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이런 상상을 해봅니다. ‘미래에서 누군가 타임머신을 타고 날아와, 내게 이번 주 로또 당첨번호를 알려주면 얼마나 좋을까?’ 저만 하는 상상이 아닌가 봐요. 영화 백 투 더 퓨처를 보면, 악당 비프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 어린 시절의 자신에게 스포츠 연감 한 권을 줍니다. 수십 년간의 경기 결과에 따라 스포츠 도박을 한 비프는 떼돈을 벌지요. 미래에서 온 부자 친척이 나에게도 책 한 권을 쥐어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타임머신을 타고 날아가 과거를 바꾸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과거는 이미 정해져 있거든요. 미래로 가는 건 가능해요. 미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니 현재의 선택으로 바꿀 수 있거든요. 미래에서 온 부자 친척이 내게 책 한 권을 주기는 쉽지 않지만, 현재의 내가 미래의 나에게 책을 선물할 수는 있어요. 지금 이 순간 읽고 싶은 책을 읽는 겁니다. 오늘 한 권의 책을 읽어 내일 나의 삶이 더 풍성해지기를 소망하는 것, 그것이 독서의 즐거움 아닐까요?

미래에서 온 부자 친척이 내게 돈을 주는 것보다, 과거에서 온 스승이 내게 시간을 선물해주기를 바랍니다.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자원은 시간입니다. 우리는 시간을 팔아 돈을 벌거든요. 돈을 아끼고 모으는 것보다 더 중요한 건 어쩌면 시간을 버는 일인지 모릅니다. 돈을 벌게 해주는 타임머신은 없지만, 소중한 시간을 아끼고 모아주는 타임 세이빙 머신’ (Time-saving machine)은 있습니다. 그게 바로 책이에요.

1988년 스무 살 시절에 앨빈 토플러의 책을 읽고, 다가올 21세기는 세계화와 정보화의 시대라는 걸 깨달았어요. 21세기에는 영어 사용 능력이 필요할 것이라 느꼈고, 책의 충고에 따라 영어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저는 공대를 나와 미국계 기업에 입사하고, 또 외대 통역대학원에 진학했어요. 1996년 통역대학원 재학 시절에는 제레미 리프킨의 <노동의 종말>을 읽었는데, 앞으로 미디어 산업이 뜰 것이라 하더군요. 지식의 2차 생산자가 되기보다는 제1 생산자가 되라는 말에, 번역사에서 TV PD로 진로를 바꾸었습니다.

20대 시절에는 어떻게 하면 영어를 더 잘 할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10년 간 영어를 공부하며 얻은 노하우를 6개월간 글로 쓰고 또 6개월간 원고를 다듬어 낸 것이 올해 초에 나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입니다. 수십 년 동안 외국어를 혼자 공부하며 익힌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독자가 하루 만에 이 책을 다 읽고 그 비법을 깨달았다면, 그는 수십 년의 제 시간을 벌어가는 셈입니다. 좋은 책에는 작가가 오랜 세월 터득한 삶의 노하우가 녹아있습니다. 다른 이의 시간을 내 것으로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이 독서입니다.

저는 가끔 이런 상상을 합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30년 전 과거로 돌아가 스무 살 시절의 나를 만난다면 어떻게 할까?

안녕? 스무 살의 나?”

아저씨는 누구세요?”

네가 앞으로 30년간 어떤 삶을 살게 될지 아는 사람이지.”

전 어떤 인생을 살게 되나요?”

그냥 지금처럼 살면 돼.”

?”

1년에 책을 200권씩 읽지?”

그걸 아저씨가 어떻게 아세요?”

다 아는 수가 있단다. 지금 그대로 살면 돼. 책을 많이 읽은 덕분에 언젠가 너는 네가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이든 할 수 있게 된단다.”

진짜요?”

그래. 때로는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게 되는 시간도 올 거야. 그래도 걱정은 하지 마.”

왜요?”

할 일이 없으면 책을 읽으면 되니까, 그것도 좋잖아? 예쁘고 능력 있는 부인을 만나 밥 굶을 일은 없으니까 걱정하지는 말고.”
우와? 제가 결혼도 하나요? 그게 제일 큰 걱정인데!”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나를 만나러 갈 수는 없기에, 미래의 나에게 매일 책을 한 권씩 선물합니다. 독서가 인생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준다는 걸 믿으니까요. 책 속에서 만난 글귀를 앞으로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소중한 지면을 허락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비즈한국> 연재 칼럼 <김민식의 인생 독서>에 올린 글입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벌2세보다 재벌1세가 낫다  (6) 2017.06.20
SF와 칼럼의 만남!  (3) 2017.06.19
미래에서 온 부자 친척  (2) 2017.06.16
부럽지 않아, A +  (1) 2017.06.14
어느 꼴찌의 고백  (7) 2017.06.13
노동조합을 해도 괜찮아  (3) 2017.06.09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6.16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시간과 독서를 얘기해주시니 갑자기 빌형님의 일화가 생각나네요.
    ------------------
    지구 최고 갑부 중 한 사람인 빌 게이츠에게 누가 물었다.
    "원하는 초능력을 얻을 수 있다면, 어떤 힘을, 왜 얻고 싶은가요?"
    빌 게이츠가 '오래 사는 거?' 했더니 옆에 앉은 워렌 버핏이 '그건 재미 없잖아?' 하고 농친다.
    그랬더니 빌 게이츠는 'read books super fast' 책을 엄청 빨리 읽는 것이라고 답한다.
    ---------------------
    그런데 놀랍게도 김PD님이 그 슈퍼속독 능력자였으니.... 전 그냥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나에게 간다면 "MBC에 김민식PD라는분이 있는데, 어서 빨리 여의도로가서 그분을 만나 스승님으로 모셔!" 라고 얘기할거 같네요. ^^

    <인생독서> 다음편도 기대하겠습니다.

    #휴가중에_대기발령
    #개인물품_찾으려고
    #회사출입_하려는데
    #신분증은_왜막는냐
    #방문증이_왠말이냐
    #정말정말_치졸하다
    #김장겸은_물러나라
    #김PD님_힘내세요.
    #질기고_독하고_당당하게

  2. 김수정 2017.06.16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읽는 것을 무척 좋아하지만 영어 공부한다는 핑계로 요즘 책을 조금 멀리 했는데
    김피디님의 이 글을 읽으니 갑자기 또 정신이 번쩍 드네요.
    3일에 한 권, 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책을 읽으려 노력하고 있으나 저는 늘 왜이렇게 시간이 부족한지요. 아이들도 봐야하고, 집안일도 해야하고, 영어공부도 해야하고, 복직준비도 해야하고..
    늘 시간에 대롱대로 매달려서 질질 끌려다니고 있습니다요^^;;
    귀한 글 감사합니다.
    책을 통해서 이 블로그도 알게 되었으니 역시 책 만한 친구, 스승이 없습니다.
    미래의 나에게 선물을 많이 주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