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11 빠져드는 것도 재능이다 (7)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해내는 힘, <다동력>에 대해 저자 호리에 다카후미는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하기 전에 먼저 한 가지 일에 푹 빠져들어 보라고. 

'빠져드는' 것도 재능이다.

수백 가지 일에 빠져들고 싶다면 먼저 한 가지 일에 철저히 빠져들어 보자.

균형 따위 생각하지 말고 편향적, 극단적으로.

(위의 책 63쪽)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에서 이야기했듯이 저는 20대에 영어 공부에 심하게 빠져 있었어요. 셀프 유학 모드라고 하루 종일 영어로만 듣고 말하는 연습만 하면서 살기도 했고요. (주위에서 미친 놈 소리는 좀 들었지만... ^^) 영어 공부에 빠져 살아보고 느낀 점, 그게 공부인지 놀이인지 구분이 안 가더라고요. 몰입이란 그런 것 같아요. 한창 열심히 노는 사람을 옆에서 보면 꼭 일하는 것 같아요. 둘째 민서가 레고 조립하는 순간이 그렇지요. 일을 정말 잘 하는 사람은, 멀리서 보면 꼭 놀고 있는 것 같아요. 신이 나서 미친듯이 모든 에너지를 쏟아붓거든요. 스티브 잡스가 그렇지 않나요? 그의 신제품 발표는 쇼인지, 일인지, 놀이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로 즐겁지요. 나이 들어 다양한 일을 하려면, 먼저 젊어서는 한 가지 일에 푹 빠져보는 연습부터 해야할 것 같아요. 하나하나 블록을 쌓듯이 취미와 경력을 쌓아가는 거죠. 레고 블록 3개만 가지고 노는 사람과 10개를 가지고 노는 사람은 나오는 조합의 경우가 확 달라지죠. 하나 하나 삶의 경험을 쌓아봐요. 지금 당장 가장 하고 싶은 일에 먼저 빠져보는 거지요. 

'최강 멘탈 키우는 법'이라는 장에서 저자는 이렇게 말해요. 


창피당한 만큼 자유로워질 수 있다.


여러분이 다동력을 발휘하려 할 때 가장 큰 장해물은 '다른 사람의 눈에 어떻게 보일지 걱졍돼'라는 감정이다.

그러나 단언컨대 아무도 여러분에게 관심이 없다. 원하는 대로 살면서 마음껏 창피당하자.

(위의 책 167쪽)


나이 마흔에 드라마 피디로 전직하면서 별로 고민한 적이 없어요. '가서 망하면 어쩌지?' 제가 망하든 흥하든 다른 사람들은 별로 관심 없어요. 나만 신경 쓰는 거지. 잘 될까 안 될까를 걱정하지 않아요. 그건 해보기 전에는 모르니까. 할까 말까를 먼저 고민합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은 그냥 합니다. 인생 짧거든요. 

짧은 인생,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이든지 들이대보면 살고 싶습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감을 지키는 법  (10) 2018.07.16
외국어를 공부하는 이유  (7) 2018.07.13
빠져드는 것도 재능이다  (7) 2018.07.11
최민석 작가의 탄생  (9) 2018.07.10
무례함에는 댓가가 따른다  (12) 2018.07.09
로또 1등이 된다면?  (9) 2018.07.04
Posted by 김민식p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섭섭이짱 2018.07.11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생각해보면 저는 블럭 1~2개만 가져도
    튼튼하고 멋진 모양이 만들어질거라는
    생각으로 살던 때가 있었죠..
    그러다 정말 행운처럼 다양한 블럭을
    자유자재로 가지고 노시는 '공즐세' 피디님을
    만난 이후로는 블럭 갯수를 늘이며 사는게
    얼마나 재밌는지를 알게 되어 블럭 갯수를 열심히 늘리게 되었죠. ^^

    "창피당한 만큼 자유로워질 수 있다."
    "원하는 대로 살면서 마음껏 창피당하자."

    와우~~~ '최강 멘탈 키우는 법' 문장들
    정말 가슴에 빡빡 꽂힙니다.

    오늘 아침 피디님 덕분에 오랫만에 대학때 추억들이 떠오르네요.
    들이대 00학번 시절 ㅋㅋㅋ
    앞으로 블럭 20개 아니.. 100개를 가지고
    놀기 위해 오늘도 하고 싶은거 들이대 보렵니다. ^^
    아자 아자 ~~~

    오늘도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시길 바라며
    믿보연 김민식 피디님 파이팅~~~~

    #이별이_떠났다
    #매주_토_20:45
    #본방사수
    #안되면_다시보기_몰아보기

  2. 보리보리 2018.07.11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두번씩 읽게 되는 글들입니다
    저는 선비같이 비가 오는데 글읽느라 말리던 곡식도 그대로 둔다는 핀잔을 들었어요.ㅎㅎ

  3. 꿈트리숲 2018.07.1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즘 논어를 다시 읽고 있어서
    그런지 오늘 글은 "군자불기"를
    떠오르게 합니다.
    제너럴리스트가 되기 이전에 스페셜리스트로서 여러 구덩이를 파다 보면 남들 눈에는 그 크기가
    가늠이 안되는 커다란 그릇이 될거란
    생각이에요.

    不器=大器
    다동력을 위해서는 여러 구덩이를
    파봐야겠다, 그 이전에 한 구덩이씩
    깊게 파보고요. 남들이 뭐라해도 계속하는 힘, 매일 피디님 블로그에서 배워갑니다.^^

    꿈트리숲=정지영입니다.^^

  4. 원태윤 2018.07.11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와닿는말입니다. 직장생활을하고 다른여러가지일을할때 신경안쓴다면 말이안되지요 근데 그게실행이가능하다면 정말재밌는인생이될수도있겠단생각을합니다.내자신에게 조금더관대해지는건~생각만해도설레입니다.피디님 좋은글감사합니다.

  5. 정은 2018.07.11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님은 '다독력'의 달인 이시죠.
    책의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 읽으시고 리뷰해 주셔서 블로그 독자로써 매우 유익합니다.
    감사합니다.

  6. littletree 2018.07.12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시작한 요가에서 넘어지고, 틀리고, 너무 창피했는데 피디님이 짚어 준 '창피한 만큼 자유로워진다' 문구가 격려가 되는걸요^^

  7. 안가리마 2018.07.12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유없는 결과는 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이유를 잘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도 분명 이유는 있겠지요.
    다빈치를 비롯한 천재들도 사실 한 분야에 빠져드는 능력이 탁월해서라는 생각이 드네요.
    남 눈 의식하지 않고 저도 한 번 빠져 볼랍니다.
    그런데 무엇에?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