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명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05 지금의 좌절이 훗날 영감으로 소생하기를 (2)
  2. 2012.09.25 배명훈의 '총통 각하' (2)

간만에 '짠돌이 독서일기'에 걸맞는 무료 독서의 시간!

 

책을 좋아해서 어려서는 도서관에서 살았다. 내가 좋아하는 독서를 공짜로 할 수 있는 공간이니까. 요즘은 인터넷 서핑을 하다 공짜 독서 코너를 만나면 뛸듯이 기쁘다. 특히 그 대상이 평소 애정하는 작가의 미공개 신작이라면 더욱! 그런 점에서 이번에 배명훈 작가가 웹진 '문장'에 발표한 신작이 무척 반갑다.

'티케팅 & 타게팅'

 

어린 시절 짠돌이로 살며 몸에 밴 습관 덕에, 논스톱 피디 시절, 구리구리 양동근이나 변태짠돌이 최민용의 캐릭터 연출에 많은 도움을 얻었다. 못난 주인공을 잘난 것들이 이뻐해주는 로맨틱 코미디를 연출할 때마다 열정이 솟구치는 이유는 다 구리구리한 나의 외모 덕분이다. 그런 점에서 창작자에게 약점이란 없다. 단지 개성이 있을 뿐이다.

 

아이돌 그룹의 팬들에게는 아픔이 있다. 콘서트 티켓 예매를 위해 근무시간에 상사 몰래 컴퓨터 키보드를 부서져라 하고 두들겼는데 허탈하게 예매 실패했을 때, 문득 '이게 무슨 소용이 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 예비창작자라면 그순간 자괴감을 느낄 게 아니라, 희열을 느껴야 한다. '아, 아직 난 살아있구나!' '응답하라 1997'에서 그러지 않았나? 어린 시절의 열정이 훗날 살아가는 밑거름이 된다고.

 

창작자에겐 좌절의 모든 경험이 소중하다. '언젠가는 오늘 이 순간 예매의 좌절이 창작의 영감으로 환생할 것이야!'하고 믿어야 한다. 지금의 실패가 언젠가는 나만의 디테일이 되어 돌아올테니까. 배명훈 작가의 신작을 읽고 느꼈다. '이분, 아이돌 그룹 콘서트 예매하느라 숱한 좌절을 겪으셨나보군.' 상상만으로 나올 수 있는 디테일이 아니다. 작가는 무릇 몸으로 체험하고 글로 우려내는 직업이니까.

 

배명훈 작가의 신작을 앞에 두고 허섭한 글로 독자의 눈을 어지럽혀 죄송하다.

 

지금 영접하시라, JYJ 팬픽의 새로운 진화!

팬질의 좌절을 문학적 성과로 담아낸 배명훈 작가의 신작을!

 

http://webzine.munjang.or.kr/article/content.asp?pCate=27&pID=1858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린벨트PD 2012.12.05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도조차 하지 않으면 좌절도 없고, 좌절이 있으면 훗날 영감이 되어 돌아오는 군요!
    항상 무언가 '시도'하면서 살아야겠어요 ㅋㅋ

파업을 6개월 한 후 심하게 가난해졌다. 그래서 요즘 나는 평소 부르짖던 '공짜로 즐기는 세상'의 가치를 몸소 실천하며 산다. 즉, 빈대에 짠돌이로 사는데, 즐기는 책도 주로 온라인에서 공짜 독서에 의존하는 중이다. 최근 내 삶의 낙은 배명훈 작가의 단편 연재 블로그를 즐기는 것이다.

http://blog.yes24.com/bmhoon

 

이전에 타워, 신의 궤도, 은닉을 즐겨온 나로서는 배명훈 작가의 신작 소개라니 마다할 이유가 없다. 그런데, 이번 단편선의 제목이 조금 불손하다. ^^ 바로 총통 각하!

 

첫번째 단편 '바이센테니얼 챈슬러'는 총통 각하의 임기를 살아가는 것이 괴로운 어느 과학자가 동면 기술을 통해 각하 임기 후의 미래로 떠나는 이야기다. 작가가 지난 2007년 12월 이명박 대통령의 당선 바로 다음날 영감을 떠올린 소설이란다. 역시 소설가는 다르다. 우리가 끔찍한 현실에 괴로워할 때, 작가는 그 현실에서 소설적 영감을 얻고, 'MB는 나의 뮤즈'라고 노래한다. 이 분, 비위 참 좋으시다.

