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덕후라서 행복해요

by 김민식pd 2018. 8. 22.

촬영장에서 옆에 있는 조연출에게 그랬어요.

"난 말이야. 취미 생활 하면서 회사에서 월급을 받는 것 같아."

<이별이 떠났다>를 연출하며 정말 즐겁게 일을 했어요. 

며칠 전 채시라씨가 종영 기념 인터뷰를 한 기사를 봤습니다.

아, 이 기사는 블로그에 올려야겠구나...

제 블로그는 즐거운 추억을 모아두는 보물상자 같은 곳이거든요. 인터뷰 기사를 읽으며, 촬영 기간 내내 느꼈던 즐거움을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었고요. 언젠가는 블로그를 읽다 이 기사를 보고 또 행복해질 것 같아요. 미래의 나를 위한 선물로 블로그에 남겨둡니다.

드라마하는 내내, 누구보다 고생이 많았다는 걸 압니다. 그럼에도 종영 후 기자들을 만나 드라마에 대한 소감을 나눠주시는 멋진 모습에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기사를 써주신 노컷 뉴스 김수정 기자님도 고맙습니다!


'이별이 떠났다'는 채시라의 복귀작인 동시에, 김민식 PD가 8년 만에 메인 연출을 맡은 작품이기도 했다. 여러 인터뷰에서 '다시는 드라마를 못 찍을 줄 알았다'고 고백했던 김 PD에게도 뜻깊은 기회였다. 더구나 고등학생 시절부터 팬이었던 채시라와 처음 만난다는 개인적 의미도 있었다.


지난 5월 열린 '이별이 떠났다' 제작발표회에서 김 PD는 "저는 채시라 씨 때문에 (이 작품에) 왔다"면서 "(이번 드라마를 찍으며) 약간 덕질을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취미생활을 열심히 즐기는데 회사에서 월급까지 주네? 밥값을 하기 위해서라도 성과를 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팬을 자처한 김 PD와 함께한 소감을 묻자 채시라는 "인스타에 '팬질하려고 위장 취업했다'는 사진 올라온 걸 봤다. 너무 재밌는 분"이라며 웃었다.  


"특별하게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하기보다 원래 배우를 존중하고 믿어주시는 분이세요. 역할을 배우가 가장 잘 안다고 생각하고, 저한테는 더 큰 믿음을 주셨던 것 같아요. 스태프들이 그러는데, 모니터 보는 (감독님) 눈이 항상 하트라고 하셨어요. '어떻게 저 많은 걸(대사를) 외웠을까, 정말 신기하다'라고도 하셨다고 하고요. 정말 다 좋게 보신 것 같아요. (웃음)


말도 참 잘하시고. 다시는 연출을 못할 줄 알았다고 하셨잖아요. 그래서 저는 (감독님이) 오히려 더 영희같이 느껴졌어요. 오랜 세월 동안, 어떻게 보면 칼을 간다는 느낌 있잖아요. 마음으론 포기했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해낼 거야, 하는 걸 갖고 있지 않으셨을까요. 감독님은 각자 분야에 있는 분들(배우, 스태프)에게도 모두 의견을 들었어요. 다 아우르면서 함께 끌고 가시더라고요. 잘 모르는 것 같으면 인정하고 묻기도 하면서, (분위기를) 잘 가꿔나가지 않았나 싶어요.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아 너무 행복한 곳이었어요." 


(원문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http://www.nocutnews.co.kr/news/5014790


책이든, 영화든, 사람이든, 좋아하는 마음을 잘 숨기지 못하는 편입니다.

