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명절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매년 추석마다 아버지를 모시고 단 둘이 여행을 다닙니다. 이 여행은 3년전 우연한 대화에서 시작되었지요.

"아버지, 올 추석에는 어디로 가고 싶으세요? 할아버지 산소가 있는 영동이든, 고모 산소가 있는 강릉이든 아버지가 가자는 데로 모실게요."
"난 싸이판이나 괌에 가보고 싶은데?"

아버지의 말씀에 보라카이를 다녀왔어요. 70대 노인과 50 다 된 아들, 둘이서 커플끼리 가는 패키지 팀에 끼어 놀려니 좀 어색하더군요. 젊은 연인이라면 수영장에서 선탠하고, 호텔방에서 딩굴기만 해도 좋겠지만... 쿨럭. ^^ 이 나이에 휴양지는 좀... 심심했어요. 작년 초 아버지께 또 여쭤봤지요.

"아버지 올해는 어디로 가고 싶으세요? 괌? 싸이판?"

"내 평생 소원이 뉴욕에서 한 달 살아보는 건데?" 

그래서 3주 일정으로 뉴욕으로 갔습니다. 뉴욕은 스펙터클하고, 판타스틱하고, 버라이어티한 도시입니다. 장기간 여행하기 참 좋지요. 볼 거리, 놀 거리, 먹을 거리가 많아 지루할 틈이 없거든요.


가끔 주말에 아버지를 모시고 산행을 가면, '이번 추석에는 어디로 놀러 갈 것인가?' 그걸 상의하는게 낙입니다. 올해는 어디로 갈까? 비행기 타고 24시간을 날아간 (환승 포함) 뉴욕을 다녀온 후, 아버지가 다음엔 좀 가까운데로 가자고 하시더군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 일본이 있지요. 그런데 아버지는 동일본 지진 방사능 탓에 일본은 좀 그렇다고 하시더군요. 구글 지도를 보여드렸어요. "아버지, 일본에서 한참 아래에, 오키나와라고 있어요. 지진 난 곳이랑 거리를 보면 한국보다 더 먼 곳인데요. 여기 날씨도 따듯하고 바다도 예쁘고 참 좋아요. 무엇보다 비행기 타고 겨우 2시간 걸리고요."

그래서 올 추석에는 아버지와 둘이서 오키나와로 떠났습니다. 아내는 아이들과 친정에 가서 연휴를 보내고, 저는 아버지를 모시고 단 둘이 여행을...

온 가족이 함께 추석 연휴를 보내면 좋겠지만, 저의 경우, 3대가 함께 가는 여행은 잘 안 맞더군요. 아버지가 중심인지, 아이들이 중심인지 헷갈려요. 여행을 갈 땐 테마를 분명히 잡는 걸 좋아합니다. 아이들을 데려가면 놀이공원 중심으로 일정을 짜고, 부모님을 모시면 렌트카를 빌려 유람 다니는 일정을 짭니다. 노인과 아이, 모두를 만족시키려면 가운데 낀 사람만 죽어납니다. ^^ 돈 쓰고, 귀한 휴가 낭비하고, 마음 상하고, 저한테는 잘 안 맞는듯...

 

오후 3시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지연으로 오후 6시 넘어 도착했습니다. 공항 나와서 유이레일을 타고 숙소에 도착하니 저녁 8시가 다 됐더군요. 나이드신 어른을 모시고 여행 갈 때, 첫 날 숙소는 비용이 좀 들더라도 전철역 가까운 곳을 잡습니다. 첫 날 밤, 현지 지리도 어두운데, 무거운 배낭 메고 밤길을 헤매기는 그렇잖아요?

 

다음날 아침에 찍은 사진입니다. 왼쪽이 유이레일 오모로마치 역이고, 그 옆이 T 갤러리아 면세점입니다. 갤러리아에 렌터카 시내 픽업 사무실이 있어요. 비행기 도착 시간이 오후 늦은 시간이라 공항에서 렌터카를 픽업하지 않고, 시내에서 하룻밤 잔 다음 차를 빌리기로 했습니다. 일본의 경우, 도로나 차량 구조가 우리와 반대라서 밤길에 처음 운전하면 좀 힘들 수 있으니까요.