 

 

 

시간여행이라는 SF 소재에 있어 미래로 가는 장치로 자주 쓰이는 것이 동면이다. 총통각하를 읽으며 잠시 그런 상상을 해봤다. 1970년대 유신 치하에서 수배중인 어떤 사람이 사형을 피해 냉동고 안에 들어가 스스로 자살을 선택했는데, 기적적으로 40년 후에 동면에서 깨어난다면? 2012년에 깨어나 유신으로 평생 통치할 것 같던 박정희가 이미 죽은 걸 안다면?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대중 선생이 20세기 말에 이미 대통령이 되었다는 이야기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다, 곧 독재자 박정희의 딸인 박근혜가 대통령 직선제 하에서 가장 유력한 대통령 후보라는 말에는 경악을 금치 못할 것이다. 어찌보면 SF에서도 상상하지 못할 일들이 현실에서 일어나는 게 한국 아닌가?

 

'바이센테니얼 챈슬러'에 이은 두번째 단편 '새벽의 습격' 역시 재미있다. 특히 마지막 반전이 압권이다. 마지막 부분은 읽다가 울다 웃다 약간 미친듯한 반응을 보였는데, 이유는 직접 확인하시기 바란다. 

 

보수는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공포로 지배한다.

'경쟁, 무한경쟁이다! 너희들 모두 앞만 보고 달려야해. 뒤로 돌아볼 여유는 없어. 좌우 곁눈질 하지마. 잠시만 뒤처지면 죽음이야. 입조심, 말조심, 몸조심해. 우린 언제나 너의 모든 것을 빼앗을 수 있어.'

이런 협박으로 온 국민을 공포로 몰아넣는 게 각하와 그 하수인들의 방식이다. 

 

이런 자들에게 어떻게 맞서야 하는가? 배명훈 작가는 공포스러운 현실을 보고 그것이 사실은 얼마나 우스운 짓이냐며 손가락질하며 배를 잡고 웃는다. 로봇물고기로 사대강을 살리겠다는 말을 듣고, 왜 대통령이 SF를 쓰고, 기자들이 소설을 쓰고, 국회의원이 코미디를 하느냐며 배를 잡고 웃는다. 배작가가 들려주는 메시지는 하나다. 저들이 공포로 지배할 때, 우리는 풍자와 해학으로 공포를 극복해야 한다고, 아무리 두려워도 세상에서 눈을 떼지 말고 똑바로 직시해야 한다고, 조근조근 들려준다.

 

나는 배따라기다. 배명훈 따라잡기. 블로그에서 가장 자주 언급하는 작가가 배명훈이다. 좋은 소설은 독자의 인생을 바꾸는 힘이 있는데, 작년에 올린 '배명훈의 타워'에 대한 글을 보면, 타워를 읽고 내 인생이 어디서 삐끗했는지 눈치챌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배작가님더러 내 인생 책임지시라고 말하려는건 아니고.^^)

 

 

2011/05/04 - [공짜 PD 스쿨] - 배명훈의 '타워'

 

2012/07/26 - [공짜 PD 스쿨/짠돌이 독서 일기] - 배명훈의 '은닉', 깃발의 의미

 

피디수첩 작가 6명 전원해고... 이게 유신 시대도 아니고 2012년에 버젓이 일어나는 만행이다. 우리는 어떻게 싸워야 하는가? 즐겁게 싸워야 한다. 노래하고 춤추고 김재철을 손가락질하며 깔깔거리며 놀려주며 웃음으로 공포에 맞서야 한다. 오늘 저녁 8시, 홍대 롤링홀. 한번 신나게 즐기실 분들을 모신다. 피디수첩 구하기 토그 콘서트, '응답하라 피디수첩'! 절세미남 송호창 의원과 경국지색 공지영 작가를 모시고 신나게 놀아보자.

입구에서 웨이터 김민식을 찾아주시면 달려나갑니다~ ^^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비오 2012.09.25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 후보가 가면 힘이 실리지 않을까요? ^^
    입구에서 피디님을 찾고 싶지만 오늘은 어려울 것 같네요 ^^;;

  2. 에듀파워 2012.09.26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그녀가 그 무엇이 된다면 5년동안 지친 마음 달랠길 없어 긴겨울잠이 정말로 필요할지도.... 유신시절은 어떻게 견뎌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