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8.03 미래 과학 보고서 (8)

SF를 좋아합니다. 상상력의 한계를 확장하는 장르거든요. 우주여행, 외계인, 로봇 그리고 인공지능까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SF 안에 있어요. 오랜 시간, 한국 SF를 지켜온 박상준 저자가 깊은 내공으로 SF 소설과 영화를 통해 본 과학적 상상력의 첨단을 소개합니다.

<미래에서 온 외계인 보고서> (박상준 / 을유문화사)

SF영화를 보면, 인공지능이나 로봇이 인류의 위협으로 묘사되기도 하는데요. 저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인공지능은 본질적으로 하나의 도구일 뿐이며, 어떻게 이용하는가는 전적으로 우리 인간에게 달린 일이다. 그렇다면 도구의 본질은 무엇인가? 인간이 하던 일을 더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다. 도르레나 크레인을 쓰면 인간의 근력만으로는 엄두도 못 낼 무거운 물체를 들어 올릴 수 있다. 컴퓨터를 쓰면 사람이 직접 계산하는 것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방대한 연산을 처리할 수 있다. 인공지능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어떻게 쓰느냐에 달렸을 뿐, 인공지능 자체는 어떤 의도나 목적을 가지고 있지 않다. 기술이 발달하여 강한 인공지능이 등장하면 독립적인 사고를 할 수 있을 것이라 하지만, 사실은 독립적인 사고 주체를 시뮬레이션 하는 것일 뿐이다. 여전히 주도권은 인간에게 있다. (...)

기계 학습이 인간의 성취를 반복, 모방하면서 최선의 해답을 찾는 과정인 만큼, 인공지능은 인간과 사회에 대한 고도로 복잡한 상황을 계속해서 접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어느 시점에선가 인공지능은 '인간의 존엄성'을 스스로 깨달을 가능성이 높다. 다르게 표현하자면, 인간을 건드려서는 안 되는 일종의 상수로 인식하게 된다는 말이다.'

(124쪽)

저 역시 기술의 발달을 반기는 입장입니다. 어린 시절, 도서관은 폐가식이었어요. 제목과 저자의 이름과 분류기호만 있는 노란색 열람카드를 뒤지며 어떤 책을 읽을지 고민을 했지요. 개가식 도서관에서 직접 책의 표지와 내용을 살펴보며 고를 수 있어 행복했는데요. 요즘은 전자도서관도 있어, 언제 어디서나 바로 책을 빌리고 읽을 수 있어요. 인터넷 검색을 통해 책의 요약이나 리뷰까지 손쉽게 찾아읽을 수 있고요. 책벌레에게 이렇게 행복한 시절도 없어요.

'대학의 한 이공계 교수에게서 들은 얘기가 있다. 학생들에게 과제를 내주면 전에는 한국어로 된 자료만 참고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요즘은 영문 자료들도 많이 찾아본다고 한다. 이전보다 영어 실력이 향상되어서가 아니라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번역 기능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결과적으로 양질의 해외 자료들을 많이 접하게 되어 학생들의 전공 분야에 대한 이해도 깊어지고 시야도 넓어져서 만족스럽다고 했다.'

(135쪽)

책이 쌓여있어도, 책을 읽을 마음이 없다면, 도서관은 무용지물입니다. 영어를 할 줄 몰라, 외국 자료를 공부하지 못하는 시대는 갔어요. 더 알고 싶다는 욕심만 있다면 자료는 어디서든 구할 수 있고, 기계 번역의 도움을 받아 해석할 수도 있어요. 아이에게 영어를 가르칠 게 아니라, 학문하는 즐거움을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바야흐로 과학의 시대입니다. 과학을 이해해야 세계를 알 수 있고, 세상의 작동방식을 알아야 인생이 행복해요. 박상준 저자는 한국 SF계 최고수입니다. 재미나게 한 장 한 장 넘기다 똑똑해지는 기분이에요. 독서의 즐거움과 효용을 동시에 담아내는 책! 이것이 책이 주는 궁극의 쾌락입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마리 2020.08.03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피디님 블로그 글을 읽으니 신랑이 떠오르네요. 우주,지구,로봇이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는 남편의 취향을 존중하나 망한 영화만 골라 보여줘 원래 흥미가 없던 SF가 더 흥미가 없어졌거든요 ^^; 한동안 애완로봇 갖고싶다고 해서 못 들은 척 했더니 어느 새 잠잠해졌는데 늘 방심하면 안돼요. 로봇을 생각하면 무섭기만 한데 이 책의 작가는 ‘결국 도구일 뿐이다’ 를 강조하셔서 위로가 됩니다.

