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14 호기심의 선수들 (8)

<어쩌다 어른>이라는 책이 있어요. 동명의 TV 프로그램이 만들어지기 전에 나온 베스트셀러인데요. 여기자님의 덕질 일기에요. 제가 좋아하는 일본 만화나 소설 등의 이야기가 펼쳐지고, 어쩌다 어른이 되었지만 여전히 아이같은 마음으로 사는 사람의 이야기가 나오죠. 이 책을 쓴 이영희 기자님이 새 책을 내셨는데요. 나름 덕질로 평생을 살아온 제가 감히 추천사를 썼어요.


'자고로 사람을 웃기는 데 자학개그만한 게 없다. 강자에 대한 풍자도, 약자에 대한 조롱도, 함부로 웃기려다 위험해지는데, 자학개그는 소재가 '나'인 만큼 안전하다. 내가 나를 놀리는데, 누가 뭐라 그래! 코미디 피디인 나는 부족한 외모를 타고난 덕분에 자학개그로 쉽게 먹고 산다. 그런데,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여자가 스스로의 찌질함과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자학개그라니, 이것은 자학개그의 신세계가 아닌가! 웃음이 터지다 어느 순간 숙연해진다. '그래, 나만 힘든 게 아니었어.' 웃는 와중에 한 수 배운다. 우리는 모두 저마다의 부족함이 있다. 그 숨기고 싶은 못남을 깨끗이 인정하고 내가 나를 힘껏 좋아한다면, 조금은 더 행복한 사람이 될 것이다. 이런 즐거운 가르침이 어디 또 있으랴!'


책 뒤표지에 나란히 실린 윤태호 작가의 추천사도 반갑네요. 한때는 가끔 만나 수다를 떠는 사이였는데, 서로 너무 바빠져서 한동안 뵙지 못했는데, 이렇게 같은 책의 뒤표지에서 추천사로 뭉치니 반갑습니다.




'기자가 쓴 자기고백서는 언제나 흥미롭다. 자신에게 호기심이 없는 사람은 세상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리라 본다. 그래서 기사 너머 그들의 생각이 언제나 궁금했다. 그들이 바라보는 자신은, 좋아하는 영화는, 아프게 기억에 남는 책은. 그래서 지금 살아내고 있는 세상은 어떠한지. 이영희 기자의 사생활을 살짝 훔쳐봐 조금 더 가까운 친구가 된 듯하다. 반갑다.'

-윤태호, 만화가


윤태호 작가님이나 이영희 기자님이나 공통점이 있어요. 호기심이 많아요. 몇년 전, 우리가 자주 만나던 모임은 윤태호 작가 팬클럽같은 분위기였어요. 방송사 피디와 작가들이 함께 모이는. 그런데 항상 윤작가님은 우리에게 물어보셨지요. '요즘은 뭐가 재미있나요?' 항상 아이같은 호기심을 가진 윤태호 작가를 보면서, 어쩌면 그것이 창작자로서 윤태호가 가지는 힘이 아닐까 생각했어요. 

이영희 기자님을 만났을 때도 마찬가지였어요. 신문 인터뷰를 위해 만났는데, 궁금한 걸 물어보는 작가님과 인터뷰를 하는 게 마치 오랜 덕질 친구 만나 수다 떠는 기분이었어요. 궁금한게 없어지는 순간, 늙는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아는 게 답이라고 믿는 순간, 답답해져요. 


'나는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

궁금한 게 참 많은 기자님이 계속 묻습니다. 스스로에게.


'내 인생에 기대를 멈추지 않는다면 할 수 있는 건 아직 너무 많다.

이번 생을 더 잘 살고 싶은 마음이 크기 때문에

자꾸 이번 생은 망한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인생을 더 즐겁게 살 수 있을지. 나는 과연 나를 좋아할 수 있을지, 오늘도 책에서 답을 찾아봅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동식이 나타났다!  (7) 2018.03.20
놀아야 사피엔스다  (7) 2018.03.19
호기심의 선수들  (8) 2018.03.14
남다르게 살고 싶나요?  (19) 2018.03.12
사랑하는 뮤즈부터 구하자  (18) 2018.03.09
5년 뒤, 어디에 있을 것인가  (13) 2018.03.08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8.03.14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PD님이 추천사는 정말 추천하고 싶은 좋은 책에만 쓰신다는걸 알기에 이번 책 무조건 구매합니다.
    찾아보니 이전 <어쩌다 어른> 책도 재미있다는 후기들이 많던데, 이것도 같이 읽어봐야겠어요. 윤태호 작가님과 김민식 PD님 팬으로써 추후에 윤 작가님 만화를 PD님이 드라마로 연출하신걸 꼭 보고 싶네요. ^^

    오늘 추천도서도 재미있게 읽어볼께요.
    고맙습니다.

