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자신의 블로그에 <매일 아침 써봤니?>의 추천사를 올렸습니다. 오빠로서 동생에게 준 영향은 미미하지만 그나마 둘을 꼽으라면 영어 공부와 블로그, 두 가지입니다. 동생은 제가 살아온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봤어요.

공대를 다니던 오빠가 영어책 한 권 외우더니 갑자기 전국 대학생 영어 토론 대회에 나가 상을 타는 걸 봤지요. 동생은 본선 대회장까지 쫓아와 응원을 해줬어요. 동생이 직장 생활을 하다 염증을 느끼고 사표를 냈을 때, 저는 200만원을 찔러주며 유럽 배낭 여행을 다녀오라고 했어요. (90년대엔 저 돈이면 나름 여행 경비 충당이 가능했어요.) 영어에 자신이 없던 동생에게 "영어는 스물 넘어 시작해도 충분히 잘 할 수 있어."하고 자신감을 불어넣어줬어요. 캐나다 어학 연수를 다녀온 동생은, 해외 생활에 자신을 얻어 밴쿠버로 이민을 떠났어요. 

영어 다음으로 제가 권한건 블로그하는 즐거움이었어요. 피디로 일하던 오빠가 블로그에 글을 쓰더니 갑자기 책을 내고 저자 강연회를 다니는 걸 보고 동생도 동기부여가 되었겠지요? 동생이 하는 블로그는, 힘든 시간을 겪은 동생에게 위안이 되고, 이제는 동생의 글이 또 다른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고 있어요.

지난 몇 년, 우리 남매는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 저는 직장에서, 동생은 가정에서, 각각 좌절을 맛보았지요. 로맨틱 코미디 연출가가 꿈이었던 오빠는 유배지로 쫓겨나고, 현모양처를 꿈꾸던 동생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세상 일은 내가 노력한다고, 다 내 뜻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고요. 우리는 좌절의 아픔을 각자 블로그로 달랬습니다.

'세상이 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내 뜻대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오늘은 동생이 블로그에 올린 추천사를 공유합니다. 

동생이나 저나, 한 편의 글이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고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오늘도 글을 씁니다. 그 과정에서 가장 크게 위로 받고 도움 받은 사람은 바로 우리 자신이에요. 글쓰기가 주는 치유의 힘, 회복의 힘을 믿기에, 여러분께 감히 권해드립니다. 

<매일 아침 써봤니?> 


동생의 추천사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http://godsetmefree.tistory.com/1315


2015년 가을, 아버지를 모시고 미국 여행 갔을 때, 밴쿠버 사는 동생이랑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나 함께 미서부 여행을 했어요. 나파 밸리 와인 투어 중 찍은 사진입니다.


바짝 깎은 동생의 머리를 다시 보니, 당시 동생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짐작이 갑니다. 네, 저 여행을 다닐 때, 저는 드라마국에서 쫓겨나기 직전이고 동생은 막 이혼한 다음이었거든요... 


살다보면 누구에게나 고난이 찾아옵니다. 인생에 고난이 없기를 바랄 수는 없겠지요.

넘어지지 않기를 바라지 않아요.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동생의 추천사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http://godsetmefree.tistory.com/1315


저자의 동생이 민망함을 무릅쓰고 강추한 바로 그 책 <매일 아침 써봤니?> 

전국 서점에서 지금 만나실 수 있습니다! ^^


예스24  https://goo.gl/4sz86F 


알라딘  https://goo.gl/33oSqV


교보   https://goo.gl/p4rrk1


인터파크  https://goo.gl/smPq6B



'공짜 PD 스쿨 > 매일 아침 써봤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남 교보에서 생긴 일  (8) 2018.01.15
우리 남매는 이러고 놉니다  (24) 2018.01.12
김프로의 추천사  (13) 2018.01.10
김제동의 추천사  (12) 2018.01.08
새 책이 나왔어요!  (61) 2018.01.05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순간 2018.01.12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쵸? 인생 넘어지지 않기를 바라는 건 허황된 바램이겠죠.
    늘 단순한 삶의 진리를 알려주시는 pd님 고맙습니다.

    두 분 참 아름다운 남매의 모습입니다.

  2. 아리아리 2018.01.12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피디님과 함께 동생분도 대단 하세요!
    드러내기 힘든 아픔을 블로그 글쓰기로 극복하심에 찬사와 응원을 보냅니다. 여행작가로의 여정을 함께 응원 하고 지켜보겠습니다.
    블로그 글쓰기의 위력을 함께 할것을 다짐하며
    이 힘든 시기의 대한민국 청년들이 <매일 아침 써봤니?>를 모두 읽었으면 하는 염원을 가집니다.

