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19 놀아야 사피엔스다 (7)

한때 온라인 매체에 독서 칼럼을 연재하던 저는 늘 부끄러웠어요. 같은 지면에 이정모 관장님의 글이 실린 날은 더욱 그랬지요. '아, 나는 멀었구나...' 부족하다고 느낀 저는 칼럼 연재를 쉬면서, 매일 블로그에 글을 쓰며 다시 공부를 합니다. 공부는 늘 어려운데, 제게 좌절을 안겨주신 분께서도 엄살을 부리십니다.

이정모 관장님의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이정모 관장님의 생산력은 정말 놀랍습니다. 여러 매체에 동시에 연재하면서도, 완성도나 밀도가 떨어지는 법이 없습니다. 이 분은, 필자들 기죽이려고 태어나신 분이 아닐까요? 이 분이 놀라운 건.... 글을 참 쉽게 쓴다는 겁니다. 과학이라는 어려운 소재를 가지고 참 쉽게 읽히도록 씁니다. 글쓰기가 쉬워지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사명감도 그중 하나 아닐까요? 책 표지에 이렇게 나와있습니다.


'세상에 쉬운 게 어디 있겠습니까. 영어도 어렵고, 역사도 어렵습니다. 그런데 과학은 더 어렵습니다. 과학이 발달할수록 넓어지고 깊어지기 때문에 과학자라고 해서 다 알지도 못합니다. 이런 고백을 하는 이유는 과학을 포기하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과학의 기초 근력을 조금씩 기르다 보면 조금 더 어려운 개념들을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글쓰는 과학자로서 소명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독자에게 과학을 쉽게 알리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글을 쓰는 게 느껴집니다. 

"앞으로 인공지능이 다 한다는데 그러면 인간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책에 나온 김상욱 물리학 교수님의 말씀을 빌자면, "일은 인공지능에게 시키고 우리는 놀자"가 답입니다.


'이제 힘들고 복잡한 일은 인공지능과 로봇에게 맡기고 우리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일, 바로 '놀이'에 매진할 일이다. 그렇다면 '놀이'의 핵심 요소는 뭘까? 왜 노는 게 그리도 즐거울까? 바로 '실패'가 있기 때문이다.'

(위의 책 48쪽)


과학자가 말하는 과학하는 즐거움은 실패에 있답니다. 계산이든 사고든 관찰이든 실험이든 과학자의 일상은 실패의 연속이라는 거지요. 실패에 좌절하지 않는 이유? 원래 과학은 실패니까요. 그래서 과학을 즐겁게 할 수 있다는 거지요. '꾸준한 실패와 우연한 성공의 즐거움' 이게 과학하는 자세요, 인생을 사는 자세가 아닐까요?


'놀면서 사회를 배우고, 스스로 규칙을 만들며, 위험을 감수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호모 사피엔스의 결정적 장점이다. 호모 사피엔스는 모든 동물 가운데 유년기가 가장 길다. 부모는 자식들을 오랫동안 돌봐야 하며 자식들은 성장하기 전까지 한참을 놀았다. 이에 반해, 네안데르탈인은 가능한 한 빨리 자라서 연장자의 자리를 채워야 했다. 그들은 유년기가 훨씬 짧았다. 유년기는 놀면서 배우고 사회성과 창의력을 개발하는 시기다. 네안데르탈인은 호모 사피엔스에 비해 인지능력이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21세기의 현대인은 성인으로 독립하기까지 지난 세기보다 훨씬 더 긴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유년기는 극히 짧아지고 있다. 놀면서 스스로 터득하고 위험을 감수하는 기회가 사라지고 있다. 네안데르탈인의 길을 걷고 있는 셈이다.' 

(위의 책 195)

한겨레 육아 칼럼을 쓰면서, 아이들에게 놀 시간과 자유를 줘야한다고 말하는데요, 이것이 호모 사피엔스의 장점이라니, 캬아아! 과학자의 말씀인지라 더욱 와닿습니다. 어려서는 잘 놀아야하고, 청춘의 시절엔 연애를 많이 하라고 권하는데요. 연애를 즐겨야할 이유가 책에도 나옵니다.

'종을 가리지 않고 모든 수컷은 암컷을 꼬시기 위해 이런저런 노력을 한다. 그러나 거의 대부분은 부질없는 짓이다. 지구에 살고 있는 수컷 가운데 죽기 전에 암컷 곁에 한번이라도 가본 개체는 전체 수컷 가운데 4%에 불과하다. 나머지 96%의 수컷은 평생 짝짓기 한 번 못해보고 생을 마감한다. 여기에 비하면 인간 남성은 정말로 복 받은 존재다.'

