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8 해운대 밤길 여행 (14)

부산 육아 여행, 그 마무리는 해운대 밤길 여행입니다.

34일 일정으로 방학을 맞은 둘째와 휴가를 내어 부산에 갔습니다. 3일차 저녁은 미포에 있는 횟집에서 먹었어요. 5시에 이른 저녁을 먹고나니 문득 미포 철길이 떠오르더군요. 네이버 지도를 검색해보니, 마침 근처더라고요. 어머니에게 둘째를 맡기고 혼자 미포 철길로 향했습니다 

어렸을 때 저는 고향인 울산에서 기차를 타고 부산 해운대 가는 걸 좋아했어요. 기차를 타고 바다를 보는 게 참 좋았거든요. 기차를 타면 바다 풍광이 너무 빨리 스쳐지나는 게 아쉬웠어요. 몇 년 전 부산에 왔을 때, 달맞이길을 걸었습니다. 저녁에 걷기에 좋은 길이지만, 바다가 멀어서 잘 보이지 않아요. 저 아래 기차 철길이 보이더군요. 저기서라면 바다가 더 가깝게 보일텐데, 하고 아쉬워했지요.

이제 복선전철화로 기존 바닷가 철로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가 되었어요. 미포에서 송정까지 4.8킬로를 산책로로 개방했습니다. 어린 시절, 기차타고 보던 풍광을 이제 걷기 여행으로 즐길 수 있어요.

요즘 뜨는 명소라 그런지 길의 초입에 커플 사진을 찍는 연인들이 많아요. 초입에 사람이 많아 번잡할 것 같은데요, 조금만 걸으면 금세 한산해집니다. 혼자 조용히 파도 소리를 들으면 걸을 수 있어요.

미포 철길 초입에만 사람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젊은 커플이 부산에 처음 왔다면 가야 할 곳이 너무 많은 거죠. 포인트마다 들러서 인증샷을 남깁니다. 여기저기 다니느라 바쁜데요. 나이 50이 되니 여유가 생겨요. 일단 욕심이 줄었고요. 열정도 예전만 못해요. 많은 곳을 욕심내기보다 한 곳을 정해서 끝까지 가는 편을 선호합니다. 중년이 되니 여행의 즐거움은 선택과 집중에서 나오더라고요.

30분 정도 걸으니 문탠로드로 가는 갈림길이 나오는군요. 송정까지 가는 건 다음 기회로 미루고 여기서 문탠로드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같은 구간이지만, 느낌이 달라요. 올 때는 바닷길, 갈 때는 숲길입니다.

바다 전망대도 좋네요. 바닷가 소년이라 그런지 저는 바다를 보면 늘 마음이 편안해져요.

한 시간만에 미포 철길 더하기 문탠로드 걷기가 끝났어요. 아쉬워서 좀 더 걷습니다. 해운대 해변을 따라. 

여름에 해운대는 역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로 시끌벅적하지요.

제가 좋아하는 동백섬 산책로를 찾아갑니다. 해운대 한쪽끝 웨스틴 조선 호텔 옆에 그 입구가 있어요.

산책로 조명이 하나둘 불을 밝히기 시작합니다.

밤에 오니 또 색다른 맛이군요.

저 멀리 해운대 밤바다가 보입니다.

APEC 정상회담이 열렸던 누리마루가 불을 밝히고요. 저 너머 광안대교가 보이는 군요.

가족 여행으로 부산에 오셨다면, 하루씩 부부가 번갈아가며 해운대 밤길을 걸어도 좋아요. 저녁 먹고 한 사람은 아이들과 숙소로 가고, 한 사람은 혼자 걷기 여행을 즐기는 거죠. 동백섬 둘레길은 밤에도 사람이 많아 위험하지 않아요. 여름에는 선선한 초저녁 걷기 여행이 딱 좋아요. 종일 가족과 시간을 보내셨다면, 교대로 혼자만의 걷기 여행을 즐겨보세요.

1800 (시작) 미포 철길 - 1830 문탠로드 - 1900 해운대 - 1920 동백섬 둘레길 - 2000 (종료) 동백섬 전철역 

2시간이면 충분한 해운대 밤길 여행! 아이들이 잠자리에 들기전에 숙소에 돌아갈 수 있어요.

육아 여행 중에도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나를 위한 시간은 따로 챙깁니다.

더 행복한 아빠가 좋은 아빠가 될 거라고 믿으면서. ^^ 

신고

'짠돌이 여행예찬 > 짠돌이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밤길 여행  (14) 2017.08.08
부산 육아 여행  (10) 2017.08.04
제주도 숲길 여행  (14) 2017.06.26
제주도에서 만난 결혼  (15) 2017.06.23
제주도엔 3가지가 다 있다  (3) 2017.06.22
수원 화성 자전거 여행  (4) 2017.05.16
Posted by 김민식p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