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03 새해엔 내 몸을 더 사랑해주기로~ (9)

믿거나 말거나, 집에서 저의 별명은 돼지입니다. 딸들이 저를 구박할 때, 하는 이야기는 아유, 저 뱃살 좀 봐. 살 좀 빼시지.’에요. 어제는 민서가 드라마에 나오는 송중기의 트레이닝 장면을 보고, “아빠도 저런 초콜릿 복근 좀 만들면 안 돼?”라고 하더군요. 저는 딸을 송혜교랑 비교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는데... ㅠㅠ 그래요, 항상 더 좋아하는 사람이 손해인거죠...

 

새해엔 몸을 좀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에 도서관으로 갔습니다. , 저는 운동하러 헬스클럽으로 향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모든 것을 책으로 배우기 때문에 일단 도서관으로 갑니다. <불량헬스>라는 책을 읽기 시작합니다. <적당히 벌고 잘사는 법>에서 언급된 책이었어요. 전자책 출판조합 롤링 다이스에서 만들어 대박이 난 책.

 


‘S라인과 식스팩에 돌직구를 날리다.

한 달 만에 10킬로 빼면 골병들어! 두 달 만에 식스팩 만들면 딱 두 달 간다. 누구도 말하지 않은 헬스클럽의 비밀.’

 

표지부터 눈길을 확 잡아끕니다. 맞아요. 저도 이렇게 생각하거든요. TV 속 초콜릿 복근을 볼 때마다 죄책감을 느끼는 대신, 저의 뱃살을 향해 위로를 건넵니다. ‘괜히 주눅 들지 마. 저거 다 트레이너에게 비싼 PT 받고 가슴에 보형물 집어넣고(남자도 이런 수술 받으면 갑빠가 생깁니다.) 맛없는 닭가슴살만 먹으며 만든 거야. 부자연스러운 거야. 니가 거기 있는 건 다 이유가 있어.’ (여기서 너란 뱃살입니다. 2012년 파업 때 단식 농성을 했는데요, 뱃살의 존재 이유를 그때 알았습니다. 위기 상황에 저를 지탱해주는 소중한 밧데리더군요.)

 

사람들은 빨리빨리 살 뺄 생각만 하지 자기 몸이 다이어트가 필요한 지경이 되기까지 얼마나 시간이 걸렸는지에는 관심이 없다. 적어도 지금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느낄 정도로 몸이 망가지는 데 걸린 시간만큼, 체중을 줄이는 데도 시간을 투자할 양심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23)

 

저도 급하게 한 두달 안에 빼는 살은 금세 돌아온다고 생각해요. 영어 공부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들 회화를 암송하면 몇 달 안에 입에서 영어가 술술 나올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평생 모국어만 하고 살아온 세월을 생각해야 합니다. 어린 아이들이 영어가 빨리 느는 건, 한국어를 쓰며 살아온 세월이 적은 탓입니다. 나이 들어 외국어 공부를 할 때는 그만큼 시간을 더 투자해야 합니다. 그리고 비교 대상을 좀 낮췄으면 좋겠어요. 원어민처럼 말하려고 하지 말고, 발음이나 문법은 좀 틀려도 그냥 하고 싶은 말을 표현할 수 있는 정도를 목표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그게 영어 공부가 즐거워지는 비결이에요. 운동이나 다이어트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TV 속 연예인을 목표로 삼지말고 10년 전 내 모습을 비교 대상으로 삼으면 어떨까요? 영어도요. 잘 하는 사람 보며 스트레스 받지 말고, 1년 전의 나와 비교하는 거지요. 운동도, 공부도, 기준을 낮추면 더 즐거워집니다. 지속하기 쉬워지고요.

 

책에는 이런 말도 나와요. 한 끼 식사로 빵과 고기와 채소와 지방(마요네즈 소스)이 적절하게 들어간 햄버거도 영양 균형이 잘 맞는 괜찮은 식사라고. 저는 혼자 배낭여행을 자주 갑니다. 그럴 때 가장 만만한 식당이 프랜차이즈 햄버거 가게입니다. (혼밥의 성지!) 패스트푸드를 굳이 피하겠다고 유기농 식단을 찾거나 현지 식당을 고집하지는 않습니다. 현지 식당에서는 전혀 예상치못한 가격이나 맛에 놀라 여행의 즐거움이 반감될 수 있거든요. 가성비를 생각했을 때 가장 안전한 선택이 햄버거입니다. 제게 행복한 식사의 기준은 그냥 맛있게 먹는 모든 음식이에요. 음식을 먹으면서 죄의식을 느끼지는 말자고 생각해요. 못 먹어서 굶는 게 탈이지, 먹는 게 뭐가 문제예요?