놀이가 일이 되는, 혹은 일이 놀이가 되는, 덕후라서 행복해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후라서 행복해요  (14) 2018.08.22
<이별이 떠났다> 제작후기  (11) 2018.08.14
버려지는 시간은 없다  (4) 2018.07.06
이 재미난 걸 7년을 못했다니  (7) 2018.06.29
흔들리는 기억, 흔들리는 화면  (11) 2018.06.22
<이별이 떠났다> 연출 이야기  (11) 2018.06.21

댓글14

  • 제임스 2018.08.22 07:23

    덕후라서 작가님도 행복하시고 그 행복을 이렇게 공유해주시니 저도 행복하네요 감사합니다
    답글

  • littletree 2018.08.22 07:42

    참 맑고 따뜻하세요.. 오늘 하루도 행복을 나눠주셔서 웃으며 시작합니다!
    답글

  • 우왕 ... 연애인이당
    답글

  • 지노시오 2018.08.22 08:00

    결혼 8년차! 애둘 엄마입니다
    피디님 영어책 글쓰기책 읽고 필받아 최근 애들 재울때 같이 취침. 새벽 다섯시에 일어나고 있습니다^^
    덕분에 하루하루 더 알차고 부지런해지는거 같아 행복합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는 티비를 잘 보지않아 보지 못했지만 사진에서도 팀웍이라던가 유쾌한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절대 지치지 마시고 뜻하시는 노후를 향해 오늘도 승승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은데미 2018.08.22 09:11 신고

    앞으로도 쭉 행복하시길 응원합니다~~
    행복이 가득한 글 만인에게 전해주셔서 저희들도 덩달아
    행복해지네요~~
    해피바이러스 감사합니다~
    답글

  • 꿈트리숲 2018.08.22 10:36 신고

    저두요, 본받고 싶은 마음은 숨길
    수가 없나봐요...
    어떻게든 롤모델과 공통점을
    찾아내보려 하거든요.^^
    오늘 저도 일인지 놀이인지 경계가
    모호한 사진으로 블로그를 마무리
    했는데, 공통점 발견하고 깜놀했습니다.
    이런 우연이...!

    채시라씨의 나이 들며 점점
    익어간다는 표현이 정말 좋네요.
    저는 그분보다 연배는 아래지만
    익어간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조금씩 감이 오거든요.
    좋은 분들과 함께, 그들의 케미
    속으로 제가 젖어들고 있습니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은 익어가기에
    최적의 공간이죠.~~^^
    답글

  • 섭섭이짱 2018.08.22 11:04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이 기사 읽고 기분 좋더라고요.
    피디님의 마음 이해합니다.
    제가 김민식 덕후잖아요. ㅎㅎㅎ
    지도 덕후라서 행복함니데이 ^^

    ❤️ 알라뷰 피디님 ❤️

    ❤️ (⋈◍>◡<◍)。✧❤️

    ❤️ (ღˇ◡ˇ) ❤️ ℒᵒᵛᵉᵧₒᵤ ❤️



    답글

  • Andante 2018.08.22 14:10

    피디님의 좋은 글 덕분에 매일매일 설렙니다.
    '이별이 떠났다' 참 재미있게 봤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접하니 더 좋네요.
    늘 응원해요!!
    답글

  • 제경어뭉 2018.08.22 19:34

    저희는 감독님덕후라 행복해여~^^♡
    답글

  • 엄마Z 2018.08.22 23:09 신고

    아 진짜 요즘같은 시대에 피디님같은분의 글을 읽으면 정말 힘이납니다. 일을 이렇게 천직으로 생각하시고.. 덕업일치!!!넘 멋지세요.
    답글

  • 익명 2018.08.23 05: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Miley 2018.11.22 00:06

    넘 잼있게 봤던 드라마인데....역시 피디님이셨군요~~~^^
    답글

  • 오달자 2019.05.14 09:38 신고

    앗!
    이 드라마가 '이별이 떠났다'에요?
    옴마나~~
    저 바보아닌가요? ㅋㅋ
    이 드라마 한 회도 빠지지 않고 몰입해서 봤었는데...피디님 연출이줄 모르고 극도로 몰입해서 본 드라마였는데요...
    오래간만에 제 취향저격 드라마였는데.,
    그게 피디님께서 연출하신줄도 몰랐네요. ㅋㅋ
    늦으나마 감사드려요.
    드라마 너무 감동 깊게 봤거든요.~
    감사합니다.
    답글

  • 제니스라이프 2019.12.19 07:06

    저도 덕질 중인데요... ^^

    언젠간 신나는 덕질하며 월급도 받는 날을 꿈꿔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