  3. 섭섭이짱 2018.01.12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산증인인 동생분을 예전부터 알아서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는데 정말 오빠에 대한 사랑이 많이 느껴져서 부럽더군요. 난 동생에게 어떤 오빠일지... 멋진 남매지간이세요. 저도 글쓰기의 힘을 믿기에 꾸준히 글쓰기를 해보려고요. 글쓰기의 좋은점을 주변에 전파하기 위해 <매일 아침 써봤니?>도 추가 주문했습니다.

    • 김민식pd 2018.01.15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생의 블로그에서 섭섭이님의 댓글을 발견할 때마다 놀랍고 고마워요. 아, 이제 섭섭이님은 우리 남매의 은인이 되셨구나, 하고요. 이제는 섭섭이짱님의 블로그에 저와 동생이 댓글을 달 수 있게 되어 행복합니다!

  4. 정지영 2018.01.12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댓글쓰는 것도 글쓰기 연습이 좀
    되는 것 같아요. 그냥 막 쓰지는 않으니까,
    뭘 쓸까 생각도 좀 하고 앞뒤 연결이 매끄러운지
    다시 읽어보고, 무엇보다 원글 읽고 내 마음의
    울림을 진심으로 표현하려 애쓰니까 그런것
    같네요. 시간의 빈틈을 글로 촘촘히 메우신
    피디님과 김미리님은 대단한 남매입니다.^^

    • 김민식pd 2018.01.15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댓글쓰기도 참 좋은 리액션이지요. 리액션이 다시 액션으로 이어지기도 하고요. 댓글 덕에 글쓰는 재미가 늘어나요.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이 제게는 은인입니다. 고맙습니다!

  5. 이기은 2018.01.12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서 봤니?'지금 읽고 있습니다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가버릴만큼 재미있고, 공감되고, 격려가 되는 글입니다. 쉽지 않은 상황에 좌절하고 있는게 아니라 위트있게 놀이를 즐기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고 있습니다. ^^ 감사합니다~

  6. 김지영 2018.01.12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써봤니? 오늘 사서 다 읽었습니다.
    쓰다말다하던 블로그를 다시 시작해야하나 심히 고민중인데, 아마도 다시 시작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드는걸요~ 두 분 모두 인생의 황금기가 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7. 2018.01.13 0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김민식pd 2018.01.15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웅. 글을 읽다보니 누군지 얼굴이 살포시 떠오르네요... 아내로, 엄마로, 살다보면 지칠 때가 많지요. 그럴 땐, 나로서 살아보는 것도 좋아요. 그래도 불편한 마음을 안고 혼자 여행하는 것보다는 어린 막내의 손을 잡고 여행하는 것도 좋아요. 여행을 통해, 잘 쉬고, 마음도 잘 보살피고 오시어요~

  8. 2018.01.13 0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성덕 2018.01.1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 피디님, 댓글은 처음 남겨 보네요.
    돈을 벌지 않는 백수라 책은 서점이나 도서관에 가서 보는데요. 서점에서 피디님의 책을 읽는데 이건 소장하고 싶어지더라고요. 결국 비상용 카드를 꺼내 내밀고 말았습니다. 하루하루 기운이 나질 않는데 피디님의 글을 읽으면 웃게 돼요. 요즘엔 정말이지 강다니엘의 사진을 보는 것보다 피디님의 글을 읽어야 힘이 나는 것 같습니다.항상 감사합니다. 언젠가 뵐 수 있기를..:)

  10. 2018.01.14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2018.01.14 0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눈이 2018.01.14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작가님의 "매일 아침 써봤니?" 책을 읽었어요. 올해 저의 목표가 '블로그에 날마다 서평 올리기'여서 책 제목이 눈에 확 들어오더라구요.
    어제 이 책에 넘 빨려들어서 여행길에 버스와 비행기 안에서 하루만에 완독했답니다.
    이 책을 통해 배우고 깨달은게 많습니다. 오늘 새벽에 일어나 이 책 서평을 쓰다가 블로그에 들어와봤네요.
    "비범한 삶이라 기록하는게 아니라 매일 기록하니까 비범한 삶이다"
    제가 책에서 뽑은 최고의 문장입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처럼 꾸준히 책을 내시면 계속 사서 읽겠습니다.

    글쓰기를 원하는 분들 이 책 강추입니다.^^

    ~ 오키나와 여행중 아침 숙소에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