사진을 올리는 곳인데, 셀카도 너무 잦으면 질리니까, 맛집 음식 사진도 올리고, 풍경 사진도 올리고, 아기나 강아지 사진도 올리는 거다. 사진에 곁들여 이런 저런 사는 이야기를 올려 고시랑 고시랑 수다 떠는 거다. 이런 저런 수다도 좋지만, 페이스북의 최고 기능은 잊었던 친구들을 찾아내주는 것이다.

 

얼마 전 내 페이스북 친구가 이런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네 덕에 잊고 살았던 친구들을 다시 만날 수 있었어. 고마워, 주커버그.’ 미국에 간 후 소식이 끊겼던 친구 페이스북을 찾아가면 새로 태어난 아기 사진을 볼 수 있고, 최근 친구가 즐겨다니는 여행지의 사진도 볼 수 있다. 풍경 사진 속 배나오고 머리가 벗겨지는 친구의 모습은 덤이다.

 

내가 페이스북을 즐겨 사용한 건 실은 블로그 때문이다.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방문자가 몇 명 되지 않아 글에 반응이 없었다. 메아리 없는 혼자말도 계속하면 싫증난다. 그래서 주위 친구들의 반응을 살펴보려고 페이스북에 블로그 글을 올렸다. 그랬더니 페이스북 친구들이 블로그를 하나 둘 찾아왔다.

 

페이스북이 좋은 점? 여기저기 블로그나 트위터로 쓴 글도 한 곳에서 댓글을 남기고 좋아요를 누를 수 있다는 거다. 여기저기 널려있는 나의 흔적을 친구들에게 진열하고 친구들에게 칭찬해주세요, 토닥토닥 해주세요, 하는 거다. 블로그 초기, 찾아오는 사람이 없을 때, 페이스북에서 매일같이 좋아요를 눌러주는 친구가 있어, 아침에 눈을 뜨면 그 친구에게 편지 쓰는 기분으로 글을 쓸 수 있었다.

 

페이스북, 나의 삶을 친구들에게 알리는 데 최고의 공간이다.

 

WHY NOT? 페이스북에 글을 많이 올리지 않는 이유?

내 페이스북에는 블로그나 트위터에서 발행한 글 말고 페이스북에 직접 올리는 사적인 이야기는 별로 없다. ? 페이스북이 완전히 사적인 공간은 아니니까.

 

한때 조선일보가 페이스북에 올린 판사들의 글을 문제 삼은 적이 있다. 페이스북은 어디까지나 사적인 공간이다. 친구에게 투덜거리듯이 세상 불평을 늘어놓을 수도 있는데 사적인 공간에서 한 소리를 공적인 프레임으로 걸어 법원의 권위에 흠집을 내려고 했다. 이거 좀 치사한 거 아닌가? 이를테면 누군가 내 페이스북을 들여다보고 그걸 가져가 ‘MBC PD, 대통령에게 감히 이런 소리를?’ 하고 포털 메인에 올린다고 생각하면, 모골이 송연하다.

 

나는 페이스북보다는 블로그로 이야기하는 게 편하다. 블로그는 발행을 누르기 전까지는 수정을 통해 글을 다듬을 수 있으니까. 괜히 흥분해서 이런 저런 이야기 썼다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이들에게 빌미를 제공하고 싶지는 않다.

 

페이스북에 세상을 비판하는 글을 쓰지 않으면 되지 않느냐고, 그냥 소소한 사는 이야기만 하지 그러냐고 물을 수 있다. 글쎄... 난 내 소중한 인생 10분을 들여 글을 쓴다면, 적어도 그 글은 세상을 바꾸려는 목적에 종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털끝 하나 바꿀 수 없다면, 적어도 나 자신을 옭아매는 말의 감옥이 되어야한다. 지금 나의 글은 적어도 미래 나의 행동을 끌어내는 도구여야 한다. 세상을 바꾸진 못해도 나라도 바꿔야 할 것 아닌가?

 

안다. 날 선 글만 쓰고 살기에는 팍팍한 인생이라는 거. 영화 뒷담화도 하고, 상사 뒷담화도 하고, 남친 뒷담화도 해야 된다. 그런 여유를 위해서라면 페이스북 즐길 만 하다.

 

다만 페이스북에서 나누는 사이버 위로에 익숙해지다 보면 내가 현실에서 해야 할 일을 놓치는 수가 있다. 다만 그걸 경계할 뿐이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dragonfly1234 2012.06.04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하고 페이스북을 쓴지 이제 한달여가 되어갑니다만, 한번 비교해보는 글을 써보았는데, 트랙백으로 연결해 봅니다. 김피디님 말씀이 옳습니다. 적어도 공인의 위치에 해당하는 사람이라면, 페이스북에 개인적인 생각을 마구 써내는 것은 무책임한 발상이지요. ( 누가 그렇게 정했냐구요? ) 하,하, 페이스북 사이버 공간이 처음으로 만들어졌으니, 법이 아마 아직 없겠지요. 자동차가 처음 발명되어 몇몇이 밖으로 몰고 다닐때에 차선도 없고, 교통법규도 없었던것과 마찬가지이지요.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법이 없는 공간에서 하는 행동양식을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가 더욱 잘보인다는 점입니다. 공인이면서도 (법이 아직 없다고) 공인의 의무를 못하는 사람은 본인자신이 그만큼 공인의 의무를 느끼고 있지 않는 사람들입니다. (무엇이 공인을 규정하냐고요? ) 당연히 공인으로 정해진 분들 외에, 제가 생각하기에는 일하는 직장이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치는 곳, 또는 자신이 낮에 일하는 직업이 많은 사람들을 대하고 또 고객들에 관련된 정보를 접하거나, 고객들에게 영향을 끼칠수 있는 직위에 있는 분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럼, 피디님은 공인이냐요?) 당연하지요. 엠비시 피디님은 당연히 모든사람에게 영향을 끼칠수 있는 자리이기 때문에, 또 드라마를 만드시더라도, 은연중 본인의 생각을 대중에게 강하게 어필할수 있는 위치에 계시기 때문에 당연히 공인이시지요. (그러면 글쓰시는 수위를 어디까지 조절해야 한단 말이냐구요?) 제가 알려드리겠습니다. 저는 한때 dentaltown,com이라고 하는 미국 치과의사 포럼싸이트 생활을 상당히 열심히 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거기서 자주 나오던 말이 있습니다. 화원들간에 많이들 논쟁이 격해지고, 오프라인에서 까지 싸우기도 하거든요.... 항상 마지막에 나오든 말은,,,, "아무리 상대가 보이지 않는 곳이지만 항상 앞에 누가 있다고 생각하고 그사람 앞에서 얘기하듯 써라." 이거였습니다.