오모로마치 역에서 나오면 바로 정면에 호텔 호케 클럽이라는 간판이 보입니다. 부킹닷컴을 통해 숙소를 예약할 때, 구글 지도로 위치를 확인해둡니다. 구글 스트리트 뷰로 인근 거리의 분위기를 살펴보기도 합니다. 연로한 아버지를 모시고 초반에 짐들고 길에서 헤매면 지쳐서 여행 내내 힘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전철역과 숙소와 렌터카 픽업을 한 곳에 모았어요. (요즘은 구글 지도가 좋아서, 검색을 몇번 해보면 이런 환상의 삼각지대 조합이 가능합니다.) 

 

76세 아버지를 모시고 떠난 오키나와, 본격적인 여행기는 내일 시작됩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라우지니 2016.09.18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아버지와 함께 여행하시는 장년의 아드님.
    정말 효자이십니다.
    아들이장년이 되면 자기가족 챙기기도 버겁다고 부모님은 다 몰라라 하는것이 현실인데 말이죠.^^

  2. 첨밀밀88 2016.09.18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천하의 효자이시군요. 사모님도 이런걸 이해해 주시는걸 보면 좋은 며느리이구요. 약간 반성이됩니다. ^^

  3. 섭섭이 2016.09.18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와우~~~~ 멋진 추석연휴을 보내셨네요. 그것도 아버님과의 매년 추석때 여행이라니 대단하네요. 정말 짱 멋진 아드님이신거 같아요.
    그리고, 정말 정말 신기한게... 날짜는 약간 다를거 같은데 저도 추석 연휴에 PD님이 계셨던 그 나라로 왔네요. 오키나와보다는 더 윗쪽 지역이지만... 만약 지역이 같았다면 만나뵐 수도 있었겠어요. ^^
    여행 초보로써 여행 관련해서 PD님한테 많이 배워야 할거 같은데... 내일 오키나와 여행편 기대됩니다. ^^

    • 김민식pd 2016.09.19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혹 사진이 올라왔나
      페이스북에 가봤더니, 사진은 없군요.
      페북 활동은 잘 안 하시나봐요. ^^
      블로그 댓글은 매번 감사합니다!

    • 섭섭이 2016.09.21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페북은 정보 공유정도로만 쓰고 있어서요. 원래 SNS 에 글 쓰고 하는거 좋아하는데, 너무 어렸을때부터 PC 통신부터 유니텔등의 초기 SNS 에 모든 열정을 다 바쳐서 그랬는지...지금은 SNS 에 뭘 올리고 하는게 버겁네요 ^^. 그래도 PD 님의 페북글이나 좋아요 해주신것들은 다 읽어보고 있어요. 제가 모르는것들도 많이 알게되는거 같아 PD님 페북글을 무조건 읽어본답니다.

  4. 따뜻한말한마디 2016.09.19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핑턴포스트 보다가 김피디님의 오키나와 여행 기사를 보고 잽싸게 블로그까지 방문했습니다:)
    올해 3월 3박4일 일정으로 오키나와여행을 혼자 갔다왔었습니다. 기회만 되면 또 가보고 싶은 너무나도 좋은 여행지였습니다. 한동안 잊고 있었던 유이레일 그리고 오모로마치역 사진보니 6개월전 여행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저같은 경우는 아직 35세 미혼남이고 지금은 부산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저도 김피디님처럼 추석연휴때 어머니 모시고 해외여행을 좀 가고 싶은데 살아생전 명절땐 늘 제사를 지내셨기에 명절때 해외여행 같이 좀 가자고 제안하면 한사코 거부를 하시니 참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김피디님이시라면 이렇게 명절 해외여행 가는걸 결사코 반대하시는 부모님을 어떻게 설득시킬 수 있을지 좋은 방법이 있으실거 같은데 말이죠:) 좋은 블로그 알게 되어 감사하고 제가 아직 티블로그가 없는데 혹시 나중에 초대할 기회 생기시면 managerbbong@gmail.com 이 메일 좀 추가시켜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김피디님 그럼 늘 카르페디엠 하시길!

    • 김민식pd 2016.09.19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만 좋은 게 아니었군요.
      저도 오키나와가 정말 좋았거든요.
      앞으로 며칠 연속으로 올리는 포스팅을 보며
      지난 여행을 추억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초대장 보냈습니다.

      명절에 고생만 하신 어머님을 모시고 여행하기!
      정말 좋은 생각입니다.

      저는 돌아가신 조상님보다
      살아계신 부모님을 잘 모시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식에게도 효도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하세요.
      어머니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해드리지 못하면
      나중에 추석에 성묘가서 후회가 되어
      눈물이 날 것 같다고...
      자식이 나중에 죄송한 마음에 한이 맺히면
      엄마 마음이 편하시겠냐고
      슬쩍 떠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