(위의 책, 221쪽)


모시고 사는 마님께, 더욱 충성을 바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 어려운 짝짓기를 제게 허락해주신 분이니까요. 과학책을 읽는 일이 이토록 재미날 줄이야! 세태 풍자와 과학 칼럼을 한 권으로 마스터하는 길이 여기에 있군요. 낄낄거리고 웃다 어느 순간, 박식해지는 기분입니다. 

'공짜 PD 스쿨 > 짠돌이 독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는 혼자 하는 것  (26) 2018.03.21
김동식이 나타났다!  (8) 2018.03.20
놀아야 사피엔스다  (7) 2018.03.19
호기심의 선수들  (8) 2018.03.14
남다르게 살고 싶나요?  (19) 2018.03.12
사랑하는 뮤즈부터 구하자  (19) 2018.03.09
Posted by 김민식p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ivaZzeany 2018.03.19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법 쌀쌀한 월요일 아침입니다.
    아침부터 학교가기 싫어하는 막내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글로 쏟아내고왔는데,
    허......꼭 맞는 글을 올려주셨네요.
    저도 놀라고 하고 싶은데, 학교가고 싶다고 해서 본인이 결정해서 간 것인데,
    책임감 없이 자꾸 안 가려는 핑계를 대니,참 난감합니다.
    느즈막히 겨우 일어나면서 하는 말이 컨디션이 안 좋으니 학교를 쉬고 싶다고..^^;;;;;;;;;;;;;;
    비가 오서 몸이 쑤시는 걸까요??
    하여간, 알쏭달쏭한 아침입니다.
    특히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한 차 한 잔과 함께 따뜻한 기분을 느끼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vivaZzeany 2018.03.19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D님의 오늘 글이 흥미로와서, 이정모라는 분을 찾아보니, 칼럼이 많네요. 하나 읽어보고, 마지막 문구에 빵 터져 올려봅니다.

      <빗자루를 들고 대통령에게 이야기하자. “언니, 그냥 던져요.”>

      PD님 덕분에 장강명작가님도 알게 되고, 이정모 관장님도 알게 되었어요. 즐거움의 카테고리가 늘어났어요. 고맙습니다. ^^

  2. 섭섭이짱 2018.03.19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이 관장님 글 읽으면서 참 글이 술술 읽히도록 잘 쓰신다 생각했는데.....
    관장님 강연도 들어봤는데, 재미있게 말씀도 잘 하시더라고요.
    글 잘쓰시는 분들이 강연도 잘 하시는거 같아요. PD님도 그렇고 ^^
    이 책도 읽을 목록에 추가합니다.
    책 소개 감사합니다.

    ————————————————————-
    참고글
    <서울시립과학관장 이정모의 서재 인터뷰 >
    http://m.ch.yes24.com/article/view/35381

  3. 김경화 2018.03.19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느낌 와요!~와요!~내가 뵈야 할 책이란 걸~
    피디님의 두번째 책을 읽고 저의 블로그에 어떤 내용이라도 하루에 한개씩 글을 올리자 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하루를 마감할때 스마트폰에 찍어둔 사진들을 보며 주제에 가까운것을 고르지요.
    ....
    대학 때 자판기 앞에서 선배들을 만나면 할 말이 없어'식사했나요? 또는 밥먹었어요?'라는 식상한 인사말만하다가 꾸지람을 들은 이후 식사와관련된 인사를 잘 안하게 되지더라구요~
    방금 날씨인사를 하려다 갑자기 예전 생각이 나서
    적어보았습니다.

  4. littletree 2018.03.19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디님 덕분에 연극도 보고싶고 책도 읽고 싶고, 하고 싶은 것이 많은 이번 한주 벌써 기분이 좋습니다~^^

  5. 정지영 2018.03.19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낄낄거리고 웃다 어는 순간 박식해지는 기분,
    그 기분 저도 느껴보고 싶어요.
    웃을때 뇌도 같이 웃느라 생긴 주름에
    지식이 콕콕 더 잘 박혀서 그럴까요?
    웃으면서 배우는 과학,
    놀면서 성장하는 사피엔스~~
    북리스트 추가하겠습니다.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피디님 글도 쉽게 술술 잘 읽혀져요.^^

  6. 아리아리짱 2018.03.19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pd님 아리아리!
    피디님이 제 독서의 새지평을 열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꾸벅!
    저도 '활자 중독자'인데 유독 과학 분야는 손이 잘 안가더라구요!
    덕분에 좋은 과학서 탐독 시간될 터입니당!