 

나이 50에 굳이 초콜릿 복근 만들려고 시간을 투자할 생각은 없습니다. 건강해보이는 몸보다, 건강한 생활습관을 만들려고 합니다. 가급적 더 많이 걸으려고 해요. 가까운 버스 정류장보다 좀 더 먼 전철을 이용합니다. 더 많이 걷고, 책을 더 많이 읽을 수 있거든요. 동네 뒷산을 더 자주 가려고요.

 

단기간에 살을 빼고 복근을 만드는 것보다, 오래 가는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 게 새해 목표입니다

오늘도 저는 저의 뱃살에게 위로의 말을 건넵니다. ‘괜찮아. 아이들이 구박해도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 우리가 외모로 승부하는 사람은 아니잖아?’ ^^

 

올 한 해, 저를 더 사랑해주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리아리 2018.01.03 0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 아리!
    배살에게도 위로와 사랑을 전하는 pd님!
    올해 나 자신을 더욱 사랑하기 위해 긍정적이고,좋은쪽으로 생각하고, 말하려고 애쓸것을 다짐했는데, 그기에 내몸의 뱃살까지 사랑을...
    실천하기 쉬운 조금더 걷기에 저도 동참하며,사랑을 넓혀가먼서, 가족을, 이웃을 ,사회를 사랑하리라는 다짐을 한번 더 합니다.

  2. 정은 2018.01.03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째 새해목표가 '다이어트'인, 저 에게 새해 큰 위로가 되었습니다.
    "괜찮아. 우리가 외모로 승부하는 사람은 아니잖아" 크으~ 몸이 벌써 따뜻해 집니다

  3. 섭섭이 2018.01.03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PD님 별명이 돼지라니. 전 뵐때마다 너무 마르셔서 걱정했는데.. ^^ 뱃살은 정말 빼기 쉽지 않네요. ㅋㅋㅋ
    맞습니다. PD님 말씀처럼 다이어트보다 건강한 생활 습관이 중요한거 같아요. 올해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한해를 보내고 싶네요. ^^

  4. 은빛호수 2018.01.03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한 습관 만들기!!
    저도 김피디님 따라서 시작하려고요.
    하루 한 권씩 책은 못 읽어도.. 김피디님이 블로그에 올리는 글은 꼭 읽으려고 해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재미있는 드라마도 만들어 주세요!!

  5. 게리롭 2018.01.03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또 마음의 위로를 얻고 갑니다

    영화나 토크쇼 또는 원어민들의 유튭동영상들을 공부겸 열심히 보는데
    저것들은 왜이렇게 영어를 잘하는거야
    내생애엔 영어 저렇게 하기는 틀렸다면서 살짝 위축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공부하기전인 1년 8개월 전에 비하면
    제 생각을 쉬운영어로 말할수는 있게 되었으니 그거 생각하면 만족합니다!

  6. 햇살같은 하루 2018.01.03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 10년차, 문득 거울을 보니 초췌한 제가 있었습니다.한땐 우울했는데 제 인생에서 가장 열심히 살았다는걸 깨닫곤 애쓴 저를 조금씩 토닥여주기로 마음먹었어요. 여러 일들로 고생하신 김민식pd님의 뱃살에게도 조금 쉬어가라고 말해주세요.^^ 고생많으셨고 아이 둘 키우며 늘 응원합니다. 육아하며 틈틈히 책읽는게 유일한 즐거움인데 작년 제가 읽은 책들중에서 베스트는 영어와 인생 그리고 유쾌함이 스며있는 김민식pd님 책이었습니다. 즉흥적으로 글을 올리네요.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싶었습니다.^^

  7. 옥이님 2018.01.03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러그에 들어올때마다 느끼는 감동이예요^^

    이제 겨우 6개월 회화해놓구는 너무 자신에게 욕심을 부리네요
    50과까지 외웠는데 중간중간 어떤 문장들이 생각안난다며....머리가 나쁘다는둥 이렇게해서 되겠어? 하며 나자신을 비난하고....
    오늘도 이렇게 나를 돌아볼수있는 공간을 주시는 피디님 너무 고맙습니다

    나이 오십에 일하며 영어공부하는 내자신을 더 기특하게 여겨야겠어요 ^^

  8. 아직도성장중 2018.01.04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것을 책으로 배운다는 pd님의 말씀이 제일 와 닿습니다~~

  9. 불꽃남자우영 2018.01.23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책 좋아요. 1/2 두권이예요.
    이책 보면서 전 남자는 힘이다 라는 맛스타그램님 책도 보고 작년부터
    스쿼트 / 데드리프트 / 바벨로우 를 새벽마다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