  2. mrdragonfly1234 2012.06.04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샤쓰위에 쓰인 I want to believe 이게 뭡니까? 제일 중요한 목적어가 빠져있쟎아요 ? 이걸 보니 미국에 와서 처음 겪었던 일이 생각납니다. 미국사람들은 자기가 입고 있는 샤쓰에 쓰인 글을 무척 신경씁니다. 다른사람이 입고 있는 샤쓰에 쓰인글도 상당히 주의깊게 봅니다. 그리고 이상한 글이 쓰여서 잘모를때 상당히 궁금해하더라고요.. 제가 처음에 한국에서 가져간 옷을 입고 돌아다녔는데, 관심이 없어서 몰랐는데, 말이 안되는 영어가 많이 쓰인 샤쓰였었지요. 많이들 물어보더라고요, 무슨뜻이냐고... 다음부터는 제 샤쓰에 쓰인글을 유심히 쳐다보기 시작했습니다. 피디님 한테도 누군가 꼭 물어볼것 같은 느낌이.... 갑자기 다가와서는, "So, what do you believe? ", " Uh ?" "You are wearing a t-shirt that says you want to believe, and what is it? "

    • 김민식pd 2012.06.05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 want to believe
      미드 엑스파일에 나오는 유명한 대사라 문법은 안 맞지만 좋아하는 문장입니다.
      제가 또 엑스파일 마니아라서...

  3. mrdragonfly1234 2012.06.04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피디님, 그러고보니 사진에서 노란샤쓰의 사나이 시군요.. 블로그 사진하고 같은.... 제가 잼인는 얘기 하나 올리겠슴다.

    미국에서는 자동차 운전면허증이 주민증 역할을 하는데, 5년에 한번씩 갱신을 합니다. 제가 언젠가 운전면허를 갱신하러 갔는데, (조작을 못하도록 증명사진을 담당자가 그자리에서 찍습니다 ) 사진을 찍더니, 내게 묻더군요. 어느 컷으로 하겠냐고, ( 세-네 컷정도 찍고 선택하게 해줍니다.)

    가까이 가서 컴퓨터 화면을 보는데, 담당자가 헷갈려서 사진을 이리저리 바꾸어서 보여줍니다. 당시 노란잠바를 입고 있었는데, 사진을 들여다 보던 담당자가 "앗, 미안" 하더니 이건 5년 전의 사진이라고 하면서, 이게 오늘 찍은거라고 하며 다시 3-4 장 보여줍니다.

    그런데 그 5년전의 사진도 같은 노란잠바를 입고있었습니다.헤어 스타일, 얼굴표정도 꼭같구요... 저는 웃음을 참고 있는데, 그 담당자는 아무렇지도 않게 그저 저한테, "자, 이제 새 사진으로 바뀌었습니다." 하더군요.

  4. Designer_SEAN 2012.06.11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이스북에서 나누는 사이버 위로에 익숙해지다 보면 내가 현실에서 해야 할 일을 놓치는 수가 있다.
    다만 그걸 경계할 뿐이다.
    참 좋은 말씀입니다.
    일침을 받고 가네요- 감사합니다.
    건강이 제일이랍니다, 늘 건강하세요 :)

  5. 윤재리 2012.06.12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페북이 사적인 공간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제 사진이나 일상은 올리지 않고 남의걸 봐요 ㅋㅋ 그리고 남의 페북에 댓글달고... 옛날에 친했던 연락이 끊어져버린 친구들과 다시 연락할수 있다는건 참 좋은것 같아요.
    연날리고 계시는 사진이 참 행복해 보여요!

  6. 스카이 2012.06.29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친구들은 일상속의 내모습 그러면서 우아하게 모닝 커피 마시고 세팅된 아침 먹고 일본 온천에서 키모노 입고 찍은 사진 올려서 너무 가식적이라 불편하고 미국 친구들은 벌레한테 물린 사진, 아들이 소년원 들어가 화난 이야기 등등 안보여줘도 될것까지 여과없이 보여줘서 불편할때가 있어요. 한국 사람들은 보여지는 이미지에 너무 신경쓰고 미국 사람들은 너무 신경을 안써요 ㅋㅋ 근데 피디님께 댓글달다 저 블로그 소재하나 건졌네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