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청소년인문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05 부모와 학교를 너무 믿지는 말자 (3)

저는 제도권 교육을 믿지 않습니다. 아마도 부부 교사였던 부모님 탓 같아요. 중고교 교사였던 두 분은 저의 적성이나 소질과 관계없이 오로지 의사, 엔지니어의 삶을 강권하셨거든요. 두 분이 아들에게 해준 진로 상담을 보니, 학교에서 학생들에게는 어떨 지 별로 믿음이 가지 않았어요. 저는 나이 스물에 망했다고 생각했어요. 공대를 다니며 완전 우울했거든요. 

"공업수학을 푸는 저는 행복하지 않아요, 아버지!"

아버지는 말씀하셨어요. 

"일은 재미로 하는 게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 하는 거야. 남의 돈을 먹으면서 행복하기를 바라면 안 된다." 

좌절했어요. 인생에서 우리는, 일하면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데, 그 일이 즐거우면 안 된다니... 

대학에서 하는 공부도 즐겁지 않았어요.

"우리 학과에서 가르치는 과목은 좀 시대에 뒤처진 거 아닌가요?"

과조교이던 선배가 그랬어요.

"어쩔 수 없단다. 전공 필수를 가르치는 교수님들은 이미 1960~70년대에 대학에서 자리를 잡은 분들이니까."

새로운 학문을 가르치는 해외 유학파 젊은 교수님들은 다 시간강사였어요. 낡은 학문이 전공 필수이고, 새로운 학문은 전공 선택... 그때 깨달았어요. '교수님은 내가 알고 싶은 것을 가르쳐주는 분이 아니라, 자신이 아는 것을 가르치는 사람이구나.' 대학 전공 공부가 하나도 즐겁지 않았어요. 그 덕에 책에 빠졌지요. 직접 답을 찾는 수 밖에 없었으니까.

   

작년에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을 보면서 나이 50에 진로에 대한 고민이 다시 시작되었어요. 저의 진로가 아니라, 아이들의 진로요. 지금의 제도권 교육이 인공지능 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을 잘 준비시킬 수 있을까? 창의성이 필요한 시대에, 정답만을 강요하는 학교 교육. 협업이 중요한 시대에, 경쟁만을 배우는 아이들. 휴대폰에 자판을 몇번 두드리면 세상 모든 지식을 찾을 수 있는 시대에 암기용 지식을 머리에 욱여 넣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비슷한 고민을 하던 선생님 한 분을 만났어요. 도서평론가 이권우 선생님. 그 분의 권유로 <21세기 청소년 인문학>이라는 책에 공동 저자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이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습니다. 로봇과 인공지능의 발전은 예상을 뛰어넘었습니다. 일자리를 빼앗는 정도가 아니라 지금까지 보아 온 것과는 너무나 다른 세계를 열어젖힐 게 확실합니다. 이미 오랫동안 사회적 동경의 대상이 되었던 사(士)자(字) 집단, 그러니까 변호사, 의사 등이 몰락하고 가(家)자(字)집단 그러니까 작가, 예술가 같은 직업이 흥하리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전통적인 공부와 교양으로는 새로운 세상을 준비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다시 신발 끈을 매고 다른 각오로 공부하고 교양을 쌓아야 하는 시대가 온 겁니다.'

<21세기 청소년 인문학> (도서출판 단비) 머리말 중에서

 

스물 아홉명의 어른들이 모여, 청소년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두 권의 책에 나눠썼습니다. 저는 책을 받자마자 고등학생인 큰 딸 민지에게 선물했어요. 민지를 생각하며 글을 썼거든요. 아빠로서 제가 하는 이야기는 다 잔소리이지요. 저자로서, 독자인 민지를 책을 통해 만나고 싶었어요.

 

부모님과 학교를 너무 믿지 말아요.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는 나만 알아요. 답은 이미 내 속에 있습니다. 든든한 길동무를 원한다면, 책을 펼쳐보아요. 책만큼 좋은 친구도 없으니까요. 책은 평생 가는, 최고의 친구입니다. 아이들에게 물려줄 것은, 책읽는 습관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머지는 본인이 알아서 하기를 바래야지요.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 2017.05.05 0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작년에 얘기해주신 글들이 책으로 나왔군요. 와우 ~~~ 축하드립니다. 어떤 책이 나올지 궁금했는데, 목차를 보니까 청소년 뿐만 아니라 성인이 읽어도 좋을 내용들이 많네요. 딸에게 하고 싶은 얘기를 책을 통해 한다는건 정말 멋진거 같아요. ^^ 부녀사이가 좋으신 이유가 다 있는거 같아요.
    저도 어렸을때 버스타고 광화문 oo문고가서 책고르고 읽으면서, 즐거운 시간보낸 습관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데요. 결국 책이 평생가는 최고의 친구이고, 책 읽는 습관을 물려주자는 말씀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오늘 PD님 신간책도 볼겸 서점에 가봐야겠어요. ^^

  2. 하엄마 2017.05.05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스물에 망했다고 생각했다는 피디님의 글을 읽다가 저는 울컥했답니다. 교사셨던 저의 아버지도 제가 약사가 되길 바라셔서 하기싫은 이과공부를 하며 고3을 방황했었죠..용감하게 싫다는 말도 못하고 다니며 한 그때 생각이 딱 그랬죠..망했다!..그래서 피디님의 생각에 100% 공감이 가고 어떤 추천이라도 귀담아 들을 것 같아요.
    자주 방문할까 합니다.

  3. 순한보리차 2017.08.22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피디님 보면 유쾌한 사람이라 좋고 쓰신 글을 보니 가슴에 와닿습니다. 저도 그런 마음으로 제 아이를 키울 수 있겠죠? 세상은 다 그런거라는 자기 체념과 안녕하고 용기를 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