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서 아들을 의사로 만들겠다는 아버지의 욕심 탓에 저는 고교 시절 이과를 가야 했어요. 공부를 못해서 끝내 의대는 못 가고 엉뚱하게 공대를 가게 되었지만요. 영문과나 국문과에 가서 글 쓰는 삶을 살고 싶었어요. 어린 시절의 나를 위해, 작가의 꿈을 이루고 싶었어요. 어려서 나를 막은 건 아버지였지요. 어른이 되어 무언가를 하지 못한다면, 어른이 된 내가 어린 시절의 나를 막는 겁니다. 글쓰기를 꼭 대학에서 배워야 하나? 요즘은 좋은 학습공동체도 많은데 말이죠. 문화센터나 도서관에서 주최하는 글쓰기 교실에서 공부하고 싶었어요. 

몇 년 전 회사에서 힘든 시간을 겪을 때, 특히 글쓰기 교실에 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어요. 마음 속 가득한 울분을 글로 풀고 싶었어요. 그런데 24시간 교대근무라 시간을 맞추기 어려웠어요. 어떤 날은 주간 근무를 하고, 어떤 날은 야간조로 일하기 때문에, 정해진 요일 정해진 시간에 열리는 글쓰기 강좌를 다니기 힘들더라고요. 수시로 빠지는 건 스승에 대한 예의가 아니잖아요. 어쩔 수 없이 독학의 성지로 찾아갔지요. 바로 도서관입니다. 퇴근하면 도서관에서 글쓰기에 대한 책을 찾아 읽고 서평을 쓰고 글을 썼어요. 강원국, 서민, 이권우, 백승권 등 당대 최고의 글쓰기 선생님들의 책을 통해 글쓰기를 배웠어요.  

독학이 힘든 건, 마음을 내는 건 쉬운데, 꾸준한 실천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함께 공부하는 이들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내 글을 읽고 고쳐주는 선생님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생각을 했어요. 

제가 다니고 싶었던 글쓰기 교실 중에는 숭례문학당과 감이당이 있어요. 숭례문학당에서 글쓰기 교실을 다니는 학인들의 글을 모은 책이 있습니다. 


숭례문학당의 글쓰기 프로그램은 필사부터 요약, 포토 에세이, 서평, 칼럼, 100일 글쓰기까지 아주 다양하며 수준별, 단계별, 취향별로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핵심은 글쓰기 모임이다. 글쓰기는 상황을 명쾌하게 정리하기도 하지만 치유되지 않은 감정을 사르르 녹이기도 하고, 풀리지 않는 의문에 스스로 답할 수 있게 하며, 안개처럼 흐릿한 미래를 뚜렷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100일 글쓰기’에서는 유독 큰 변화가 일어난다. 곰이 사람이 되는 기간, 100일간의 글쓰기 수련은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고행의 시간일 수도 있지만, 자신의 삶 전체를 복기하는 성찰의 시간이기도 하다.


(<글쓰기로 나를 찾다> (숭례문학당 엮음 / 북바이북) 7쪽)

우리가 변화를 꿈꾸는 이유는, 삶에서 길이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디로 가야할지 알 수 없을 때, 저는 글을 씁니다. 글을 쓰며, 내 속의 욕망이 어디를 향하는지,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세상에서 길을 잃은 저는, 내가 쓴 글 속에서 나를 찾아봅니다.


숭례문학당에는 글을 쓰며 행복한 삶을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여든다. 그리고 이들 대부분은 평소 “이대로 살아도 되나? 내가 잘 살고 있는 건가?”를 고민하던 사람들이다.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은 결혼하지 않은 이유를 찾고, 아이를 키우면서 자신을 잃어버렸다 느낀 사람은 본래의 자신으로 돌아갈 방법을 찾는다. 글쓰기 이전에는 다른 사람에게 휘둘리며 살았다면, 글쓰기 이후에는 자신만의 기준을 정해 살아간다. 이기적으로 행동하며 무책임한 삶을 산다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재능과 취향, 소망을 다른 것들과 적절히 균형을 맞춰가는 삶이다.

(뒷표지에서)


'함께 쓰기로 인생을 바꾼 사람들'이라는 부제가 마음을 울리는군요. <매일 아침 써봤니?>의 카피거든요. "매일 써보니 알게 됐다. 인생,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는 걸." 글쓰기를 통해 인생을 바꿀 수 있다고 믿습니다. 