  2. 꿈트리숲 2020.08.03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발 하라리가 과학 혁명은 무지의 발견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한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우리가
    모르는 걸 인정하면서 과학이 비약적으로 발전해온
    것 같아요.
    인공지능 역시 우리가 최고가 아닐 수 있다는
    겸손함에서 탄생한 게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힘들일을 어려운 일을 대신하는 인공지능.
    어떤 의도나 목적이 없는 도구일뿐이지만
    인간이 오만하게 의도나 목적을 불어넣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인류를 위해 도구로 쓰이게 될 인공지능에
    모든 것을 안다는 자만이 섞이면 과학은 미래로
    가는게 아니라 다시 과거로 돌아갈지도 모르겠다
    싶어요.

    바야흐로 과학의 시대라는 말씀이 바야흐로 우리의
    무지가 많이 확인되는 시대가 될 것 같은 느낌을
    주네요. ㅎㅎ 모르는 걸 알아가는 재미, 꿀잼입니다^^

  3. 섭섭이짱 2020.08.03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맞아요. 지금은 과학을 이해해야 세상을 알 수 있는 시대죠..
    최근 인공지능 뉴스를 보면 SF에서 꿈꾸던 일들이
    현실이 되가고 있어서 놀라고 있습니다.
    최근에 들었던 소식은 'GPT-3(Generative Pre-Training 3)' 의 공개였는데요.
    인공지능이 3000억개 이상의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해 판단할 수 있다고 하는데....
    이것은 스스로 작문해 소설도 쓰고
    사람 질문에 답변해주고 코딩도 하고 하는데
    기존에 알던 수준보다 훨씬 많이 진화했더라고요.

    이제는 인공지능이 사용되는지 모를정도로
    일상 생활 전반에 더 깊숙히 다양한 분양에서
    인공지능이 사람이 할 일을 대체할 거라 봅니다.

    앨론 머스크가 그랬다네요.
    "5년내에 인공지능이 인간보다 똑똑해질거다" 라고요.

    이제는 인공지능을 어떻게 잘 이용할지
    생각해볼 시점 같아요.

    서울은 비가 많이 오는데...
    비 조심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용~~~

    p.s ) GPT-3 관련 뉴스 기사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504471&ref=A

  4. 아리아리짱 2020.08.03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민식피디님 아리아리!

    오늘도 새로운 세상으로 시야를 넓혀 줄 책소개
    감사합니다.

  5. Laurier 2020.08.03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색 열람카드라는 말 오랜만에 들어봅니다. 며칠 전에 도서관에서 절판된 책을 한 권 빌린 적이 있는데 도서관에서 보관용이라고 대출은 안 된다고 했는데 자신들의 실수로 대출 목록에 떴기 때문에 일단 책을 깨끗하게 보고 가져다주는 조건으로 빌려올 수가 있었습니다. 그 책 뒷편에 작은 열람카드가 있었어요. 진짜 오랜만에 보는 카드라 반갑더라고요. 빌려간 사람의 이름이 몇 개 적혀있던 정말 아날로그 방식이었죠. 그때는 거기에 이름 많이 올리고 싶어 엄청 책 빌려봤었는데요 ㅎㅎ 아무튼 요즘처럼 전자도서관이 나와서 책을 이동의 한계 없이 빌려볼 수 있다는 것이 저도 참 좋기는 하지만 그 아날로그적 감성도 괜찮다는 생각이네요. 세상이 좋게 바뀌는 것만큼 잃어가는 것도 있으니깐요. 아무튼 오늘도 좋은 책 한 권 소개받아 기쁩니다~ 감사합니다~

  6. 보리랑 2020.08.03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학의 발전이
    인간의 존엄성을 회복해주길 기원합니다.

  7. 글지기야 2020.08.03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되네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8. 아빠관장님 2020.08.03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르게 표현하자면, 인간을 건드려서는 안 되는 일종의 상수로 인식하게 된다는 말이다.'

    웬만하면 비관적 생각은 피하려고 합니다만, 이 문구를 보고 '모든 인간이 아닌, 몇몇 인간은 건드리면 안 된다.' 또는 '지금은 조심해야할 시기니, 인간들 건드리면 안 된다.'라고 생각하고 행동하진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만의 공상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