  2. vivaZzeany 2018.03.14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주일의 고비같은 수요일입니다!
    목요일만 되도 주말을 기대할 수 있는데 말이죠~
    호기심이라...
    어렸을 때부터 호기심이 부족(?)했어요.
    덕질까지 못가고, 늘 이거 좋아, 저거 궁금한데? 가 끝이었지요.
    오늘의 포스팅은,
    호기심결여자인 제게 설레임을 주네요~ ^_^

    이 책 꼭 읽어볼께요. 어쩌다어른도요.
    제 안에도, 사실 어린아이가 있거든요. ^^;;;
    호기심으로 가득찬 싱그러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3. 정지영 2018.03.1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태호 작가님 추천사에 호기심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와닿습니다.
    책에서 본 문구인데, "아이들의 시간은 천천히 흐르고
    어른의 시간은 빨리 흐른다."
    아이들은 세상 모든 것이 다 처음이다 보니
    새롭고, 도전하고... 하루가 호기심으로 새로움으로 가득 차서
    뭔가 많은 일을 한 것 처럼 시간이 더디 흐르지 않을까 싶어요.
    반대로 어른들은 나이들면 들수록 새로움이 없어지고,
    익숙함이 많아 지니까 하는 것 없이 나이만 먹었네 소리가 절로
    나오고, 눈깜짝할새 1년이 지나갔다고 느끼겠죠.^^
    우리도 시간을 천천히 가게 할 방법이 있어요.
    그건 바로 호기심.
    저도 호기심을 잊지 않고 새로움에 계속 도전해볼려구요.
    피디님 블로그에 댓글 남기기, 그것도 도전 중 하나입니다. ㅎㅎ

  4. cyanluna 2018.03.14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새로운 책을 또하나 알아갑니다 ㅋㅋ

  5. 아리아리짱 2018.03.14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내가 나를 한껏 더 좋아해서 행복한사람되기'
    또 필독서 한권 추가요!

  6. luvholic 2018.03.14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 저에게 하는 말같이 와닿는 제목이에요. 이영희 작가님이 요즘 사람들의 화두를 간파하신게 아닌가 싶어요 ㅎㅎㅎㅎㅎ

    결국 오늘, 이책 퇴근길에 사왔습니다^^
    두근두근~ 첫장을 넘기기 전이네요.

  7. 혜링링 2018.03.14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인에 뜬 사진을 급하게봐서 책 제목을 <나는 너를 좋아할 수 있을까>로 봤어요. 그래서 사랑에 관한 책인가 혼자 생각하고 글을 읽어나갔는데, 추천사를 보니까 그런 내용이 아닌거 같더라고요~ㅎㅎ 다시 보니까 <나는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였네요.ㅎㅎㅎ 단어 하나 차이인데 느낌이 확 달라지네요~~ 기자가 쓴 자기고백서라니 저도 무척 호기심이 생기네요~~ 어쩌다어른이랑 이 책이랑 읽어봐야겠네요! 좋은 책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8. 김경화 2018.03.15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뭐가 재미있나요? 저의 주제이기도 합니다.
    하루에 한가지 즐거움을 찾자! 한장의 사진이라도 남기자!
    오늘은 읍내 돌다가 저의 예전학교앞을 지나가게 되었는데 정말 오래된 벤치들이 보여 사진 찍었습니다.여름에 앉으면 정말 시원한 화강암으로 된 직사각형 벤치였습니다. 시선을두며 걷으며 생각했죠. 저거 내 중학교 때부터 있었던거 같은데 ...하고 그벤치에 대한 추억한장면 떠올리며 지나갔습니다. 내일도 새로운 즐거움하나가 예약되어있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