글쓰기 교실을 다니는 대신, 저는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매일 아침 블로그에 글을 올렸어요. 누구도 숙제검사하는 이가 없지만, 매일 나만의 과제를 인터넷에 올린 겁니다. 다행히 블로그를 통해 독자를 만났어요. 제 글을 읽고, 매일 댓글을 달고 '좋아요'를 눌러주시는 독자 여러분이 스승님이십니다. 여러분을 생각하며 매일 아침 글을 올립니다. 

특히 블로그에 매일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들도 계시는데요, 이런 분들은 정말 고마운 분들이지요. 가끔 저도 제가 올리는 글이 마음에 안 찰 때가 있어요. 글이나 주제가 실망스러운 날도 있을 텐데, 그럼에도 꼬박꼬박 꾸준히 반응을 해주시고 칭찬해주시는 건 보통 정성이 아닙니다. 이런 고마운 분들께 특별히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었어요. 아이디어는 교보문고에서 하는 '저자와의 점심' 이벤트를 하는 걸 보고 떠올렸고요.


연말을 맞아 질러봅니다.


2018 공짜로 즐기는 세상, 댓글 부대 시상식!


지난 한 달 동안, 댓글을 가장 많이 올려주신 다섯분을 뽑구요, 시간이 되시는 분들께 점심을 대접할까 합니다. 

집계 결과, 대상 수상자는... 


섭섭이짱, 

꿈트리숲, 

농업사랑, 

보리보리, 

아리아리짱, 

이렇게 다섯분입니다.

지난 한 달치 댓글을 집계했습니다. 2019년 2월 2일이나, 2월 9일 토요일 양일 중 하루를 잡아 낮 12시에 서울 모처에서 속닥하게 점심을 먹으며 수다를 떨까 합니다. 다섯분께서는 댓글로 (비밀댓글도 좋아요.) 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양일 다 좋으면, 다 좋다고, 혹은 선호하는 날짜가 있으면 따로 알려주세요. 가급적 다섯분 모두 가능한 시간으로 모시고 싶습니다.


이번 기회를 빌어, 댓글 남겨주시는 모든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여러분 덕에 매일 책을 읽고 여행기를 쓰는 일상이 더욱 즐거웠습니다.

새해에도 '공짜로 즐기는 세상' 속에서 더욱 행복하기를 소망합니다!   

'공짜 PD 스쿨 > 매일 아침 써봤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댓글 부대 대상 발표  (31) 2018.12.28
고용과 일의 차이  (7) 2018.08.08
짠돌이의 럭셔리한 인터뷰  (15) 2018.04.27
96년에 쓴 역자후기  (9) 2018.02.21
답을 모를 땐, 뭐라도 쓴다  (12) 2018.02.19
'책 이게 뭐라고'에 나왔어요  (19) 2018.02.14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수정 2018.12.2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앗!
    당첨되신분들 너무너무너무 좋으시겠어요~^^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피디님이 집계내신 종이에 제 이름이 있다는것을 위안삼아 앞으로는 더 분발(?) 해야겠어요ㅎㅎㅎ
    만남의 기회 갖게 되신 분들 축하드려요!

  3. 제경어뭉 2018.12.28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이런이벤이 있을줄알았으면ㅠㅠ 글들을 너무잘쓰셔서 썻다지웠던 댓글이 수두룩한데 으앙~~~ ㅠㅠ
    당첨되신분들 축하드려여~^^
    감독님 멋진연말보내세여~^^!!!

  4. 루나 2018.12.2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멋진 이벤트 최고에요

    당첨 되었다면 설레서 잠도 못잘 뻔 했네요 ^^::

    올해 피디님을 알게된 것 만으로도 행복한 한 해 였습니다.

    아침에 출근하면 블로그에 들어와 글을 읽고 시작하거든요

    시야와 사고를 넓히고 긍정의 에너지도 얻을 수 있는 멋진 글 감사합니다.

    내년에는 행복의 빈도가 더더욱 많아지시길 기원드려요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5. 영쭈리 2018.12.28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감동적인 이벤트에요~!! 모두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피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하하하 2018.12.2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정말 멋지시네요. (반해도 돼죠?^^)

    김피디 님의 아침글을 읽고 나면
    늘 혼자만의 댓글을 떠올리며 잠시 생각에 잠기곤 했어요.
    어떤 날은 용기내서 쓰다가
    결국은 지우고.
    그러면서 늘
    댓글을 다시는 분들의 마음이 대단해 보였어요.

