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제 사진을 보고 깜짝깜짝 놀랍니다. ‘내가 이렇게 늙었나?’ 얼굴엔 주름이 자글자글하고 머리는 반백에 정수리가 훤합니다. 스무 살 철없던 시절에는 나이 드는 게 싫었어요. 어려서는 사는 게 다 재밌었거든요. 특히 방학이 오면, 자전거를 타고 전국일주를 떠나거나, 도서관에 틀어박혀 종일 책을 읽었어요. 하루 24시간이 다 내 것이니 얼마나 좋아요. 어른이 되어 회사에 들어가고 가정을 꾸리면 내 시간이 없어 사는 재미가 없을 것 같았어요. 그런데 살아보니 중년의 삶도 나쁘지는 않군요. 전국일주는 무리지만, 한강을 따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것도 즐겁고요. 월급에서 푼푼이 돈을 모아 책을 사고, 일과 중 짬짬이 시간을 내어 독서를 즐기는 것도 행복합니다.

미국의 공영방송국에서 기자로 일하던 바버라 해거티는 53세 되던 해, 직장에서 일하다 갑자기 졸도합니다.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가 간신히 죽을 고비를 넘긴 후, 중년이라는 나이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나이 마흔 이후, 위기는 갑자기 찾아옵니다. 건강의 위기든, 관계의 위기든, 실직의 위기든. ‘마흔 이후, 어떻게 살 것인가?’ 고민을 거듭한 후, 그 결과를 <인생의 재발견> (바버라 브래들리 해거티 / 박상은 / 스몰빅인사이트)이라는 책에 담아냅니다.

풍요로운 중년의 삶에 도움이 되는 3가지 충고를 들려줍니다. 첫째, ‘활기차게 살라.’ 늘 하던 일만 반복하지 말고 새롭게 열정을 쏟을 대상을 찾는 거지요. 활기찬 중년을 보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분명한 목적의식을 갖고 인생을 사는 것이라고요. 둘째, ‘행복보다는 삶의 의미를 추구하라.’ 인생의 보다 깊은 목적을 추구하는 것이 건강한 삶이랍니다. 청춘의 시기엔 재미가 중요한데요, 중년의 시기엔 인생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군요. 셋째, ‘생각이 경험을 결정한다.’ 인생에서 일어나는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일에 대한 나의 반응입니다. 전자는 내 뜻대로 할 수 없지만 후자는 내 뜻대로 바꿀 수 있거든요. 좋은 일만 일어나기를 바랄 수는 없어요. 나이 50이 되면 세상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음을 깨닫게 됩니다. 건강 악화나 실직, 가족의 붕괴 등 위기가 찾아올 때, 인생의 의미를 돌아봐야합니다.

MBC 드라마 PD인 저는, 2년 전 비제작부서로 전출되었어요. 내 나이 마흔 여덟에, 이제 드라마 녹화장에서 밤샘 촬영을 할 수 있는 날도 얼마 안 남았는데, 좌천이라니! 깊이 좌절했지요. 빅토르 프랑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읽으며 마음을 달랬어요. 나치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정신과 의사인 빅토르 프랑클은 나치 강제수용소에서도 삶의 의미를 찾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아우슈비츠에서도 희망을 찾는데, 겨우 주조정실 송출 업무를 하면서 엄살을 부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일근과 야근을 번갈아 교대근무로 일하는 환경에서 매일 책 한 권을 읽고 글을 쓰며 삶의 의미를 찾으려고 했어요.

“삶은 환경 때문에 견디기 힘들어지는 게 아니라, 오직 의미와 목적이 결여되어 있을 때 견디기 힘들어진다.” (빅토르 프랑클)

청춘의 시기에는 재미가 중요합니다. 재미없는 일을 억지로 하면서 그 일을 잘 하기는 쉽지 않거든요. 좋아하는 일을 해야 열심히 할 수 있고, 열심히 해야 그 분야에서 일가를 이룰 수 있습니다. 20대는 좋아하는 일을 찾는 시기이고, 30대는 그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시기입니다. 마흔 이후는 어떨까요? 내가 좋아하고 또 잘 하는 일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시기 아닐까요? 재미보다는 이제 의미를 생각해야 할 나이가 된 거지요. 삶의 기반은 닦아두었으니, 새로운 도전에 나서야할 때입니다.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지금 이 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그걸 고민하는 과정에서 인생을 재발견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비즈한국> 연재칼럼 <김민식의 인생독서>에 올린 글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라 2017.07.21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ife is one of a trip down memory lane...

    Life is 10% what happens to you,
    and 90% how you react to it.
    ~Charles R. Swindol

  2. 김수정 2017.07.21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마흔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지금.
    한 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좋은 글 매일 감사히 잘 읽고 있습니다.

  3. cheersjoo 2017.07.21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의 잊지못할 오늘을, 치열하게 빛나는 중년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4. 섭섭이 2017.07.21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매주 찾아보게되는 <인생독서> 컬럼. 이번주는 과연 무슨 책 소개해 주실지 기다려 지는데요. 오늘 책 보면서 어! PD님과 텔레파시가 통했나보다라는 생각을 했네요. 몇일전 전자책으로 구매했거든요.
    '마흔 이후에는 재미보다는 의미를 생각하라'는 이 문구가 마음에 와 닿네요. 특히 요즘 PD님이 세상을 의미있게 만드는게 어떤것인지 직접 보여주고 계시니까요.
    컬럼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재개될_인사위_국민들이_지켜본다
    #김민식PD님_징계할_생각하지말고
    #엠비씨_망가트린_장본인들
    #김장겸과_너희인사위원부터_징계받아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장겸은_물러나라
    #오늘같이_옆에서
    #응원해드리고_싶었는데
    #멀리서나마_응원할께요
    #PD님_힘내세요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5. 게리롭 2017.07.2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또 하나 배우고 갑니다~~~~~

  6. 꿀쟁이 2017.07.21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아침 CBS김현정의 뉴스쇼에 pd님이 나오니 무척 반갑더라구요. 마치 내 친구가 나온거마냥~^^
    말 한마디 한마디에 힘이 느껴졌습니다.
    PD님과 많은 사람들의 염원대로 김장겸은 물러나라~

  7. 남쪽바다 2017.07.21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금 외로운 중동생활에 활력을 갖도록 자극을 주시는 글인거 같습니다.
    생사가 눈 앞에 보이는 극한의 수용소 생활에서도 삶의 의미를 찾고 생존하신 분도 있는데...
    고작 환경때문에 무기력하게 지내온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낯설고 외진 곳에서 저에게 주어진 무한한 시간을 이용해, 삶의 의미와 목적도 생각해 보고
    자기 계발도 틈틈히 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8. romanticalli 2017.07.25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덕분에 좋아하는 일을 찾고 있습니다 용기를 심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