    댓글부대 대상에 당첨되신
    다섯 분들 많이많이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올 한 해
    매일 아침 공짜로 즐기는 세상을 보여주시고
    알려주신 김민식 피디님,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7. 아리아리짱 2018.12.28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우 와~~~!
    어케 이런 일이!
    요즘 바쁜일로 사알짝 느슨 해서 글쓰기는 한참 못하고,댓글도 ...
    이렇게 놀라운 이벤트로 또 깨우침을 주시는
    스승님이십니다.

  8. 인풋팍팍 2018.12.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부럽습니다!!!
    으아... 뜨겁게 부러웁다 허흑......
    ^^!!!!!!
    멋지십니다.!!!

  9. 아따맘 2018.12.28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네요. 처음 댓글인데 역시 용기 있는 자가 미남(?)을 얻습니다. ㅋㅋ 적극적으로 2019년도를 살아야겠어요. 실패해도 부딪히며... 축하드려요~ 모임 후기도 올려주실꺼죠?

  10. 저녁노을함께 2018.12.28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이벤트네요. pd님
    2016년 17년 2년 동안은 하루도 빠지지 않고 홈 화면에 바로가기 해두고 하루를 시작했었는데 올해는 아침 저녁 1시간 두시간씩 할일이 생겨 몰아서 한번씩 글을 읽곤 하네요.
    글쓰기로 치유한다는 오늘 소개된 책은 꼭 읽고 싶어요.
    영원한 스승님이셔서 언젠가는 저녁 노을 함께 뵐날 있을거라 기대합니다. 멋지게 나이들어 가시는 pd님을 응원합니다

  11. 2018.12.29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헤니짱 2018.12.29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선정되신 5분 진짜진짜 축하드려요~~ 아이...부러워라~~ ㅎㅎ
    김피디님과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용~~~대리만족 생생후기도 부탁드려요^^

  13. 두번째달빛 2018.12.29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5분축하드려요.
    저도 첫댓글인데요. 평소엔 좋아요만 누르고요.
    둘째가149일인데요. 새벽에 수유하다가 감기는눈 뜨려고 pd님 글많이읽었네요. 누군가의 엄마라는 정체성뿐아니라 나도 내가 좋아하는글 읽는 나를 알게됩니다.

    지금도 수유중이구요. 대리만족하고 갑니다.
    맛난식사하세요

  14. 보리보리 2018.12.29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아아아악~ 일단 온동네 자랑하고 왔어요~
    매일 아침 힘과 위로가 되어주셨어요. 내가 하고 싶은 말 막쏟고 가는듯 해서 때론 죄송했는데, 이렇게 좋은자리 마련해주셔서 감사해요 ㅠ

  15. 봄처녀 2018.12.29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피디님 너무 멋지시고 당첨되신분들너무 부럽습니다!!!

  16. 투썬플레이스 2018.12.30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께 멋진 피드백을 하시는 5분 추카드려요^^
    저도 글솜씨가 없다는 이유로 댓글을 망설였는데 글마다 댓글 다시는 분들 멋지세요>_<

    댓글부대를 응원하는 작가님도.. 또 반하겠습니다>_<

  17. 2018.12.31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첨되신 분들 축하드립니다^^
    하트는 꼬박 누르는데 댓글은 잘 안쓰게되더라고요.
    멋진 섭섭이짱님 만큼은 아니라도 저도 종종 댓글 남겨야 겠어요.
    자주 댓글 쓰는 분들도 늘 보다보니까 정들어서
    아는 사람들 같고 그래요.

  18. 아솔 2018.12.3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매일 하트만 누르고, 댓글은 몇 번 달지 않았던 게 후회되네요ㅠㅠ
    새해에는 좀 더 열심히 댓글 달기로 결심하며..
    피디님 덕분에 숭례문학당을 알게되어 오늘 글쓰기 강좌 결제했습니다~
    좋은 글 유익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19. 도도브라더스 2019.01.02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너무 부럽네용ㅜㅜ
    저는 올해 연말을 기대해 볼까봐용ㅎㅎㅎ
    다섯분 축하축하드려용~~~~♡

  20. 유쾌한와우 2019.01.0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악~~ 당첨되신 분들 진짜 좋으시겠당~
    섭섭이짱님이랑 아리아리 님은 저도 진짜 이름 많이 봤네요 ^^

    작년한해 김민식피디님 팬이라고 얼마나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는지요 ㅎㅎㅎ
    블로그 시작도 피디님덕에 했고,
    영어공부 시작도 피디님덕에 했다고 진짜 자랑 많이 했어요 ㅎㅎ
    2019년에도 민식 사랑은 계~~~속 될 예정입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